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의. 이 기사에는 영화의 스포일러가 있습니다. [편집자말]
내부자들 포스터

▲ 내부자들 포스터 ⓒ (주)쇼박스


<내부자들>은 한국을 뒤에서 주무르는 거물 악당들의 이야기다. 대기업 총수와 유력 대선후보, 신문사 논설주간이 나라 전체를 삼키려는 수작을 벌이는데 정치깡패와 평검사 한 명이 나서 이들의 계획을 수포로 만든다는 내용이다. 윤태호 작가의 미완결 동명 웹툰을 원작으로 삼았지만, 우장훈 검사(조승우 분)의 캐릭터를 추가하고 후반 반전을 배치하는 등 원작과 차별점을 둔 부분이 인상적이다.

영화를 본 사람이라면 대부분 정치깡패 안상구(이병헌 분)를 이야기한다. 그의 장난스런 눈빛과 사나이다운 의리, 천재적인 발상과 절로 묻어나는 멋있음, 실감나는 연기에 대해. 하긴, 그럴 수밖에 없는 일이다. 우 검사와 사실상의 투톱으로 영화를 이끌어가지만, 안상구의 존재감은 영화의 절반쯤은 한 입에 삼켜버릴 듯하다.

배역의 나이대와 이미지를 고려하면 이병헌이 소화하기 어려울 것이란 일각의 우려에도 그가 펼친 연기는 누아르 연기의 교범이라 해도 될 만큼 안정적이었다. 순박하고 호기로우며 의리 있고 집념으로 가득 찬 남자 - 한 사람 안에 깃든 여러가지 면모를 그토록 능숙하게 표현할 수 있는 배우는 단언컨대 한 손에 꼽는다. 사생활과 관련한 온갖 추문에도 배우로서 이병헌을 의심할 수 없는 이유다.

안상구는 영화의 추동력이 되는 캐릭터다. 복수에 대한 그의 의지가 절묘한 상황과 어우러져 통쾌한 복수극을 완성시킨다. 한국 사회의 정치·경제·언론을 아우르는 거대한 카르텔을 향해 복수의 이빨을 드러내는 안상구의 존재가 있기에 영화가 힘을 받을 수 있다. 그가 쉽게 꺾여 부러지거나 적당한 선에서 타협하고 꼬리 내리는 현실적인 인물이었다면 이 영화는 만들어질 수 없었을 것이다.

하지만 복수는 안상구의 의지만으로 완성될 수 없다. 막강한 악당들에 비하면 그는 너무도 약하고 깨어지기 쉬운 존재이기 때문이다. 정치깡패라는 용납되기 어려운 과거는 이내 아킬레스건이 되어 그를 주저앉힌다. 언론은 그가 무슨 이야기를 하는지, 그 이야기가 진실한지에는 관심이 없다. 그의 이력과 주장의 배경만이 문제될 뿐이다.

익숙한 풍경이다. 지난 2007년 10월, 삼성그룹 법무팀장을 지낸 김용철 변호사는 삼성이 10조원 대에 이르는 비자금을 조성했고 그 자금이 검찰, 국세청, 재경부(현 기획재정부), 일부 정치권 등에 흘러들어갔다고 폭로했다. 결과는 모두가 알고 있는 대로다. 삼성은 면죄부 판결을 받아들었고, 김 변호사에겐 받아먹을 건 다 받아먹고 조직을 배신한 파렴치한이란 시선이 쏟아졌다. 7년 동안 100억원이 넘는 돈을 받고 삼성과 관련한 법적 문제를 무마해왔다는 비판도 온전히 그가 감당해야 할 몫이었다. 사건은 이내 잊혀졌다.

 영화 <내부자들>의 한장면. 정치깡패 안상구(이병헌 분)와 평검사 우장훈(조승우)는 손을 잡고 대기업 총수와 유력 대선후보, 신문사 논설주간이 나라 전체를 삼키려는 수작을 수포로 만든다. 그런데, 이들은 성공했을까?

영화 <내부자들>의 한장면. 정치깡패 안상구(이병헌 분)와 평검사 우장훈(조승우)는 손을 잡고 대기업 총수와 유력 대선후보, 신문사 논설주간이 나라 전체를 삼키려는 수작을 수포로 만든다. 그런데, 이들은 성공했을까? ⓒ 쇼박스


영화는 바로 이 지점에 역전을 위한 승부수를 배치한다. 원작에는 없는 캐릭터 우장훈 검사의 존재가 그것이다. 빽도 족보도 없다는 이유로 뛰어난 능력에도 홀대받아온 우장훈이 안상구와 손을 잡고 거대한 카르텔에 맞선다. 검사와 깡패라는 어울리지 않는 조합이 단단하게 뭉쳐 현실에선 불가능해 보이는 권선징악의 드라마를 구현한다. 안상구의 복수는 김용철 변호사의 폭로가 그러했듯 실패로 돌아가지만, 검사 우장훈의 폭로는 국민의 지지를 받아 악을 박살내는 쾌거를 이룩한다. 아니, 이룩하는 것처럼 보인다.

우리는 안다. 김용철 변호사의 폭로나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이 연루된 '별장 성접대 의혹'과 함께 <내부자들>의 소재가 되었을 것으로 '매우 강하게 여겨지는' 두 사건을 말이다. 2002년의 '차떼기 사건'과 2005년 '삼성 X파일 사건'은 한국사회의 정경유착이 어느 정도 수준에서 이뤄지는지를 단적으로 보여준 사건이었다. 두 사건의 성격과 전개, 결말이 어찌나 유사하던지 영화를 보는 내내 한국 현대사를 마주하고 있는 듯한 기분이 든 게 나 혼자만은 아닐 것이다.

영화는 우장훈과 안상구의 승리에 주목한다. 반전에 가까운 계책으로부터 여당 유력 대선후보가 잠적하고 재벌 총수가 구속을 피해 입원하는 장면 등이 연이어 펼쳐진다. 영화의 마지막 장면, 변호사 사무소를 연 우장훈과 출소 후 그를 찾은 안상구의 대화는 묘한 승리감까지 불러일으킨다.

하지만 이건 현실이 아니다. 재벌 총수와 정·관계 인사, 언론 등 책임 있는 자들이 어떤 책임을 졌는지, 지금은 어느 곳에 있는지 영화는 알려주지 않는다. 그렇기에 아주 소수의 관객들만이 영화가 새드엔딩임을 알아차린다.

우장훈과 안상구의 폭로는 아마도 여당 유력 대선후보 장필우의 낙마 이상으로 이어지지 못했을 것이다. 우장훈은 검찰에서 쫓기듯 나와야 했을테고, 재벌 총수 등 사건에 책임 있는 자들은 여전히 건재할 것이다. 우리의 현실이 그러하듯.

국회의사당을 바라보며 농담 따먹기를 하는 두 인물의 대화("모히또 가서 몰디브 한 잔 할까?" 등)가 공허하게 느껴지는 건 이 때문이다. 이건 승리의 기록이 아닌 패배의 기록이다. 잘 봐주어도 여전히 열세에 처해있는 정의의 보고서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빅 이슈>와 김성호 시민기자의 개인블로그(http://goldstarsky.blog.me)에도 함께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인간의 존엄과 역사의 진보에 대한 믿음을 잃지 않고 간직하는 사람이 되고자 합니다. / 팟캐스트 '김성호의 블랙리스트' 진행 / 인스타 @blly_ki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