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종덕 충주세계조정 선수권대회 경기 감독관

홍종덕 충주세계조정 선수권대회 경기 감독관 ⓒ 최주호


지난 22일 필자와 윤정노 기자는 충주호 탄금호에 있는 2013충주세계조정선수권대회 경기장을 직접 방문하여 직접 육안으로 대회 최종점검 상황을 실사하였다.

기자들은 대회 스타트라인으로 향했다. 대회 스타트라인 옆에는 대회 감독실이 자리하고 있었다. 이 자리에서 홍종덕 경기 감독관을 만나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다.

세계조정선수권대회 조직위 김정선 사무총장 대회 준비에 대해 상세히 설명하고 있다.

▲ 세계조정선수권대회 조직위 김정선 사무총장 대회 준비에 대해 상세히 설명하고 있다. ⓒ 최주호

- 여기는 대회에서 어떤 역할을 하는 곳이지요?
"한마디로 스타트 정렬을 하는 곳입니다. 저기 보이는 화이트볼 1~6레인까지 선에 맞춰서 선수들의 조정보트를 정렬시키고 정렬이 되면 스타트 신호를 보냅니다. 또 부정출발이 있을 경우 - 스타트 출발 신호전에 출발- 이를 잡아내게 됩니다. 여기 보이는 까만색 노란색 화면에 보면 스타트 할때 어느 팀이 부정 출발을 했는지 다 나오게 됩니다. 공정한 판정을 하여 판정시비가 사전에 생기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그리고 대회 조직위를 들러 김정선 사무총장을 만나 대회에 대한 전반적인 내용을 들어볼 수 있었다.

- 대회 준비 상황에 대해 말씀해주시죠.
"대회준비 상황은 하드웨어 부문은 100% 준비되었습니다. 대회 운영에 관한 부분은 계획대로 세팅되고 있어 실질적인 준비는 완벽하게 되었다고 자신합니다. 참가 국가는 8월 22일 현재 81개국(선수단 73개국, 임원참가국 8개국), 참가인원은 1940명, 입국현황은 38개국 1003명(8.20현재)에 이릅니다.

- 관중 편의시설은?
"대회기간 관중식당(한식, 중식, 양식)을 운영 동시에 400명을 수용하게 됩니다. 급수대는 2개소, 안개분사 그늘막 200m,임시화장실 22동 등 관중들이 즐기시게 편하게 준비를 철저히 했습니다."

- 갑작스런 국지성호우 등이 오면?
"시간당 50mm의 국지성 호우가 쏟아질 경우 보조댐 방류량은 초당 300톤으로 늘어나게 됩니다. 또한 비상대책반을 운영 조직위에서 판단하여 부유 도로를 재난 및 우천 등으로 해체해야 할 경우 해체 1일전 공정위원회에 통보하게 됩니다.

경기운영 대책에 대해서는 비상조치 판단 및 조정에 대해서는 공정위(FISA 3, 조직위1,KRA1)에 의해 시간 및 날짜 조정이 가능하고, 경기 여부 판단을 위한 일기정보 제공은 1주, 3일, 1일, 3시간 간격으로 자료를 기상청으로부터 받고 판단하게 됩니다.

정상적인 경기 불가시 타임 트라이얼 운영(1~2개 라인사용, 30초 출발), 경기 일정 및 운영 방식변경을 통해 8일내 모든 경기를 소화할 수 있습니다. 대회 준비 차질 없이 잘 되고 있습니다. 많이들 오셔서 즐겨주세요."

 남아프리카 공화국에서 온 샌드라 코만도 (장애인 종목 여자 싱글스컬 출전)

남아프리카 공화국에서 온 샌드라 코만도 (장애인 종목 여자 싱글스컬 출전) ⓒ 최주호


그리고 무엇보다 중요한 선수들이 타게 될 보트가 입고해 있는 보트하우스로 향했다. 여기서 남아프리카 공화국에서 온 샌드라코만도 장애부문 출전선수를 만났다.

- 어디서 오셨고 이름은 어떻게 되나요?(윤 기자)
"남아프리카에서 온 샌드라 코만도라고 합니다."

- 어떤 부문에 출전하나요?(최 기자)
"장애인 종목중 여자 싱글스컬 부문에 출전합니다."

- 대회 경기장 시설은 어떤가요?(윤 기자)
"예, 정말 아름다워요. 대회준비도 잘된 것 같고, 대회시설은 정말 맘에 들어요."

-어디에 머무나요?(최 기자)
"수안보에 있는 숙박시설에 머물고 있어요."

- 이번 대회 목표는?(윤 기자)
"우선 목표는 최선을 다하는 것입니다."

- 좋은 결과 있기를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미국 취재단 커뮤니케이션 매니저 엘리슨 프레드릭

미국 취재단 커뮤니케이션 매니저 엘리슨 프레드릭 ⓒ 최주호


다음 발걸음이 향한 곳은 각국 취재진이 모여 있는 미디어센터. 이곳에서 미국 취재진을 만났다. 그리고 미국 팀의 커뮤니케이션 매니저 엘리슨 프레드릭을 만나 인터뷰를 하였다.

- 대회 운영시설은 보기에 어떤가요? (윤 기자)
"한국에 온 것은 첫 번째로 아름다운 풍광과 훌륭한 시설 그런데 좀 많이 덥네요. 휴~"

- 언제 한국에 오셨나요? (윤 기자)
"어제 저녁(8월 21일 저녁)에 도착했어요."

- 많이 피곤하시겠네요.(최 기자)
"예... 피곤한데 카푸치노가 제게 활력을 주네요. 저번 주에 미국팀은 미리 와서 미국과 다른 시간대에 적응하였지만 저는 지금 하려니 힘드네요.(웃음)"

- 얼마나 머물 예정인가요?(윤 기자)
"2주요. 개막식부터 폐회식까지 있을 예정이에요."

- 어디에 머물고 있나요?(최 기자)
"여기서 20분 떨어져 있는 호텔에 머물고 있어요."

- 취재계획은 어떻게 되나요?(윤 기자)
"미국선수단의 경기 모습, 인터뷰 등 미국팀에 대한 전반적인 대회 참가 상황을 알릴 예정입니다."

- 이번 미국선수단의 예상순위는 어떻게 되나요?(최 기자)
"예상순위요? 지난번 대회에서 미국 팀이 3등을 했는데 이번 대회에서는 경기에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준다면 좋은 결과로 보답 받지 않을까 생각해요."

- 한국에 있는 동안 좋은 시간 보내시길 바랄께요.
"예, 경기 중간에 프리타임에는 충주관광도 다닐 예정이에요. 고맙습니다."

 남자 중량급 에이트 경기에 출전한다는 멕시코 팀의 네오폴드

남자 중량급 에이트 경기에 출전한다는 멕시코 팀의 네오폴드 ⓒ 최주호

그리고 들른 곳이 선수들의 건강의 책임지고 있는 마리나 센터였다. 이곳에서 멕시코팀 레오폴드를 만났다.

- 출전종목은 어떻게 되나요(윤 기자)
"남자 중량급 에이트 경기에 출전합니다."

- 대회 시설과 주변 풍광은 어떤가요?(최 기자)
"13년째 조정을 해오고 있는데 여태까지 조정경기를 한 곳 중에 최고인 것 같아요. 베이징 올림픽, 런던 올림픽에도 출전했지만 이렇게 최고의 시설과 아름다운 자연환경이 조화를 이룬 곳은 한국이 최고인 것 같아요."

- 얼마나 오랫동안 대회 준비를 했나요?(윤 기자)
"1년 10개월 동안 대회를 준비했어요. 1월 2월에는 트레이닝 위주였고요. 저희 멕시코팀은 계속 훈련을 해왔고, 한국에 오기 전 1개월 동안은 정말 하드트레이닝의 훈련을 했죠. 입국해서는 현재 아침저녁으로 2회씩 실제 경기장에서 연습을 하고 있습니다."

- 대회 목표는?(최 기자)
"A파이널과 B파이널이 있는데 1차 목표는 A파이널에 들어 세계탑 6안에 드는 것입니다."

- 최선의 결과가 있기를 바랍니다.
"예 고맙습니다."

이렇게 대회 관계자들을 만나고 대회 경기장 시설들을 최종적으로 한번 다시 둘러본 후 경기장을 나왔다. 오늘(24일) 저녁 7시에 있는 개회식을 시작으로 일주간의 조정열전이 펼쳐지게 된다. 이번 대회가 별 사고 없이 치러지고 대회에 참가하는 모든 국가의 선수들이 선의의 경쟁을 펼치고 서로 우정을 다지는 화합의 장이 되기를 바라며 대회 현장실사를 마쳤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최주호 시민기자의 개인 블로그(http://blog.daum.net/spdhrkeldjs)와 와이즈뉴스(http://www.whysnews.com)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