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다저스 구단 홈페이지의 돈 매팅리 감독 사임 공식 발표

LA 다저스 구단 홈페이지의 돈 매팅리 감독 사임 공식 발표 ⓒ LA 다저스


LA 다저스가 돈 매팅리 감독의 사임을 공식 발표했다.

다저스는 23일(한국시각) 매팅리 감독과 상호 합의로 계약을 해지한다고 밝혔다. 이로써 오는 2016년 다저스와 계약이 만료되는 매팅리 감독은 예정보다 1년 빨리 다저스를 떠나게 됐다.

다저스의 앤드류 프리드먼 사장은 "구단과 매팅리 감독은 미래의 목표와 변화, 내년 시즌을 대비한 선수 보강 등을 놓고 대화를 나누며 서로 새로운 출발을 하는 것이 최선이라는 결론에 동의했다"고 밝혔다.

프리드먼 사장은 "지난 5년간 매팅리 감독과 함께할 수 있어서 만족했고, 감독으로서 그를 존경한다"며 "최선의 노력으로 팀을 이끌며 세운 업적에 감사하고, 그의 앞날에 성공을 바란다"고 덧붙였다.

매팅리 감독도 "다저스 감독을 맡을 수 있어 영광스럽고 자부심을 느낀다"며 "구단과의 대화를 통해 지금 떠나는 것이 올바른 결정이라고 생각했으며, 가까운 미래에 다른 구단을 이끌 기회가 오기를 바란다"고 소감을 나타냈다.

현역 시절 다저스의 스타 선수로 활약했던 매팅리 감독은 조 토리 전임 감독이 부임한 2008년 타격 코치로 다저스와 다시 인연을 맺었다. 토리 감독이 2011년 사임하자 매팅리 감독이 지휘봉을 넘겨 받으면서 다저스의 사령탑에 올랐다.

매팅리 감독은 2013년부터 다저스를 3년 연속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우승으로 이끌면서 포스트시즌에 진출했다. 하지만 디비전시리즈 문턱에서 연거푸 탈락하면서 끝내 월드시리즈에 진출하지 못했다.

매팅리 감독 부임 이후 다저스는 정규시즌에서 좋은 성과를 남겼지만, 포스트시즌에서는 8승 11패로 부진했다. 가을야구에서 실망스러운 성적이 계속되자 경질론이 흘러나왔고, 다저스와 매팅리 감독의 계약 연장 협상이 어긋나면서 결국 갈라서기로 했다.

매팅리 감독 떠난 다저스, 류현진의 입지는?

매팅리 감독은 류현진을 클레이턴 커쇼와 잭 그레인키에 이어 3선발로 중용했다. 류현진의 훈련 방식과 등판 일정을 세밀하게 배려했고, 부진에 빠져도 깊은 신뢰를 보내며 류현진이 메이저리그 무대에서 성공적으로 정착하는 데 큰 도움을 줬다.

매팅리 감독의 사임은 류현진으로서도 분명 아쉬운 소식이다. 그러나 2013년 다저스 입단 후 2시즌 연속 14승씩 올리며 좋은 활약을 펼쳤고, 어깨 부상에서 회복해 구위를 완전히 회복한다면 어떤 새 감독이 오더라도 류현진의 입지에는 큰 영향이 없다.

하지만 2선발 잭 그레인키가 자유계약(FA)을 선언하며 거취가 불투명해졌고, 유망주도 많아 투수진의 대대적인 개편이 일어날 수도 있다. 류현진이 다저스의 다시 선발 자리를 꿰차려면 새 감독이 부임하는 내년 스프링캠프에서 활약을 증명해야 한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