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net <댄싱9> 화면캡처

M.net <댄싱9> 화면캡처 ⓒ M.net


<오마이스타>는 스타는 물론 예능, 드라마 등 각종 프로그램에 대한 리뷰, 주장, 반론 그리고 인터뷰 등 시민기자들의 취재 기사까지도 폭넓게 싣고 있습니다. 언제든지 '노크'하세요. <오마이스타>는 시민기자들에게 항상 활짝 열려 있습니다. 편집자 말

Mnet <댄싱9>이 지난 20일 막이 올랐습니다. '춤' 오디션이라는 신선한 주제인지라, 자연히 눈길이 갔습니다. 알고보니 <슈퍼스타K> 시리즈 제작으로 유명한 김용범 CP가 연출자라는 사실도 기대감을 높였습니다.

첫 방송은 그런 기대감에 부족함이 없었습니다. 스트릿 댄서 정시연, 하휘동, 현대무용가 한선천등의 실력자들이 무대를 빛냈습니다. 그동안 대중에게 잘 알려지지 않은 숨은 실력자들을 만나본다는 것만으로, <댄싱9>은 특별한 의미가 있었습니다.

하지만 방송 첫 회를 보며 염려되는 점도 있었습니다. 프로그램 심사의 공정성을 저해하는 마스터들의 '현업' 때문이었습니다. 그 아쉬움은 프로그램을 보는 재미를 반감시켰습니다.

우현영·더키·박지은-박지우 마스터 캐스팅, 최선일까요?

<댄싱9>의 상금은 빵빵합니다. 우승 팀에게 상금 1억 원과 함께 3억 원 상당의 초호화 댄스공연 제작을 지원합니다. 더욱이 팀을 우승으로 이끈 단 한 명의 MVP(최고의 댄서)에게는 1억 원 상당의 위시리스트까지 만들어 줍니다.

이쯤 되면 '댄스계의 <슈퍼스타K>'라고 해도 과언은 아닌데요, 그렇기에 경쟁은 더없이 치열할 것이라 생각합니다. 이런 치열한 경쟁에서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심사의 공정성이라고 생각합니다.

현재 <댄싱9>에는 참가자들을 심사하는 9명의 마스터(우현영·박지우·팝핀제이·이민우·이용우·박지은·더키·유리·효연)들이 있습니다. 이들은 각각 레드윙즈와 블루아이 팀으로 나뉘어져, 우수 참가자를 뽑는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말 그대로 팀원을 선별하는 '절대 권력'인 셈이지요. 그 중 우현영, 더키, 박지은-박지우 마스터의 현업은 공정성에 있어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습니다.

우현영 마스터는 입시반, 오디션반을 운영하는 한 민간 무용단의 예술감독 겸 상임안무가입니다. 또 더키 역시 한 댄스 학원의 대표입니다. 물론 우현영, 더키 마스터는 <댄싱9> 심사를 하는데 전혀 부족함이 없는 경력을 가진 인물이지만 이들의 현업은 춤 심사를 하기에 적합하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댄싱9>이 대중들에게 의심을 사지 않으려면, 적어도 '학원 관계자' 위치에 있는 마스터는 뽑지 않았어야 하는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댄싱9> 첫 회에서 참가자 최한빛과 우현영 마스터가 대학교 사제지간인 사실이 알려지며 화제가 되었습니다. 그런데 우현영 마스터는 이날 또 한명의 참가자에 대해서는 방송 상으로 인연을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최한빛과 같은 조에서 경쟁, 합격의 기쁨을 맛본 이루다였습니다.

 우현영 마스터가 예술감독으로 있는 민간 무용단의 홈페이지.

우현영 마스터가 예술감독으로 있는 민간 무용단의 홈페이지. ⓒ POZ DANCE


현재 이루다는 앞서 언급한 우현영 마스터의 무용단 객원으로 활동 중입니다. 이 무용단의 공식 홈페이지에서도 이루다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왜 우현영 마스터는 또 다른 인연이 있는 참가자 이루다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을까요.

다만, 여기서 한 가지 확실히 해 두고 싶은 것은 이루다의 합격에 문제가 있다고 말하는 것은 아니라는 사실입니다. 방송에서 이루다는 춤 오디션에 합격할 만한 충분한 실력과 재능을 보여줬다 생각합니다.

다른 걸 떠나, 과연 학원 관계자가 가장 적합한 인물이었을까요? 같은 기준으로, MBC <댄싱 위드 더 스타> 시리즈에서 '안무 총감독'을 맡았던 박지은과 출연자였던 박지우 남매 역시 <댄싱9> 마스터에 적합할지 의문입니다.

박지은 마스터는 한 댄스 학원의 대표이고, 박지우 마스터는 그 댄스 학원 모 지점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댄싱 위드 더 스타> 당시 출연했던 스타들의 파트너 중에는 박지은 마스터가 운영하는 학원의 강사(프로댄서)이거나 학교 제자들도 있었습니다. 해당 학원의 강사인 박지우와 김수로는 각각 시즌2와 시즌3의 우승을 차지하기도 했습니다. 이런 사실은 <댄싱9> 오디션을 앞두고 시사하는 바가 컸습니다. 

한편, 이 같은 지적에 대해 <댄싱9> 측은 "마스터로 초빙된 분들이 한국 무용계에서는 모두 '거장'이라 불릴 만한 위치에 있는 분들"이라며 "때문에 잠깐이라도 이분들의 손을 거쳐간 사람을 찾지 않는 게 어려울 정도"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이분들에게 가르침을 받지 않는 이들만 합격시키는 것은 오히려 '역차별'이 될 수도 있다"며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우현영 마스터가 참가자와의 인연을 언급하지 않은 이유가 객관적인 평가를 위한 것이기를 기대하겠습니다. 앞으로 <댄싱9>이 공정성을 잃지 않는 심사를 하길 지켜볼 일입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잊지말아요. 내일은 어제보다 나을 거라는 믿음. 그래서 저널리스트는 오늘과 함께 뜁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