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일 오후 서울 당산동의 한 웨딩홀에서 열린 SBS월화드라마 <따뜻한 말 한마디>제작발표회에서 배우 박서준, 한그루, 이상우, 한혜진, 김지수, 지진희가 '아자'를 외치고 있다.

29일 오후 서울 당산동의 한 웨딩홀에서 열린 SBS월화드라마 <따뜻한 말 한마디>제작발표회에서 배우 박서준, 한그루, 이상우, 한혜진, 김지수, 지진희가 '아자'를 외치고 있다. ⓒ 이정민


|오마이스타 ■취재/이언혁 기자·사진/이정민 기자| 최근 신작 드라마의 제작발표회에서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이야기가 있다. "우리는 막장 드라마가 아닙니다"라는 말이다. 불륜을 소재로 한 <따뜻한 말 한마디>도 예외는 아니었다. 최영훈 PD는 "부부의 상처를 첨예하게 드러낼 수 있는 소재라서 택했을 뿐"이라면서 "불륜의 끝에서 시작해 상처를 극복하고 치유하는 과정을 그릴 것"이라고 설명했다.

2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당산동 그랜드컨벤션센터에서 SBS 월화드라마 <따뜻한 말 한마디>(극본 하명희, 연출 최영훈)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연출을 맡은 최영훈 PD와 배우 한혜진, 지진희, 김지수, 이상우, 박서준, 한그루가 참석했다. 

<따뜻한 말 한마디>는 JTBC <우리가 결혼할 수 있을까>를 집필한 하명희 작가의 드라마다. 최영훈 PD는 "'우리가 부부 할 수 있을까'라는 의미의 드라마"라면서 "<따뜻한 말 한마디>라는 소박하고 따뜻한 제목을 택했듯, 소박하고 정직한 드라마를 보여드리겠다"고 출사표를 던졌다.

<따뜻한 말 한마디>는 캠퍼스 커플이던 성수(이상우 분)와 결혼했지만, 믿었던 그가 바람을 피우면서 인생의 다른 면을 보게 된 은진(한혜진 분)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은진은 재학(지진희 분)과 얽히게 되고, 이를 재학의 아내 미경(김지수 분)이 알게 되면서 드라마가 전개된다. 은진의 동생 은영(한그루 분)과 미경의 동생 민수(박서준 분)도 인연을 맺는다.

"'아내지만 연기자잖아'...남편 기성용이 내게 힘을 줘" 


  29일 오후 서울 당산동의 한 웨딩홀에서 열린 SBS월화드라마 <따뜻한 말 한마디>제작발표회에서 미경 남편 유재학 역의 배우 지진희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29일 오후 서울 당산동의 한 웨딩홀에서 열린 SBS월화드라마 <따뜻한 말 한마디>제작발표회에서 성수 아내 나은진 역의 배우 한혜진(위)과 미경 남편 유재학 역의 배우 지진희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이정민


한혜진은 지난 7월 축구선수 기성용과 결혼했다. 영국에 머물며 신혼을 즐기던 한혜진은 이 드라마를 통해 컴백하게 됐다. "영국에 들어가는 날, 이 작품을 받고 3개월을 고민했다"면서 "솔직히 말하자면 가정에 안주하고 싶은 마음이 컸다"고 고백했다. 한혜진의 마음을 돌린 것은 남편인 기성용 선수의 '따뜻한 말 한마디'였다.

"고민을 남편과 공유했는데 '선수가 그라운드 위에 서고 싶은 마음과 배우가 카메라 앞에 서고 싶은 마음이 같을 거다. 잘하고 와라. 당신은 내 아내이기도 하지만 연기자이기도 하다'고 말하더라고요. 남편이 결혼 후에도 여전히 나를 인정해줘서 감사한 마음으로 올 수 있었어요. 남편은 저의 가장 든든한 지원자이자 베스트 프렌드입니다. 지금은 (남편과) 잠시 떨어져 있는데, 결혼은 어떻게 사랑해야 하는지를 알게 하는 것 같아요. 많은 깨달음을 얻고 있어요."

한혜진은 <따뜻한 말 한마디>에서는 유부남을 사랑하게 되는 은진 역을 맡았다. 한혜진은 "이제 막 가정을 이룬 입장에서 생소한 역할이기도 하다. 처음에 접했을 때는 많이 어려웠다"면서 "1개월가량 촬영하면서 캐릭터를 구축하고 있다. 다른 아내의 남편을 만나기 때문에 내 심리 상태를 시청자에게 이해시켜야 한다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고백했다.

어려운 결혼생활..."동반자 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29일 오후 서울 당산동의 한 웨딩홀에서 열린 SBS월화드라마 <따뜻한 말 한마디>제작발표회에서 재학 아내 송미경 역의 배우 김지수가 미소를 짓고 있다.

29일 오후 서울 당산동의 한 웨딩홀에서 열린 SBS월화드라마 <따뜻한 말 한마디>제작발표회에서 은진 남편 김성수 역의 배우 이상우(위)와 재학 아내 송미경 역의 배우 김지수가 미소를 짓고 있다. ⓒ 이정민


그동안 다정다감한 역할을 맡았던 이상우는 <따뜻한 말 한마디>에서 다혈질의 캐릭터를 연기한다. 이상우는 "새로운 거라서 걱정을 많이 했다. 지금도 걱정을 많이 하고 있다"면서도 "찍다 보니까 조금씩 감을 잡아가고 있다. 이렇게 찍다 보면 금방 끝날 것 같다"고 해 좌중을 웃겼다. 이날 스타 애장품 경매에서 신호등을 내놔 눈길을 끌기도 했던 이상우는 "평소에 금이나 은을 좋아한다"면서 "팬분들이 선물을 많이 해주셨다"고 전했다.

아직 결혼하지 않은 김지수가 맡은 미경이라는 인물은 믿었던 남편의 외도를 알고나서 악다구니를 퍼붓기도 한다. 그러면서도 한편으로는 '이 남자가 먼저 이혼하자고 하면 어쩌지' 하며 걱정한다. 김지수는 "심한 소리를 하면서도 두려워하는 모습이 안쓰럽고 애처롭다"면서 "겉은 강하지만 속은 여린 여자다. 여린 면이 있어서 굉장히 좋았다"고 미소 지었다.

"주위에서 들으면 결혼에 대해 절망적인 이야기가 많아요. 개인적으로는 결혼을 하고 안 하고가 중요하지는 않은 것 같아요. 인생을 함께할 소울메이트가 있느냐 없느냐의 문제죠. 여자 분들이 결혼으로 인해 많은 것을 감내해야 하고 포기해야 한다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어떤 결혼 생활이 행복한가에 대해 정답은 없는 것 같아요. 동반자, 친구가 되기 위해서 어떻게 해야 할지 생각하게 하는 게 <따뜻한 말 한마디>의 주제인 것 같습니다."

<따뜻한 말 한마디>는 <수상한 가정부> 후속으로 오는 12월 2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