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스타>는 스타는 물론 예능, 드라마 등 각종 프로그램에 대한 리뷰, 주장, 반론 그리고 인터뷰 등 시민기자들의 취재 기사까지도 폭넓게 싣고 있습니다. 언제든지 '노크'하세요. <오마이스타>는 시민기자들에게 항상 활짝 열려 있습니다. 편집자 말

 SBS <신사의 품격>의 꽃중년 4인방

SBS <신사의 품격>의 꽃중년 4인방ⓒ SBS


영화 위주로 연기활동을 펼쳐왔던 배우 장동건이 12년여 만에 안방극장에 컴백한다는 사실 하나 만으로도 큰 화제를 몰고왔던 SBS <신사의 품격>이 26일 밤 첫 방송을 시작했습니다. 장동건 외에도 이종혁·김수로·김민종이라는 최고의 매력을 가진 꽃중년 4명이 등장하는 <신사의 품격>.

<파리의 연인> <프라하의 연인> <온에어> <시크릿 가든>으로 최고의 드라마 콤비로 군림해온 신우철 PD, 김은숙 작가가 참여한 것도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증폭시키는 요소인 드라마죠. 과연 <신사의 품격>의 첫 시작은 어땠을까요?

'힘을 빼고 돌아온' 장동건

아무래도 눈이 가장 먼저 갈 수 밖에 없는 미남 배우의 대명사 장동건. <신사의 품격> 전까지 그가 영화에서 맡았던 인물들은 대부분 힘이 많이 들어갈 수 밖에 없는 강렬한 캐릭터들이었습니다. <굿모닝 프레지던트>에서 부드러운 모습을 보여주긴 했지만 역할 자체가 대통령이었기 때문에 힘을 완전히 뺄 수는 없었죠.

하지만 <신사의 품격>에서 장동건은 일단 첫 회에서는 힘을 뺀 모습을 보여줍니다. 자신이 관심있는 이성에게 다가가는 모습이나 고등학생과 싸움에 휘말리는 모습 등은 분명 최근 그가 연기를 통해 보여주었던 것과는 다른 모습이었죠.

이 밖에도 강한 남성미를 보여주지만 그 속에 로맨틱한 면모를 품은 임태산 역의 김수로, 사별한 아내를 잊지 못하는 최윤 역의 김민종, 여자를 좋아하는 가벼운 모습으로 돌아온 이정록 역의 이종혁까지. 꽃중년 배우 4인방의 매력은 앞으로 시청자들에게 어떻게 다가갈지 궁금하게 만들기에 충분했습니다.

<신사의 품격> 김도진에게서 <시크릿가든> 김주원이 보인다?

 SBS <신사의 품격> 포스터

SBS <신사의 품격> 포스터ⓒ SBS


신우철 PD와 김은숙 작가는 그간 많은 드라마를 함께 하며 대성공을 이루어냈습니다. 하지만 이들에게도 약점이 하나 있습니다. 바로 그들이 만들어왔던 드라마에 등장한 캐릭터들 간에 유사성이 짙게 배어 있다는 점입니다.

김도진(장동건 분) 고소득 전문직이라는 직업 속에 누구도 거부할 수 없는 멋을 가진 인물입니다. 지금까지 자신만을 위해 살아온 삶에, 사람을 대할 때는 까칠한 모습을 가진 데다가 가끔씩 기억을 잃는 '병'을 가진 캐릭터죠.

이러한 모습을 종합해보면 <시크릿 가든>의 김주원(현빈 분)이 떠오를 수 밖에 없습니다. 완벽한 외모, 탁월한 능력과 사회적 성공, 까칠한 성격, 과거에 대한 트라우마 등 많은 것이 일치하죠. 때문에 김도진만의 확실한 스토리 라인이 드러나기 전까지는 김주원과 그를 겹쳐볼 수 있는 가능성이 존재합니다.

화려한 시작, 화려한 결말로 이어질 수 있을까

주말드라마 <신사의 품격>은 송승헌·이범수·김재중·박민영·이소연이라는 화려한 캐스팅으로 무장한 MBC <닥터진>과 경쟁할 수 밖에 없는 상황입니다. 1회에선 근소한 차이로 판정승을 거뒀지만, 초반에 이 경쟁에서 밀리게 된다면 따라잡기가 쉽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물론 시청률이라는 것이 드라마를 평가하는 전부는 아닙니다. 무엇보다도 시청자가 드라마 자체를 보고 느끼는 재미와 감동이 먼저겠죠. 하지만 객관적인 평가 기준 역시 결코 무시할 수 없을 것입니다. 과연 <신사의 품격>은 소문난 잔치에 먹을 것 없다는 속설을 깨고 화려한 결말을 맞을 수 있을까요?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