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영지, 깜찍발랄한 '룸메이트' 10일 오후 서울 성북동에서 진행된 SBS 일요일저녁 예능프로그램 <일요일이 좋다-룸메이트 시즌2> 현장공개 및 기자간담회에서 카라의 허영지가 브이자를 그리며 포즈를 취하고 있다.

▲ 허영지, 까찍발랄한 '룸메이트'10일 오후 서울 성북동에서 진행된 SBS 일요일저녁 예능프로그램 <일요일이 좋다-룸메이트 시즌2> 현장공개 및 기자간담회에서 카라의 허영지가 브이자를 그리며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정민


|오마이스타 ■취재/이미나 기자·사진/이정민 기자| 본의 아니게 그의 입 속을 여러 차례 보게 됐다. 어쩌다 맞은편에 앉은 덕분이었다.

10일 서울 성북구 성북동에서 열린 SBS <일요일이 좋다-룸메이트2>(이하 <룸메이트2>) 기자간담회에서 아이돌 그룹 카라의 새 멤버 허영지는 참 많이 웃었다. "어떻게 말을 끝맺어야 할지 모르겠다"며 "재밌게 잘 살겠다"라는 말을 되풀이하곤 멋쩍은 듯 웃었고, 한 방을 쓰는 개그맨 이국주와 애프터스쿨 나나와 이야기를 주고받던 중 또 무엇이 그리 재밌는지 파안대소했다.

데뷔한 지 한 달이 조금 넘은 허영지에게 <룸메이트2>는 신세계다. 여기에 TV서만 보던 이들과 한 집에서 밥을 먹고 잠을 자며, 스스럼없이 이야기를 나눈다는 것도 즐거운 경험이다. "실제로도 매니저 언니와 숙소생활을 한다"는 그는 "거기선 숙소에 들어가면 대화를 해도 한계가 있다. 물론 그곳 생활도 재미있지만, 여기는 또 다른 느낌의 다양한 재미가 있다"는 소감을 전했다. 이어 그는 "어제도 짐을 싸면서 설레서 잠을 한 숨도 못잤다"고는, 또 웃었다.

룸메이트 현장공개 허영지, '이게 바로 개부럽' 10일 오후 서울 성북동에서 진행된 SBS 일요일저녁 예능프로그램 <일요일이 좋다-룸메이트 시즌2> 현장공개 및 기자간담회에서 카라의 허영지가 반려견으로 키우고 있는 오이와 다정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 룸메이트 현장공개 허영지, '이게 바로 개부럽'10일 오후 서울 성북동에서 진행된 SBS 일요일저녁 예능프로그램 <일요일이 좋다-룸메이트 시즌2> 현장공개 및 기자간담회에서 카라의 허영지가 반려견으로 키우고 있는 오이와 다정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이정민


이렇게 그의 마스코트가 되어 버린 '음소거 웃음'에, 산낙지를 아무렇지 않게 손질하는 등 대범한 모습까지 선보이면서 허영지는 주목해야 할 '예능 신생아'로 급부상했다.

이 '음소거 웃음'을 두고 허영지는 "매니저 언니나 회사(DSP미디어) 분들이 처음엔 '여자같이 조신하게 웃어라'라고 해서 입을 가리고 웃으려 해 봤는데, 솔직히 손으로는 다 안 가려지는데다가 (가리는) 타이밍도 안 맞더라"며 "그래서 그냥 웃은 건데 좋게 봐주셔서 감사하다. 이제는 편하게 웃는다. 회사에서도 이젠 '예쁘다'고 해 준다"고 전했다.

"처음 집에 들어왔는데 카메라가 달려 있어서 정말 신기했다. 그런데 아무도 없어서 그 카메라들이 나만 찍으니 기분이 좋았다"고 털어놓을 정도로 아직 '신인'인 그에게, <룸메이트2>는 '자신을 널리 알리는' 기회의 장이 될 전망이다. 허영지 또한 "일단 <룸메이트2>를 통해 많은 분들이 나를 알아봐 주셨으면 좋겠다"며 "정말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 이런 꾸밈없는 모습을 시청자 분들이 있는 그대로 보아 주셨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한편 <룸메이트2>는 매주 일요일 오후 4시 50분에 방송된다.

허영지, 꽃같은 '룸메이트' 10일 오후 서울 성북동에서 진행된 SBS 일요일저녁 예능프로그램 <일요일이 좋다-룸메이트 시즌2> 현장공개 및 기자간담회에서 카라의 허영지가 꽃받침을 만들며 웃고 있다.

▲ 허영지, 꽃같은 '룸메이트'10일 오후 서울 성북동에서 진행된 SBS 일요일저녁 예능프로그램 <일요일이 좋다-룸메이트 시즌2> 현장공개 및 기자간담회에서 카라의 허영지가 꽃받침을 만들며 웃고 있다.ⓒ 이정민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