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회에 이어 2회까지 한 자릿수 낮은 시청률을 기록한 <보고싶다>와 2012년 시청률 면에선 최고였던 <해를 품은 달>을 비교하는 것은 어불성설일지도 모른다. 하지만 <보고싶다>, <해를 품은 달>과 비슷해도 너~무 비슷하다. 마치 '상반기에 사극 <해를 품은 달>이 인기를 끌었으니 하반기에는 현대판 <해를 품은 달>을 한번 만들어 볼까?'하는 누군가의 속내마저 들리는 듯하다.

하나. '명품' 아역들의 연기로 초반 기세 올리기

 MBC 수목드라마 <보고싶다> 여진구

MBC 수목드라마 <보고싶다> 여진구ⓒ MBC


무엇보다 <보고싶다>에서 <해를 품은 달>을 연상케 하는 건 바로 여진구와 김소현이라는 배우의 존재감이다. 특히 여진구의 경우, <해를 품은 달>에서 성인 연기자가 등장해도 많은 시청자들이 그를 '잊으려 하였으나, 잊지 못하게' 만든 전력이 있다. 그 능숙한(?) 연기가 <보고싶다>에서 다시 한 번 빛을 발하고 있다.

여진구란 배우는 묘하다. '아역'이라 감히 말하기 무서워 질 정도로 너끈히 드라마를 끌어간다. 손발이 오그라들 정도의 대사를 하는데도 전혀 느끼하지 않다. 심지어 선뜻 어른 이상의 깊은 감성을 찔러 넣다가도, 어느 순간에는 티 없이 맑고 순수해진다. '이러다간 아동청소년보호법을 위반하고 마는 건 아닌가'하는 자책감(?)이 들 정도로, 그에게 많은 이들이 빠져드는 건 순식간이다.

<해를 품은 달>에서 허연우(김유정 분)를 질투하며 악역으로 만족해야 했던 김소현도 <보고싶다>에 들어 비로소 만개하고 있다. 얼굴을 일그러뜨리며 독기를 내뿜던 어린 세자빈을 기억하는 사람들은, 이 아역 배우에게서 또 다른 빛깔의 첫사랑 소녀를 만나고 설레지 않을까?

어른들의 권력과 욕망의 세계와 상관없이, 순수하게 자신들의 첫사랑을 조금씩 만들어 가는 아역들의 모습은 이른 봄을 달뜨게 했던 <해를 품은 달> 만큼이나 가슴을 데워준다. 그리고 곧 망가지고 말 그들의 사랑에 지레 가슴이 아파진다. 다소 저조한 시청률이지만, 두 회를 통해 보여준 여진구와 김소현의 연기는 한동안 첫사랑의 잔향을 짙게 남길 듯하다.

둘. 어른들의 욕망이 침범한 아이들의 세계

 MBC <보고싶다>에 출연하는 중견배우들. 왼쪽 상단부터 시계방향으로 도지원, 한진희, 전광렬, 차화연, 김선경, 송옥숙.

MBC <보고싶다>에 출연하는 중견배우들. 왼쪽 상단부터 시계방향으로 도지원, 한진희, 전광렬, 차화연, 김선경, 송옥숙.ⓒ 이김프로덕션


<해를 품은 달>에서 훤과 연우는 예정된 인연의 끈을 맺으려 했지만, 결국 이루어 지지 않았다. 결정적인 계기는 연우(김유정 분)의 오빠 염(임시완 분)을 사랑하게 된 훤의 여동생 민화공주(남보라 분)의 뒤틀린 욕망이었다. 하지만 그 뒤에 숨겨진 건 대왕대비 윤씨(김영애 분)로 대표되는 권력의 이합집산이었다. 민화공주 역시 평생을 짊어져야 할 운명의 또 다른 피해자였던 셈이다.

<보고싶다>도 마찬가지다. 한 마디로, 멀쩡한 어른이 없다. 그들은 자신의 욕망을 이루기 위해서나 자신을 자키기 위해, 혹은 또다른 권력에 눌려 거짓을 범하고, 그를 덮기 위해 또 다른 죄를 지을 것이다. 그리고 그 과정에서 아이들의 순수했던 사랑은 쉽게 짓이겨지는 꽃처럼 뭉그러질 것이다.

<해를 품은 달>을 둘러싸고 몇 가지 논란이 있었지만, 큰 호응을 얻을 수 있었던 이유 중 하나는 탄탄한 연기력을 갖춘 중견 연기자들 덕분이었다. <보고싶다>도 극 초반 전광렬 차화연 등의 연기자를 포진시켰다. 운명의 굴레를 묵직하게 그려낼 이들의 호연이 기대된다.

셋. 드라마를 지탱하는 힘, '지켜주지 못해 미안해'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열린 MBC 수목미니시리즈 <해를 품은 달> 제작보고회에서 한가인과 김수현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해를 품은 달>의 한가인과 김수현ⓒ 이정민


<해를 품은 달> 속 성인 이훤(김수현 분)을 움직이게 만든 힘은 바로 연우(한가인 분)를 지켜주지 못했다는 미안함이었다. 연우가 죽었다는 생각에 중전(김민서 분)을 멀리하고, 연우를 닮은 천한 무녀 월에 한없이 빠져들게 된다. 한 나라의 왕세자임에도 힘이 없어 사랑하는 이를 제대로 지켜내지 못했다는 죄책감이 자리했기 때문에 일어날 수 있는 일이었다.

이번엔 <보고싶다>를 보자. 처음 수연이 누군지 몰랐던 정우는 그가 살인자의 딸이라는 걸 알게 되고, 잠시 주춤거리다 다시 수연의 곁으로 돌아간다. 이 드라마 역시 어떤 사연으로 정우가 수연을 지켜주지 못하고, 그 죄책감으로 정우는 '돌겠다'면서도 하루하루 수연을 기다리고 찾아다니는 이야기가 될 것이라는 것을 짐작케 하는 부분이다.

<해를 품은 달> 속 성인 이훤이 연우를 잊지 못하는 멋진 '집착남' 캐릭터였다면, <보고싶다> 속 성인 한정우(박유천 분)도 만만치 않을 것 같다. 2회 마지막 단 1분 정도만의 출연이었지만, 한정우는 10여 년이 흘러서도 여전히 이수연을 잊지 못하는 '집착남'의 포스를 풀풀 풍기고 있었다. 게다가 인물 소개에도 한정우는 어린 시절의 기억 때문에 형사가 되어 미친 듯이 수연을 찾아다닌다니, 이 '집착남' 계보가 상반기 김수현에서 하반기 박유천으로 이어질 지도 기대해 볼 만하다.

 MBC 수목드라마 <보고싶다> 박유천 윤은혜

MBC 수목드라마 <보고싶다> 박유천 윤은혜ⓒ 이김프로덕션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