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물 터트린 태진아 "억대 도박 하지 않았다' 가수 태진아가 24일 오후 서울 용산구청에서 열린 '억대도박논란해명' 기자회견에서 발언 도중 눈물을 흘리고 있다.

▲ 눈물 터트린 태진아 "억대 도박 하지 않았다' 가수 태진아가 24일 오후 서울 용산구청에서 열린 '억대도박논란해명' 기자회견에서 발언 도중 눈물을 흘리고 있다. ⓒ 이희훈


억대 도박설에 휘말린 가수 태진아가 억울한 심경을 토로하며 오열했다. 

24일 오후 서울 용산구청에서 태진아의 기자회견이 열렸다. 굳은 표정의 태진아는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인의 권창범 변호사와 함께 등장했다. 미국 시사저널USA는 지난 17일 태진아가 LA 카지노에서 억대의 바카라 도박을 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태진아는 "다시 한 번 말씀드리지만 억대 도박을 하지 않았다. 내 아들 이루도 도박을 하지 않았다"면서 "방송에 출연해 시사저널USA의 심원 대표에게 '사실이 아니니 빨리 정정기사를 내고 잘못을 인정하면 없던 일로 하겠다'고 이야기하고 며칠을 기다렸지만 계속 의혹만 증폭시켜서 이 자리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이어 태진아는 "사람은 누구나 살면서 실수를 할 수 있고, 실수한 사람을 용서할 수 있다"면서 "하지만 시사저널USA 심 대표는 눈곱만큼의 반성은커녕, 자꾸 거짓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태진아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심 대표와 LA에 거주하는 교민 하워드박이 나눈 녹취록을 공개하기도 했다.  

이 녹취록에는 두 사람의 대화가 등장한다. 심 대표로 추정되는 인물은 녹취록에서 "태진아가 일반 바카라 게임을 한 것이 아니다. 특급 VIP룸에서 했다"면서 "한방에 300만 원씩 찍었다고 한다. 적어도 10만 불 이상은 날아갔을 거다. 10만 불이면 1억인데 우리는 기사를 어떻게 쓰겠냐. 100억대 도박으로 쓰는 거지"라고 말했다. 권 변호사는 녹취록의 신뢰도에 대해 "성문 분석 결과, (심 대표와) 동일인일 확률이 94%로 나왔다"고 설명했다. 

태진아 측에 녹취록을 제공한 하워드박씨는 동영상을 통해 "심 대표와 이야기를 나눴고, 당시 나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녹취를 해서 갖고 있었다"면서 "태진아씨에게 20만 불을 받아 달라고 요구했다. 5만 불은 나보고 챙겨서 가지라고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박씨는 "부끄럽기 짝이 없다"면서 "심 대표는 태진아씨에게 고개 숙여 사과하라"고 했다.

이후 권 변호사는 미국 여행 당시 태진아가 찾았던 허슬러 카지노의 폴 송 총지배인과 전화연결을 하기도 했다. 이 지배인은 "태진아씨가 모자를 쓰고, 무대 의상처럼 반짝거리는 옷을 입고 왔다. 변장을 하고 왔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면서 "밀폐된 VIP룸에서 게임을 하지도 않았다. 태진아씨가 게임을 한 테이블은 최저 베팅액 10불, 최고 베팅액 1만5천불 정도다. 이루씨는 게임을 하지 않았다"고 했다.

태진아는 지난 2월 15일부터 22일까지 아내와 아들 내외 등 가족 5명과 함께 미국 여행을 떠났다. 여행 당시 태진아는 LA에서 두 곳의 카지노(허슬러·할리우드파크)를 찾았다. 이후 라스베이거스에서 다시 두 차례 카지노를 방문했다. 권 변호사는 "태진아씨가 이 과정에서 총 7천 불을 땄다"고 말했다.

태진아는 "내가 번 돈으로 가족과 여행 한 번 멋있게 하자는 생각에 생일을 맞아 여행을 갔다"면서 "재미 삼아서 (카지노를) 했다. 다시 한 번 말씀드리지만 억대 도박은 안 했다. 대한민국 가수뿐만 아니라 모든 연예인을 자유롭게 해주고 싶다"고 밝혔다.  

권 변호사와 폴 송 총지배인이 전화로 이야기를 나누자 펑펑 눈물을 쏟은 태진아는 "여론 재판을 하고, 그래도 되는 겁니까"라고 격앙된 목소리를 내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태진아는 "다시는 카지노 쪽은 쳐다도 안 보겠다"면서 "죄송합니다"라고 거듭 사과했다.

한편 권 변호사는 "심 대표의 행위는 형법상 공갈 미수죄"에 해당한다"면서 "민형사상 법적 절차를 밟을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다음은 태진아의 기자회견문 전문이다

억대 도박 논란 해명 나선 태진아  가수 태진아가 24일 오후 서울 용산구청에서 열린 '억대도박논란해명' 기자회견에서 발언 도중 눈물을 흘리고 있다.

▲ 억대 도박 논란 해명 나선 태진아 가수 태진아가 24일 오후 서울 용산구청에서 열린 '억대도박논란해명' 기자회견에서 발언 도중 눈물을 흘리고 있다. ⓒ 이희훈


저는 대한가수협회 회장으로서, 오랜 시간 가요계에 몸담은 선배로서 이같이 연예인을 약점 삼아 악의적인 행태가 반복되지 않도록 이번 기자회견에서 모든 것을 소상히 말씀드리겠습니다.

먼저 그동안 저에게 과분한 사랑을 보내주신 많은 팬 여러분께 본의 아닌 심려를 끼쳐드려서 죄송하게 생각합니다.

지난 며칠 동안 몇몇 매체와 인터뷰도 했고, 모 방송에는 직접 출연도 해서 진실을 다 말씀드렸습니다. 처음 억대 도박이라고 보도되어 가족들과 미국 여행 중 일시 방문하여 재미삼아 했다고 인터뷰도 하였고, 방송에 직접 나가 보도되지 않은 내용인 카지노 방문 횟수 및 장소에 대하여 스스로 밝힌 바가 있습니다.

저는 다시 한 번 분명하게 말씀드리지만 억대 도박을 하지 않았습니다. 저는 시사저널USA 사장에게도 분명히 방송을 통해서 이야기했습니다. 사실이 아니니 빨리 정정 기사를 내시고 잘못을 인정하시면 없던 일로 하겠다고 MBN 방송을 통해서 이야기했습니다. 그러면서도 저는 억울하지만 며칠을 기다렸습니다. 그런데도 2탄, 3탄을 터뜨리겠다는 등 계속 의혹만 증폭시켜서 오늘 이 자리를 마련하게 되었습니다.

몇몇 언론 보도에서는 말을 자꾸 바꾼다고 얘기하시지만, 제 입으로 제가 직접 MBN 방송에 가서 김은혜 앵커 앞에서 제가 이야기했습니다. 사실이라고.

다시 한 번 말씀드리지만 사람은 누구나 살면서 실수를 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실수한 사람을 용서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시사저널USA 사장은 눈곱만큼의 반성은커녕 자꾸 거짓으로 일관하고 있어서 참다 참다 못해 지난 주말에 녹취록을 건네받아서 오늘 이 자리에서 들려드리게 되었습니다.

여기 계시는 모든 언론사 기자 여러분. 태진아는 14살에 서울에 올라와서. 저희 집이 너무 가난했기 때문에 하고 싶은 공부 못하고 국민학고 졸업하고, 서울에 올라와서 14살부터 중국집 배달부터 시작했습니다. 지금까지 직업이 37가지입니다. 미국에서도 9년 가까이 살았습니다. 길에서 행상하면서 돈의 소중함, 내가 어떻게 살아나가면 되나 배우질 않았기 때문에. 많이 공부하신 분들은 머리를 씁니다. 저는 공부를 못했기 때문에 검다고 하면 검은 것이고, 희다고 하면 흰 것입니다.

제가 어떻게 해서 만들어놓은 자리고, 어떻게 해서 이 자리까지 온 태진아인데. 그 일주일이라는 여행이 저희 집사람, 큰아들, 작은아들, 며느리, 손자, 저. 6명이서 제가 번 돈으로. 꿈이었습니다. 제가 번 돈으로 여행 한 번 가보자. 거기서 출연료를 받고 공연 가고 하는 것은 별 의미가 없었고. 제가 번 돈으로 가족들과 여행 한 번 멋있게 하자. 구정 다음 다음날이 제 생일이었기 때문에 같이 가족과 여행을 갔습니다. 해보고 싶었습니다. 가족과 같이 여행 가보고 싶었습니다. 부러웠습니다. 제가 미국 살 때 남들이 가족과 와서 구경하고. 그런 게 해보고 싶었습니다. 그래서 가족들과 여행 갔고 재미삼아서 했어요.

저는 다시 한 번 말씀드리지만 억대 도박 안 했습니다. 제 아들 이루, 게임 안했습니다. 도박. 진실만을 보도해주시길 바라겠습니다. 대한민국 가수뿐만 아니라 모든 연예인을 자유롭게 해주고 싶어서 이 녹취록을 공개합니다.

댓글8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