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와요 아저씨

돌아와요 아저씨ⓒ sbs


옛사람들은 사람이 죽으면 이승을 떠나 또 다른 세상으로 건너가는 것이라 믿었다. 그 건너가는 과정이 용이하지는 않았나 보다. 삼우제를 요즘 사람들은 장사 지낸지 삼일 째 되는 날 산소를 잘 살펴드리며 지내는 제사란 인식하고 있지만 본래 삼우제의 '우제'(虞祭)는 고인의 혼이 방황하지 않고 편안하게 계시도록 안정시켜 드린다는 의미의 제사였다. 이별은 슬프지만 혹이라도 그 분이 이승의 미련을 버리지 못한 채 기웃거리기라도 하면 낭패(?)가 되니 말이다.

이런 조상들의 의식은 불교적 윤회 사상에 기반을 둔다. 불교에서 죽은 자는 바로 저승을 가게 되는 것이 아니라 7일마다 삶과 죽음의 경계를 오가며 심판을 받고, 마지막 49일 째에 지옥과 극락행이 정해진다고 본다. 죽음 이후 49일 때가지는 죽었지만 죽은 게 아닌 상태기에49재(齋), 즉 무사히 좋은 곳으로 돌아가길 기원해 주는 제사를 통해 극락왕생(윤회의 세상을 벗어나 괴로움과 걱정이 없는 안락하고 자유로운 세상에서 살게 됨)을 기원한다.

유예된 삶

삶도 죽음도 아닌 49일간의 유예 기간은 종종 삶을 돌아보는 계기로 문화적 콘텐츠로 차용되어 왔다. 중국 작가 위화는 <제 7일>을 통해 죽음 뒤에야 비로소 진정한 사랑과 행복을 되찾게 되는 교훈적 메시지를 전한다. 소현경 작가의 2011년 작품 <49일> 그 유예 기간 동안 삶을 갈구하며 진실을 향해 가는 젊은 여성의 고군분투를 그려낸다. 멀리 갈 것도 없다. 2015년 인기를 끌었던 tvN 드라마 <오 나의 귀신님> 역시 3년이란 기한제 귀신의 한 풀기 프로젝트란 점에서 앞선 작품과 유사하다.

지난 24일 첫 방영된 SBS 드라마 <돌아와요 아저씨> 역시 죽음에서 유보된 두 남자의 이야기란 점에서 동일한 맥락이다. 일본 영화 <츠바키야마 과장의 7일간>을 각색한 이 드라마가 지닌 차이점은 두 주인공 김영수(김인권 분)과 한기탁(김수로 분)이 적극적으로 삶의 세계를 선택한다는 점이다. 이들이 누리는 삶은 우연히 주어진 '보너스'가 아니라, 일종의 '결자해지'의 성격이다. 이 점이 <돌아와요 아저씨>의 첫 번째 관전 포인트다.

<돌아와요 아저씨>의 첫 회는 헝클어진 두 남자의 삶을 처연하게 보여준다. 대부분의 한국 남성들이 그러하듯이 미래를 위해 자신의 가족과 삶을 희생하며 암묵적 자살 행위를 도발했던 백화점 과장 김영수나, 오랫동안 마음에 간직했던 첫사랑을 구제하려 했던 한기탁의 모습은 이들이 왜 천국행 기차를 마다했는지를 설명하는 주요 요소다.

적극적 선택에도 불구하고 유예된 이승의 삶은 호락호락하지 않다. 평소 로망이었던 근육질 몸을 갖게 되었지만 김영수 과장은 자신이 남편이었다는 것을 아내에게 말할 수 없는 처지에 놓인다. 심지어 한기탁은 여자의 몸으로 돌아오게 되었다. 첫 회의 이야기가 처연했다면 2회에는 배꼽을 잡을 만큼 코믹하다. 돌변한다. 그 유머 속에서도 드라마는 파탄난 현실을 묘사하며 극적인 지뢰밭을 내보인다.

또 하나의 야심작

 SBS 드라마 <옥탑방 왕세자> 포스터

SBS 드라마 <옥탑방 왕세자> 포스터ⓒ SBS


<돌아와요 아저씨>의 신윤섭 감독은 지난 2012년 <옥탑방 왕세자>을 연출하기도 했다. 당시  <옥탑방 왕세자>는 사랑하는 세자빈의 죽음 뒤에 비밀을 풀기 위해 300년의 시간을 거슬러 올라가는 왕세자 일행을 묘사했다. 특히 <옥탑방 왕세자>의 1회와 2회는 비극적 내용을 설명한 후 코믹하게 이야기를 풀어간다는 점에서 <돌아와요 아저씨>와 비슷한 구조를 보인다.

2012년 당시 '적옥킹'이란 말이 유행했다. KBS 드라마 <적도의 남자>와 MBC의 <더 킹 투 하트>, 그리고 SBS의 <옥탑방 왕세자>의 쟁쟁한 대결 때문에 나온 말이다.

<돌아와요 아저씨>의 대전도 만만치 않다. 현재는 송중기, 송혜교 두 스타에 김은숙이란 스타 작가를 내세운 KBS 드라마 <태양의 후예>가 압도적 우위를 점하지만, <돌아와요 아저씨>의 기세가 무섭다. 첫 회 6.6%(닐슨코리아, 전국기준)의 시청률을 보인 이 드라마는 2회 째엔 7.6%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흡사 첫 회 꼴찌로 시작하여 1위로 마무리 한 <옥탑방 왕세자>가 생각난다. 슬픈 이별을 전제로 했다는 점에서 <돌아와요 아저씨>는 결정적 한 방을 예고한 셈이다. 마지막에 웃을 자가 누구일까. 쉽게 예단할 수 없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이정희 시민기자의 개인블로그(http://5252-jh.tistory.com/)와 <미디어스>에도 함께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메가3같은 글을 쓰고 싶다. 될까? 결국 세상을 바꾸는 건 보통의 사람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