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 제대 이후 방송계의 강한 러브콜을 받으면서 활발한 활동을 이어나가고 있는 붐

군 제대 이후 방송계의 강한 러브콜을 받으면서 활발한 활동을 이어나가고 있는 붐 ⓒ SBS

확실히 강호동은 대한민국 예능계 역사를 다시 세운 난세의 영웅임은 확실하다. 유재석과 더불어 10년 가까이 국민 MC 자리를 굳건히 유지한 강호동이었다. 강호동, 유재석이 처음부터 누구도 넘볼 수 없는 최고 진행자석을 독차지 하고 있었던 것은 아니다. 분명 그들과 함께 비슷한 레벨로 간주되던 진행자가 더러 있었고, 한 때는 강호동, 유재석이 아닌 다른 예능인들이 그 해 방송국에서 최고 많이 기여하였다는 연예대상을 차지한 적도 있었다.

하지만 MBC 무한도전을 기점으로 리얼 버라이어티가 대세가 되면서, 다만 강호동과 유재석이 그 흐름에서 살아남았을 뿐이다. 뿐만 아니라 이들은 <무한도전>, <1박2일> 뿐만 아니라 맡고 있는 모든 프로그램을 정상 궤도로 올려놓아 더욱더 자신들의 가치를 한 단계 끌어올렸다.

다 본인들의 역량에 의해 빚어진 일이지만 결과적으로 대한민국 예능계는 강호동과 유재석 이 두 사람의 손에 달려있는 상황이 되었다. 그래서 강호동이 세금 문제를 둘러싸고 잠정 은퇴를 결심했을 때, 그 쇼크는 상상도 할 수 없을 정도로 확산되고 있다. 당장 강호동이 진행하고 있던 <1박2일>, <강심장>, <무릎팍 도사>, <스타킹>은 존폐 위기에 빠졌다. 또한 이제 혼자 남은 유재석마저도 종편으로 이적하는 것이 아니냐는 근거 없는 소문에 가슴을 쓸어내리기도 한다.

강호동발 쇼크가 방송계와 시청자들에게 그 어느 거물급 연예인보다 큰 충격으로 다가왔던 이유는 단연 강호동 만한 진행자가 없다는 이유이다. 개그맨은 넘쳐나고 인기 프로그램 진행자를 해본 예능인은 널려있지만 강호동의 바통을 이어받아 <1박2일>, <강심장>을 운영할 수 있는 적임자가 보이지 않는다는 것이 강호동 잠정 은퇴 이후 프로그램의 존재를 더욱 어둡게 한다. 이참에 강호동, 유재석을 이을 인물을 키워야한다는 이야기가 나오고는 있지만, 문제는 지금 당장 그들을 대신할 인물과, 또 그들을 보조하여 큰 웃음을 유발하는 재능 있는 예능인조차 많지 않다는 것이 현실이다.

가뭄의 단비 같은 '붐'의 예능 복귀

이렇게 안정적으로 간판 예능 프로그램에 활력을 줄 수 있는 검증된 예능인이 많지 않은 현실에서 '붐'의 제대는 공중파 3사 예능국에 가뭄 솜에 내린 귀한 단비나 마찬가지였다. 원래 붐은 SBS의 <라인업> 출연 당시 이경규의 '규라인'에 속해있었으나 <스타킹>, <강심장> 이후 특유의 싼티를 발휘하여 프로그램 상승세에 큰 기여를 함으로써 강호동의 '강라인'으로 분류되고 있다. 그래서 그는 제대 이후 첫 복귀작 으로 <강심장>을 선택했으며 그 뒤 <스타킹>에도 출연, 강호동과의 끈끈한 의리를 이어나가는 듯 하였다.

불행히도 향후 붐이 예능계에서 완벽히 자리를 굳히는데 큰 버팀목이 되어줄 강호동이 잠시 방송계를 떠나는 초유의 사태를 맞았음에도 불구하고 한동안 붐을 찾는 예능PD들은 줄을 이을 듯 하다. <강심장>, <스타킹>에 이어 이경규가 진행하는 <힐링캠프>, MBC <제3회 아이돌 스타 육상 선수권 대회>, <라디오스타> 게다가 지난 15일에는 유재석이 이끄는 KBS <해피투게더3>까지. 공중파 3사가 밀고 있는 주요 프로그램에 급격히 모습을 드러내는 예능 대세 '붐'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세금 과소 납부로 추징금을 부과 받은 강호동이 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가든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최근 세금과 관련한 불미스러운 문제로 국민 여러분들에게 심려를 끼쳐드린 점 다시 한 번 사죄드린다"며 입장을 밝힌뒤 고개를 숙이고 있다.

세금 과소 납부로 추징금을 부과 받은 강호동이 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가든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최근 세금과 관련한 불미스러운 문제로 국민 여러분들에게 심려를 끼쳐드린 점 다시 한 번 사죄드린다"며 입장을 밝힌뒤 고개를 숙이고 있다. 이날 강호동은 '잠정 은퇴'를 선언했다. ⓒ 유성호


군입대전 특유의 싼티를 앞세웠던 '쉐키루붐'은 그 어느 방송인에게 볼 수 없었던 참신한 이미지로 활발히 방송활동을 이어나갔다. 게다가 군입대후 어느 방송에 내놔도 활발한 웃음을 선사하는 붐의 빈자리가 더욱 크게 다가온 것도 붐의 가치를 더욱 상승시켰다. 심지어 앞으로 붐이 가뜩이나 부족한 대한민국 예능계 인력난의 구세주가 될 것이라는 예측이 지배적이기도 하였다.

역시나 예상대로 붐이 제대하자마자 각종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시청률이 전 회보다 상승하는 등 화제를 뿌리고 다니면서 명실상부 '예능대세'의 위력을 발휘하였다. 심지어 15일 <해피투게더>에서는 등장과 동시에 그의 트레이드 마크인 '붐광댄스'를 선보이면서 유재석으로부터 예능감을 극찬받기도 할 정도로 붐은 더욱 업그레이드된 듯하다.

하지만 아무리 '예능 대세' 임을 고려해도 지나치게 많은 프로그램에 겹치기 출연을 한다는 점, 또한 과거 입대 전과는 달리 급격히 잘생겨진 '훈남' 외모에 따른 이질감, 그리고 '붐느님'이라는 용어를 통해 지나치게 띄워준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한 예로 14일 방송된 <라디오스타>에서 윤종신이 지적한 부분처럼 하필이면 전날인 13일에 방영된 <강심장>에서도 <라디오스타>에서 선보인 그대로 박효신 모창을 선보였다. 본의아닌 개그재탕에 붐의 능력에 비해서 지나치게 이미지가 과잉 소비가 되고 있다는 의견에 힘이 실리기도 했다.

그러나 이와 같은 우려에도 불구하고 한동안 예능 프로그램의 붐에 대한 짝사랑은 계속 이어질 듯 하다. 붐을 대체할 만한 강력한 예능 기대주가 나오지 않는 이상 말이다. 하지만 지금과 같이 대체할 적임자를 찾지 못하여 강호동 은퇴로 전전긍긍하고 있는 상황에서는 붐이 지금과 같은 지나친 띄워주기 속에서 '훅' 가지 말고, 단독으로 간판 예능 프로그램을 이끌 수 있는 건실한 재목으로 성장해주길 바랄 뿐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로 지금 여기에서 여성의 눈으로 세상을 보고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