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박 이완영 의원의 발언을 소개한 JTBC 보도.

친박 이완영 의원의 발언을 소개한 JTBC 보도.ⓒ JTBC


"백남기 농민 사건 땐 "총으로 쏴 죽여도" 운운해 '막말 제조기' 별명을 얻었다. 지역구인 성주에 사드 배치 졸속 강행 발표가 나자 반발했지만, 곧 청와대 편으로 돌아서 '박근혜 정부의 성공을 비는 마음으로는 둘째가라면 서러워 할' 진박임을 증명했다"

소셜테이너 뮤지션 이승환이 7일 새누리당 이완영(탄핵 반대 표명) 의원에게 한 방 날렸다.

이완영 의원은 최순실 국조특위 위원으로 활동하면서 '특위 방해위원', '재벌 전령사', '전경련 친위대', '박근혜 비밀특사'라는 애칭을 얻으며 청문회 스타위원으로 등극했다.

가수 이승환은 페이스북에서 이 의원의 과거 망언을 재조명했다.

이 의원은 지난 2014년 7월 2일 세월호 유가족에게 "내가 당신에게 말했냐. 경비는 뭐하냐. 가족들이 전문 지식이 있나, 이성이 있나"라고 조롱한 바 있다. 또 2015년 11월 16일엔 "미국에서 경찰이 총을 쏴서 시민을 죽여도 정당한 공무다. (시위대가) 폴리스라인을 벗어나면 그대로 패버리지 않느냐. 이런 게 선진국 공권력이 아닌가"라며 집회 시민을 모욕했다.

이승환은 이 외에도 "(성주에 모여) 사드 배치 반대 투쟁을 해온 분들이 외부에서 왔다는 얘기"(2016년 10월6일), "(최순실 게이트 이후) 물에 빠질수록 침착해야 한다"(2016년 11월 4일)는 이 의원의 망언을 전했다.

한편 정의당은 과거 이완영 의원 망언을 두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은 그저 정치적 도구로 사용하는 파시즘이 저변에 깔려 있는 것"이라고 혹평하면서 "정말 야만과 무지에 가득 찬 친박 이완영 의원"이라고 화답했다.

덧붙이는 글 인천포스트 송고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