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정준영이 25일 서울 노보텔 앰배서더 강남에서 여자친구의 신체 일부를 몰래 촬영한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것과 관련해 입장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가수 정준영이 25일 서울 노보텔 앰배서더 강남에서 여자친구의 신체 일부를 몰래 촬영한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것과 관련해 입장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준영이 결국 <1박2일>에서 하차한다.

KBS와 정준영 측은 29일 보도자료를 통해 "정준영 본인의 의견을 충분히 받아들여 조사 결과에 상관 없이 자숙의 시간을 갖기로 했다"고 알렸다.

자진 하차 모양새지만 KBS와 정준영 측은 "아직 검찰 조사가 마무리되지 않은 점을 감안해 결과 발표 이후 정확한 거취를 다시 한 번 결정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다시 <1박2일>로 복귀할 수 있는 여지를 남긴 셈이다.

가수 정준영은 여자친구와 성관계 중 신체 일부를 촬영한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 이와중에 지난 25일 기자회견을 열어 입장을 밝혔다. 당시 정준영은 "동의 하에 촬영된 영상"이라며 혐의를 부인했다. <1박2일> 등 프로그램 하차 여부에 정준영은 "해당 프로의 처분에 따르겠다"고 밝힌 바 있다.

<1박2일>은 오는 30일 녹화를 진행한다. KBS는 "예정된 녹화부터 정준영을 제외한 5인 체제로 이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사회부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제보 및 문의사항은 쪽지로 남겨주세요.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