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우는 SBS 새 월화드라마 <천일의 약속> 제작발표회 현장에서 '차라리 유턴을 할 걸..'이라는 자작곡을 직접 불렀다.

이상우는 SBS 새 월화드라마 <천일의 약속> 제작발표회 현장에서 '차라리 유턴을 할 걸..'이라는 자작곡을 직접 불렀다. ⓒ SBS

11일 SBS 새 월화드라마 <천일의 약속> 제작발표회 현장에서 이상우가 자신의 자작곡 '차라리 유턴을 할 걸..'이라는 곡을 직접 불러 웃음을 선사했다.

제작발표회 전 팬들이 준비한 이상우의 프로필 중 자작곡이라는 독특한 이력이 눈에 띄었다. 그의 자작곡 '상어는 어떻게 살아가야할까'와 '차라리 유턴을 할 걸..(발표 예정)'의 독특한 제목이 눈길을 끈다.

'상어는 어떻게 살아가야할까'는 회사에서 키우던 새끼 철갑상어가 가재에게 물려 죽은 것을 보고 그 자리에서 지은 곡. 이상우는 "마침 연못에 기타가 있어서 떠오르는 악상대로 부른 곡"이라고 소개했다.

또 다른 곡 '차라리 유턴을 할 걸.."이라는 곡에 대해서는 "한참 공백기 때 운전을 하고 가다가 "차라리 유턴을 할 걸"이라는 말이 갑자기 나왔는데 그 말이 너무 좋더라"고 작곡 당시 상황을 전했다.

그는 "'이걸로 노래를 하나 만들어야겠다' 싶어 세 네 마디 정도를 만든 상태인데, 그 뒤로 쭉쭉 안 나오더라"고 발표 예정인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상어송은 (곡이) 쭉쭉 나와서 완성을 했는데 이거는 제목을 먼저 선택하고 만들려니까 잘 안 돼서 쉬고 있다, 미완성곡이다"라고 덧붙였다.

이상우는 함께 인터뷰를 하고 있던 배우 정유미가 "조금만 불러 달라"고 부탁하자, 그 자리에서 목소리를 가다듬고 '차라리 유턴을 할 걸..'의 한 소절을 직접 노래했다. 그는 "차라리 유턴을 할 걸 그랬어, 알지도 못하는 길인데"라는 독특한 가사의 곡을 열창해 기자석을 폭소케 했다.

도회적이고 신사적인 이미지 안에 엉뚱한 매력을 겸비한 이상우는 SBS 새 월화드라마 <천일의 약속>으로 김수현의 드라마에 두 번째 출연하는 행운을 거머쥐었다. 극중 장재민이라는 인물을 맡은 그는 수애와 김래원의 사이를 연결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