<트랜스포머: 최후의 기사>의 한장면

<트랜스포머: 최후의 기사>의 한장면ⓒ 롯데엔터테인먼트


수배자 신세인 케이드(마크 월버그 분)는 정부의 눈을 피해 한 폐차장에서 트랜스포머들과 함께 은신 중이다. 트랜스포머의 활동을 불법으로 규정한 당국은 TRF(Transformers Reaction Force, 트랜스포머 대응부대)를 동원해 그를 추적하고, 이 와중에 케이드는 디셉티콘 침략 당시 부모를 잃은 열네 살 소녀 이자벨라(이사벨라 모너 분)와 인연을 맺는다. 메가트론 일당과 TRF에게 쫓기던 케이드는 트랜스포머의 비밀을 간직한 영국인 에드먼드 버튼 경(안소니 홉킨스 분)으로부터 세계가 멸망 위기에 처했다는 얘길 듣고, 이를 막기 위해 역사학자 비비안(로라 하드독 분)과 짝을 이뤄 지구를 지킬 수 있는 1600년 전 유물을 찾아 나선다.

영화 <트랜스포머: 최후의 기사>는 트랜스포머와 인간을 넘어 사이버트론과 지구 두 행성 간의 관계를 전면에 내세운다. 전작에서 지구인의 듬직한 영웅이었던 옵티머스 프라임은 고향별 사이버트론을 재건하고자 하는 새로운 임무를 부여받는다. 여기에 사이버트론을 살리기 위해서는 지구를 희생양으로 삼아야 한다는 전제가 주어진다. 그렇게 영화는 더 이상 동반자가 아닌 침략자의 위치에 선 옵티머스를 시작으로 인간과 트랜스포머, 디셉티콘 사이에서 다방면으로 펼쳐지는 대결을 그린다.

 <트랜스포머: 최후의 기사>의 한장면

<트랜스포머: 최후의 기사>의 한장면ⓒ 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에서 퍽 흥미로운 지점은 오랜 세월 지구에 존재해 온 트랜스포머의 과거에 대한 이야기다. 영국 아서 왕과 원탁의 기사들, 마법사 멀린의 전설을 트랜스포머와의 우정으로 풀어낸 서사는 '최후의 기사'란 부제에 걸맞게 트랜스포머의 수호자적 면모를 효과적으로 부각한다. 여기에 주인공 케이드와 비비안이 각각 트랜스포머로부터 선택받은 새로운 기사, 그리고 트랜스포머와 인간 사이의 메신저였던 멀린의 후손이란 설정 또한 인상적이다. 아서 왕의 표식과 멀린의 지팡이를 통해 두 사람이 1600년 전 트랜스포머 기사들과 마주하는 후반부 전개는 영화의 정점이다.

자동차와 로봇을 오가는 트랜스포머들 사이에서 신스틸러 역할을 톡톡히 하는 '뉴페이스' 로봇들은 영화에서 빼놓을 수 없는 매력 요소다. 이자벨라의 단짝이자 스쿠터 베스파를 모티브로 한 스퀵스, 그리고 에드먼드 버튼 경의 집사 역할을 하는 로봇 코그맨이 바로 이들이다. 특히 영국 신사이자 다혈질적인 면모를 동시에 지닌 코그맨의 코믹 에피소드들은 화룡점정이다. 에드먼드와 사사건건 부딪치는 그의 일거수일투족, 케이드와 비비안 사이에서 그가 보이는 행동들은 일종의 서비스 컷으로서 유쾌한 웃음을 자아낸다.

 <트랜스포머: 최후의 기사>의 한장면

<트랜스포머: 최후의 기사>의 한장면ⓒ 롯데엔터테인먼트


첫 편이 개봉한 지 10년, 벌써 시리즈 다섯 번째 작품으로서 <트랜스포머: 최후의 기사>가 선사하는 시각적 압도감은 명불허전이다. 넘쳐나는 액션 신들, 머무는 법 없이 줄곧 순식간에 넘어가는 컷들은 숨 돌릴 틈조차 주지 않는다. 모든 장면이 클라이맥스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다. 대부분의 장면이 IMAX 3D 카메라로 촬영된 만큼 몰입감도 상당하다. 시리즈 사상 최고 액수를 기록한 2억 6000만 달러(한화 약 3000억 원)의 제작비가 밀도 높은 영화의 만듦새에 그대로 녹아든 셈이다.

하지만 이제 퍽 익숙한 '오락'으로서 트랜스포머 시리즈의 강점은 동시에 딱히 새로울 것 없는 이 영화의 한계로도 작용한다. 세계 곳곳을 넘나드는 로케이션과 몰아치는 액션 신들은 거대하고 육중하지만, 입이 떡 벌어질 만한 장면들을 잇따라 보고 있노라면 어느 순간에는 별 감흥이 느껴지지 않는다. 여기에 미국과 영국, 이자벨라와 비비안, 디셉티콘과 TRF 등 다방면으로 펼쳐지는 주인공 케이드의 서사가 제대로 연결되지 못한 채 겉도는 점은 일견 스토리 과잉으로도 비친다. 열두 명의 작가진이 라이터스 룸(Writer's Room)에 모여 함께 각본을 작업했다는 뒷이야기에서 '과유불급'이란 사자성어가 떠오르는 이유다.

덧붙이는 글 마이클 베이 감독 / 러닝타임 151분 / 12세 관람가 / 6월 21일 개봉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