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일 오후, 서울시 종로구에 위치한 청계광장에 3000명이 넘는 인파가 몰렸다. 내년 1월 29일부터 강원도 평창 및 강릉 일대에서 열리는 2013 평창동계 스페셜 올림픽(이하 스페셜 올림픽) 개막을 100여 일 앞두고 스페셜 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한 걷기대회가 열린 탓이다.

 3,000여 명이 함께한 2013 평창동계 스페셜 올림픽 D-100 성공기원 걷기대회 'Together We Walk!'

3,000여 명이 함께한 2013 평창동계 스페셜 올림픽 D-100 성공기원 걷기대회 'Together We Walk!' ⓒ 정혜정


스페셜 올림픽 조직위원회는 "스페셜 올림픽 개최 100일 전을 맞아 일반적인 스포츠 축제의 한계를 넘어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하나되는 진정한 소통의 장, 문화적 경험을 공유하고 국민의 관심과 참여를 도모하기 위해 걷기대회를 개최하게 됐다"고 밝혔다.

오후 1시부터 시작된 사전행사에서 시민들은 스페셜 올림픽에 출전하는 선수들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남기고 마스코트 풍선을 받는 등 다양한 이벤트를 즐겼다. 공식 행사가 시작되기 전 선착순으로 진행된 김연아 선수 사인회에는 많은 시민이 몰려 그 인기를 실감케 하기도 했다.

 2013 평창동계 스페셜 올림픽 홍보대사 김연아 선수가 공식행사 전 사인회를 가졌다.

2013 평창동계 스페셜 올림픽 홍보대사 김연아 선수가 공식행사 전 사인회를 가졌다. ⓒ 정혜정


3000여 명이 함께한 스페셜 올림픽 성공 기원 행사

"2013년 1월 강원도 평창에서 특별한 올림픽, 스페셜 올림픽이 열립니다. 스페셜 올림픽을 통해서 지적 장애인들이 더 당당해진다면 좋겠습니다. 장애인들이 당당한 사회라는 것은다른 게 아닙니다. 장애인들을 동정, 차별의 시선으로 보지 않고 우리 사회의 구성원으로 인정하는 것입니다. 스페셜 올림픽은 함께하는 도전입니다. 혼자 가면 빨리 가지만 함께 가면 멀리 갑니다. 스페셜 올림픽과 함께 멀리 가는 대한민국이 됐으면 좋겠습니다."

스페셜 올림픽 조직위원회 나경원 위원장의 개회사를 시작으로 공식 행사가 시작됐다.

2013년에 개막하는 스페셜 올림픽에 걸맞게 이번 걷기대회는 올림픽 스타와 참가 선수, 대회 관계자, 일반 시민 등 총 2013명이 함께할 계획이었으나 참가자는 예상치를 뛰어 넘었다. 행사가 끝난 뒤 대회 관계자는 "(본부가 발행한 공식) 번호표를 삼천 명이 넘게 받아갔다"고 전했다.

지적장애인들의 스포츠 축제에 많은 관심이 쏠린 데에는 스타들의 참여가 한몫했다. 이날 행사에는 홍보대사 김연아, 팝핀현준, 체육인 김지연, 구본길(펜싱), 김원기(레슬링), 양준혁(야구) 등이 참가해 자리를 빛냈다.

 2013 평창동계 스페셜 올림픽 주제가를 부르는 가수 이적과 음악감독 이병우.

2013 평창동계 스페셜 올림픽 주제가를 부르는 가수 이적과 음악감독 이병우. ⓒ 정혜정


체육인, 음악인, 정치인 등 유명인들 동참

또 가수 이적과 음악감독 이병우가 제작을 담당한 스페셜 올림픽 공식주제가가 처음 발표돼 많은 시민의 귀를 사로잡았다. 스페셜 올림픽 개폐막식 예술감독을 맡고 있는 이병우는 이적과 함께 무대에 올라 기타 연주를 선보이기도 했다.

뮤지컬 배우이자 홍보대사인 남경주와 지적장애인 박모세(21)가 함께한 듀엣 무대 '마법의 성'은 많은 이들에게 짜릿한 감동을 안겼다. 시각 장애와 자폐증 등 네 가지 장애를 안고 있는 박군은 무대에 올라, 자신의 장기인 노래 실력을 여과 없이 뽐냈다.

"너무너무 즐겁고 행복한 시간이었어요. 무대에 서기 전에 아저씨(남경주)와 연습을 해서 그런지 떨리지는 않았어요."

 '마법의 성'을 부르는 남경주와 박모세.

'마법의 성'을 부르는 남경주와 박모세. ⓒ 정혜정


팝핀현준은 지적장애인 댄스팀 '탑스타'와 함께 싸이의 강남스타일에 맞춰 말춤 세리머니를 선보여 분위기를 띄웠다. 그는 "재미있고 활기찬 말춤을 통해 스페셜 올림픽이 가지고 있는 에너지를 전달하겠다"고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작년 8월 스페셜 올림픽 홍보대사로 임명된 이후 다양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김연아도 무대에 올라 인사말을 전했다.

"2013 평창동계 스페셜 올림픽 D-100을 기념한 걷기대회에 관심을 갖고 참석해주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오늘 걷기대회는 장애인과 비장애인 모두가 함께 참여합니다. 함께 걸으며 서로를 이해하고 서로 웃음과 마음을 나누며 하나가 되는 자리가 되기를 진심으로 바랍니다. 걷기대회에 참가하시는 분들 모두 부상없이 즐겁고 보람찬 시간 보내셨으면 좋겠습니다. 스페셜 올림픽이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모두 한마음으로 응원해주시고, 대회 출전을 위해 열심히 준비하고 있는 선수들에게도 큰 박수를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울랄라세션의 축하공연.

울랄라세션의 축하공연. ⓒ 정혜정


관계자들의 무대인사와 초청 가수들의 축하공연 등 공식행사가 모두 끝나자 출연진과 시민들은 청계광장에 마련된 걷기대회 스타트라인에 섰다. 포토타임을 가진 뒤 걷기대회 참가자들이 청계광장~세운교 구간(왕복, 3km)을 1시간 가량 걷는 것으로 이날 행사는 마무리됐다.

당뇨가 심해 평소 걷기에 관심이 많다는 두호(70)씨는 청계천에 붙어있는 현수막을 보고 이번 행사를 알게 됐다고 말했다.

"오늘 아침에 남산에서 10km 걷고 왔는데요, 여기 오니 아기들도 보이고 여러 사람들과 함께할 수 있어서 좋네요. 운동에 취미가 있는 것은 아닌데 이렇게 함께할 수 있다는 것 자체가 좋아 참여하게 됐어요."

이번 걷기대회에 참가하면 봉사활동 4시간을 인정해준다는 선생님의 말씀을 듣고 친구들과 함께 청계광장을 찾은 서정희(14, 여의도중)양은 "스페셜 올림픽이 무엇인지 몰랐고, 봉사활동 시간을 준다는 말에 참가하게 됐는데 오늘 행사를 통해 어떤 대회인지 알게 된 만큼 착실히 걷기 대회에 임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선수부터 장애인까지, 콘크리트 바닥에서 행사 관람

한편 이날 '내외빈'으로 소개받은 나경원 위원장, 고흥길 특임장관, 김용환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을 비롯해 국가대표 김연아, 김지연, 구본길 선수, 그리고 지적장애인들은 콘크리트 바닥에 앉은 채로 1시간 가량 이어진 행사를 지켜봐야 했다. 유명인과 일반인,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하나가 된 듯한 '그림'을 만드는 데에는 탁월한 선택이었다 할지라도, 몸이 재산인 선수들과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야 하는 지적장애인들을 행사 내내 차가운 바닥에 방치한 것은 이번 행사의 옥에 티로 남게 됐다.

 운동선수와 지적장애인 등 참가자들은 콘크리트 바닥에 앉은 채로 행사를 지켜봐야했다.

운동선수와 지적장애인 등 참가자들은 콘크리트 바닥에 앉은 채로 행사를 지켜봐야했다. ⓒ 정혜정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