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아침드라마 <잘났어 정말> 제작발표회 현장에 참여한 배우 하희라. 이번 드라마에서 민지수와 민지원으로 1인 2역을 맡았다.

MBC 아침드라마 <잘났어 정말> 제작발표회 현장에 참여한 배우 하희라. 이번 드라마에서 민지수와 민지원으로 1인 2역을 맡았다.ⓒ mbc


최근 드라마에서 주인공들의 1인 2역이 주목받고 있다. 이미 SBS <야왕>에서 권상우가 호평을 받은데 이어 현재는 배우 한지혜가 MBC 주말드라마 <금 나와라 뚝딱>에서 선과 악을 넘나들며 호연을 펼치고 있다.

여기에 배우 하희라가 도전장을 냈다. 연기경력 면에선 훨씬 앞선 베테랑인 그가 MBC 아침드라마 <잘났어 정말>(연출 이민수, 김용민·극본 박지현)을 이끌게 됐다. 하희라는 30일 오후 일산 MBC 드림센터에서 열린 제작발표회에 참석에 출연소감을 밝혔다.

극에서 하희라는 쌍둥이 자매 민지수, 민지원 역을 맡았다. 한쪽은 사랑이 충만한, 다른 한쪽은 워커홀릭인 캐릭터다. 하희라는 "배우로서 1인 2역은 최고의 운이다"라며 "연기 생활 30여년 만에 처음이자 마지막 기회라는 생각으로 열심히 하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요즘 1인 2역을 해온 연기자들도 있고 캐릭터에 욕심이 나면서 겁도 난다"는 하희라는 "민지원, 민지수는 외적인 모습은 같아야 하고 내적인 모습이 달라야 했다"며 "그 차이를 두는 게 어려웠다. 1분도 안 되는 장면을 위해 3시간씩 메이크업과 의상, 연기톤을 바꾸곤 했다"고 설명했다. 또, "상대의 눈을 보며 연기하던 습관이 있었는데 허공에 연기를 하는 게 힘들었다"며 "정말 색다른 경험이었다"고 전했다.

이어 하희라는 "(권상우, 한지혜) 두 분이 너무 잘해서 부담과 책임감이 크다"며 "<잘났어 정말>의 대본을 볼수록 민지수와 민지원은 다른 모습이기보다 서로 닮아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의상과 헤어스타일 변화로 다르게 보일 수는 있지만 오히려 닮은 모습을 표현해야겠다고 생각한다"고 캐릭터에 대한 이해를 덧붙였다. 

베테랑 하희라의 1인 2역의 차별성은 발성법에도 있었다. 하희라는 "극중 언니인 지수를 연기할 땐 목으로 발성하고, 지원이는 복식호흡으로 촬영한다"며 나름의 기술을 공개했다.

연출에도 차별성이 있다. 보통 1인 2역은 장면을 따로 처리하기 마련인데, <잘났어 정말>에서는 한 화면에서 민지원과 민지수의 모습을 함께 볼 수 있다. 영화에서 많이 쓰이는 촬영기술을 나름 적용한 결과다. 극본을 쓴 박지현 작가는 "지수와 지원이가 마주 보는 모습을 아침드라마에서 구현하게 될 줄은 몰랐다"면서 "감독님이 두 인물을 붙일 수 있다고 하셔서 큰 용기를 얻었다"다고 덧붙였다.

한편 <잘났어 정말>은 사랑 때문에 자신의 존재를 입증해 보이려는 여자를 중심으로 벌어지는 여러 사건을 다루는 작품이다. 배우 하희라, 이형철, 심형탁, 김빈우 등이 함께 호흡을 맞춘다. 첫 방송은 오는 5월 6일 아침 7시 50분이다.

 MBC 아침드라마 <잘났어 정말> 제작발표회 현장에 참여한 배우들. 왼쪽부터 심형탁, 김빈우, 이형철, 하희라.

MBC 아침드라마 <잘났어 정말> 제작발표회 현장에 참여한 배우들. 왼쪽부터 심형탁, 김빈우, 이형철, 하희라.ⓒ mbc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메가3같은 글을 쓰고 싶다. 될까? 결국 세상을 바꾸는 건 보통의 사람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