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아빠 짱이라고 쓸 거야 아빠니까 / 이 위대한 저서를 위해서는 아깝지만 / 책 마지막엔 써놓을 거야 작자 미상 / … (중략) … / 여론은 국 꿇여 먹으려고 냄비 속에 가있다 / 춘향이 서방님 동명이인은 처세술이 짱짱 / 근데 나 도와줄 사람은 아직 많아"

힙합 뮤지션 디템포가 12일 유튜브와 페이스북을 통해 공개한, '내가 역사를 쓴다면'의 가사  일부다.

음악 속에서 랩을 하는 이는 디템포이지만, 가사의 화자인 '나'는 국정교과서 이슈의 중심에 선 '그분'의 1인칭 시점이다. '그분'이 누구인가는 음악을 듣는 사람들의 해석과 상상력에 맡길 몫이지만, 현안들은 꽤 압축적으로 묘사되어 있다.

최근 국정교과서를 추진중인 박근혜 대통령은, 지난 10일 국무회의에서 "바르게 역사를 배우지 못하면 혼이 비정상이 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럼 박 대통령이 생각하는 '정상적인 혼'이란 무엇일까. 바로 역사를 국정교과서로 배운 '국정화된 혼'을 말한다.

시의적절하게도 디템포 랩은 이 '국정화된 혼'에 빙의해본 듯한 착각이 들 정도로 섬찟하다. 듣는 사람으로 하여금 경각심을 불러 일으켜, 현안에 관심을 가지게 만든다. 그러면서도 '주어 없음'을 철저하게 유지하며 아슬아슬한 풍자의 외줄타기를 성공해낸다.

디템포에 따르면, 음원은 정규 발표하지 않고 무료로 공개할 예정이다.

[디템포는 누구인가] 다재다능한 래퍼, 또 한번 사고치다

 6일 '랩 시국선언'을 표방하며 발표된 <새타령(닭전)>의 주인공 디템포(Detempo·27·본명 남석종).

지난 3월 시국 풍자 랩 '새타령(닭전)'에 이어 13일 역사교과서 국정화를 풍자한 랩 '내가 역사를 쓴다면'을 발표한 디템포(Detempo·27·본명 남석종).ⓒ 디템포


디템포는 지난 3월에도 '랩 시국선언'을 표방한 '새타령'(닭전) 모션그래픽 뮤직비디오와 음원을 발표해 위트를 선보인 바 있다(바로가기). 대통령, 정부, 국회, 검찰, 언론 등을 거침없이 새에 풍자하며 세월호 참사, 종북몰이, 통합진보당 해체, 서민증세 등 다양한 소재에 일침을 날리는 식이었다. '새타령'은 입소문을 타며 유튜브 조회수 22만 건(13일 현재)을 훌쩍 넘었다. 당시 디템포는 안전 여부를 걱정하는 지인과 누리꾼에게 "음악자체를 봐줬으면 좋겠다. 리듬이 재밌네, 흥겹네, 이 정도로"라고 말한 바 있다. (관련 기사: '대통령 디스' 래퍼 "신변 위협? 말도 안된다")

이번에도 그는, 엠바고 조건으로(보도유예) 음원 사전 청취를 원한다는 기자의 요청에 응하면서 "제가 하고있는 다양한 일들에 비해 한 가지 이미지로 굳어지게 되는 것 같아 걱정이들기도 한다"는 말도 함께 전했다. 실제로 디템포는 예전부터 음악적으로 꽤 다재다능하고 부지런한 뮤지션이다. 랩은 물론이고, 프로듀싱·작사·디자이너 역할까지 커버하고 있다. 2013년 데뷔 이후 현재까지 11건의 싱글·미니 앨범을 발표했다.

그는 2030세대라면 많이 공감하며 즐길 수 있는 곡을 주로 작업해왔다. 2014년 곡 '치킨'은 "기승전치킨"이라는 소위 '치킨집 수렴의 공식'을 노래로 표현했다.

"고등학교 졸업. 치킨 / 대학 입학, 군대, 졸업. 치킨 / 졸업, 취직, 정리해고 되고 퇴직금 갖다 치킨 / 문이과 예체능 안가리고 다 치킨 / 1등부터 꼴등 다 치킨"

물론 20대의 달달한 연애도 빠지지 않는다. 여성 보컬 신지윤, 태니와 공동 작업한 뮤지션 크루 플라이머스(Plymus)의 '썸인듯 아닌듯'이 대표적이다. 지난달 19일 발표한 < Detemplane Vol.1 >은 '연결고리'라는 곡으로 그간 시행착오와 팬들과의 해후를 담았다. 가사에는 "갈 때까지 한 번 가보자고요"라고 패기있게 말하면서도, 곡 말미에 작게 "살려주세요 제발..."이라는 깨알같은 멘트도 담겨있다.




[미니 인터뷰] "그때그때 하고 싶은 이야기를 잘 갈무리해 곡을 낼 뿐"

다음은 디템포와 통화로 나눈 짤막한 일문일답이다.

- 원래 정치에 마구 관심을 가지는 스타일은 아닌 걸로 안다. 그래도 침소봉대하는 사람들이 생길까, 걱정스럽지는 않나?
"(하는 일의 폭에 비해) 정치적 음악만 하는 사람 아니냐 평가 받을 수 있다는 걱정을, 저나 친구들도 가끔 한다. 하지만 어차피 어디 소속된 게 아니고, 그때그때 하고 싶은 이야기를 잘 갈무리해 곡을 낼 뿐이다. 아직까진 크게 신경 쓰지 않는다."

- 풍자 말고도 20대 감성을 자기 시각으로 담은 곡들이 많다. 혹시 추천해주고 싶은 다른 곡이 있나?
"있다. 최근 발매된 미니앨범에 '까똑'과 'Crazy Babe'란 곡이 수록돼 있다. '까똑'은 메신저로 벌어지는 '썸'과 비슷한 맥락이고, 'Crazy Babe'는 완전 내 의식 흐름대로 약간 '또라이'처럼 작업한 곡이다. 쭉 다양한 장르를 시도했고, 다음 달에도 또 색다른 장르의 음악을 발표할 거다. '다양한 음악을 하는 사람'이란 걸 확인시켜드리기엔 이쪽이 좋겠다."

- 이왕 곡이 나왔으니 묻지 않을 수 없다. '내가 역사를 쓴다면' 음원은 어디서 무료로 다운 받을 수 있나?
"고민을 많이 해봤는데, 요즘 많이들 쓰시는 사운드 클라우드를 활용하려니 음질이 낮아지는 현상이 있었다. 페이스북 '디템포' 페이지 댓글이나 메시지로 이메일 주소를 남겨주시면, 직접 음원을 보내드리겠다."

 디템포의 '내가 역사를 쓴다면' 재킷 디자인.

디템포의 '내가 역사를 쓴다면' 재킷 디자인.ⓒ 디템포



○ 편집ㅣ이병한 기자


댓글9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