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독립영화제 2015 포스터

서울독립영화제 2015 포스터ⓒ 서울독립영화제


올해로 제41회를 맞은 서울독립영화제 2015(이하 서울독립영화제)가 지난 4일 폐막식을 끝으로 막을 내렸다.

지난달 26일 서울독립영화제 개막식은 한층 무거운 분위기에서 치러졌다. 이날 오전 영화진흥위원회(이하 영진위)의 예술영화 유통, 배급지원사업에 반대하는 독립영화감독 120인의 선언이 있었기 때문이다. 그래서인지 올해 서울독립영화제는 외연을 확장하기보다는, 독립영화의 든든한 버팀목으로서의 내실을 다지는 데 주력했다. 지난해보다 전체 관객수와 유료 관객수가 모두 증가하는 성과를 보인 것도 주목할 부분이다.

올해 서울독립영화제에는 국내외 포함 110편의 영화가 상영되었다. 경쟁 장편 부문에선 박석영 감독의 <스틸 플라워>, 박홍민 감독의 <혼자>, 이승원 감독의 <소통과 거짓말>, 김진도 감독의 <흔들리는 물결>, 박근범 감독의 <여고생> 등 지난 10월 열린 제20회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주목받은 영화들이 포함됐다. 오멸 감독의 <눈꺼풀>, 강석필 감독의 <소년, 달리다> 등 올해 부산국제영화제의 주요 수상작들도 개봉 전 특별 장편 섹션에서 만나볼 수 있었다.

또 경순 감독의 <레드마리아2>, 이영 감독의 <불온한 당신>, 이희원 감독의 <홀리워킹데이>,박소현 감독의 <야근 대신 뜨개질>, 오민욱 감독의 <범전>, 김희정 감독의 <설행, 눈길을 걷다>, 윤솔지 감독의 <열일곱살의 버킷리스트> 등 올해 열린 전주국제영화제, DMZ 국제다큐멘터리 영화제, 제천국제음악영화제 등에서 초청된 작품도 서울독립영화제에서 만날 수 있었다.

그 외에도 <여배우는 오늘도>(2014)에 이어 연출에 도전한 배우 문소리의 <최고의 감독>이 특별 상영되어 눈길을 끌었다. 지난 부산국제영화제 화제작으로 꼽혔던 임상수 감독의 <뱀파이어는 우리 옆집에 산다>도 특별 단편 섹션에서 관객들과 만났다.

올 한 해 주요 영화제에서 수상하거나 주목받은 해외 신인 감독들의 작품으로 구성된 '해외초청' 섹션 또한 이번 서울독립영화제가 자랑하는 특별 프로그램 중 하나였다. 총 7편의 상영작 중, 올해 부산국제영화제에 초청된 <트윈스터즈>를 제외하곤 모두 국내 첫 상영이었다는 점이 특징이다.

한국 영화의 새로운 얼굴들을 만나다

 서울독립영화제 2015에서 대상, 독립스타상을 수상한 <스틸 플라워> 한 장면

서울독립영화제 2015에서 대상, 독립스타상을 수상한 <스틸 플라워> 한 장면ⓒ (주) 인디스토리


향후 한국영화를 이끌어나갈 새로운 영화인을 발굴하고 소개하는 서울독립영화제의 취지에 걸맞게, 그동안 서울독립영화제는 젊고 재능있는 감독 외에도 한국영화에 새로운 활력소를 안겨줄 신선한 얼굴들을 만날 수 있는 기회가 되어 왔다. 올해 서울독립영화제에서도 출연 작품에서 인상적인 연기를 펼치며 배우로서 가능성을 보여 준 젊은 배우들이 서울독립영화제를 찾은 관객들을 흐뭇하게 했다는 후문이다.

이 중에서 가장 반가운 얼굴은 특별 단편 섹션에 소개된 홍기원 감독의 <타이레놀>에 등장한 배우 변요한이다. 작년 서울독립영화제에서 홍석재 감독의 <소셜포비아>로 '독립스타상-배우 부문'을 수상한 변요한은 수많은 독립 영화 출연으로 연기력을 인정받고, 공중파 드라마 주연으로 진출한 독립 영화의 스타 중의 스타다. 올해 서울독립영화제에서 변요한이 출연한 <타이레놀>은 특별 단편 섹션에 속한 작품임에도 관객들의 높은 호응에 힘입어 관객상을 수상하였다.

<흔들리는 물결>에 출연한 배우 심희섭도 <1999, 면회>(2012)로 그의 이름을 기억하고 있는 독립 영화 팬들에게 반가운 얼굴 중 하나다. 최근 관객수 500만을 돌파한 <검은 사제들>에서 아주 짧은 등장에도 불구하고 강렬한 존재감을 뽐낸 정하담의 주연작 <스틸 플라워>도 유독 여배우 기근에 시달리는 한국영화계에서 잠재력 있는 신인 여배우를 미리 만날 수 있는 기회가 되었다.

한편 지난 4일 열린 서울독립영화제 폐막식에서 <스틸 플라워>가 대상을 차지하였다. <스틸 플라워>는 주연을 맡은 정하담이 '독립스타상-배우 부문'을 수상하며 겹경사를 맞았다. 최우수 작품상에는 권만기 감독의 단편 <초능력자>, 우수 작품상에는 김수정 감독의 <파란 입이 달린 얼굴>이, 심사위원상은 박홍민 감독의 <혼자>와 오민욱 감독의 <범전>이 공동 수상하였다. <범전>은 특별상인 '독불장군상'도 수상하여 2관왕에 올랐다.

단편과 장편, 극영화와 다큐멘터리가 골고루 본상 수상 목록에 포함되었던 이번 서울독립영화제 수상작들은 독립 영화에서만 볼 수 있는 투철한 실험 정신과 시대 정신을 갖고 있다는 공통점이 있다. "최고의 영화보다 최선의 몸짓을 선택하고자 했다"는 심사평대로, 이번 서울독립영화제에서 대상을 받은 <스틸 플라워>는 절망 속에서도 포기하지 않는 한 소녀의 숭고한 의지가 담겨진 극 영화다. 

또 2관왕을 수상한 <범전>은 기존 다큐멘터리와 차별화되는 미학적 실험이 돋보이면서도, 소리 소문도 없이 사라져 간 철거 직전의 현장을 성실히 담아낸 귀중한 기록물이다. 90분 가까운 러닝타임 동안 기이한 악몽을 꾸는 것 같은 <혼자>는 독특한 비주얼 아티스트로서 박홍민이라는 이름을 명확히 기억하게 했다.

서울독립영화제 2015 수상작(자) 목록


▲ 본상
대상 - <스틸 플라워> 박석영
최우수 작품상 - <초능력자> 권만기
우수 작품상 - <파란 입이 달린 얼굴> 김수정
심사위원상 - <혼자> 박흥민, <범전> 오민욱

▲ 특별상
새로운 선택상 - <밸리 투나잇> 곽승민
새로운 시선상 - <아빠가 죽으면 나는 어떡하지?> 남순아
독립스타상 - <여름의 끝자락> 윤금선아, <스틸 플라워> 정하담
열혈스탭상 - <사돈의 팔촌> 촬영 장현상
독불장군상 - <범전> 오민욱
관객상 - <할머니의 먼 집> 이소현, <타이레놀> 홍기원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권진경 시민기자의 개인 블로그(neodol.tistory.com), 미디어스에 게재되었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게재를 허용합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