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마케다가 24일 저녁 서울 상암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금호타이어컵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코리아투어 2009' FC서울과의 친선 경기에서 후반전 2대2 동점골을 성공시킨뒤 재미있는 세러머니를 하고 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마케다가 24일 저녁 서울 상암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금호타이어컵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코리아투어 2009' FC서울과의 친선 경기에서 후반전 2대2 동점골을 성공시킨 뒤 재미있는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 유성호

지난 24일 서울 상암 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금호타이어컵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FC 서울의 경기에서 마케다(이탈리아) 선수가 펼친 골 세리머니가 인종차별 제스처 의혹으로 뒤늦게 입방아에 오르고 있다.

맨체스터가 2대 1로 지고 있던 후반 13분, 마케다 선수는 동점골을 성공시킨 직후 양쪽 귀를 각각 검지와 엄지로 집는 세리머니를 보였다. 혓바닥을 내민 채 의기양양한 웃음을 지으며 천천히 관중석을 둘러보기까지 했다.

축구에서 양 손바닥을 귀에 단순히 갖다대는 세리머니는 관중에게 '더 크게 함성을 질러달라'는 의미로 잘 알려져 있지만, 귀를 손가락으로 직접 잡는 행위는 서양인들이 동양인을 인종적으로 비하하는 대표적인 표현인 '노란 원숭이(Yellow monkey)' 제스처다.

하지만 경기장을 찾은 6만 관중은 엄청난 환호로 화답하는 촌극을 연출했다.

맨체스터는 베르바토프 선수의 추가골로 3대 2라는 흥미진진한 스코어로 승리를 거두었고 경기 후반에는 출전이 불투명했던 박지성 선수와 최근 영입한 마이클 오언 선수까지 투입시키며 보는 이에게 큰 즐거움을 선사했지만, 마케다 선수의 알 수 없는 세리머니 하나로 이번 경기에 오점을 남겼다.

동양인을 동물에 대한 비유하는 인종차별은 우리나라에서만도 여러 사례가 있다. 2005년 MBC의 한 오락프로그램에 초청된 러시아 테니스선수 마리아 샤라포바는 노홍철씨를 "머리를 염색한 원숭이(Blonde haired monkey)"로 지칭하고 이후 구준엽, 김성수씨 등을 향해서도 "코트 위의 원숭이들"이라고 표현했다. 당시 출연진들은 이것이 자신들을 인종차별하는 것인지 모른 채 "너무 재미있다"며 즐거워하는 모습으로 문제가 됐었다.

같은 해 축구대회 FA컵 32강전에서는 당시 아스날 소속이었던 티에리 앙리가 울버햄튼 소속이었던 설기현 선수와 몸싸움을 벌인 직후 닭이 날갯짓하는 모습을 흉내내며 비아냥거렸다. 이는 동양인을 '노란 닭(Yellow chicken)'으로 표현하는 주요 인종차별 제스처다.

국제축구협회 FIFA를 비롯한 국제 스포츠계는 인종차별과의 전쟁을 내걸고 강력하게 대처하고 있다. FIFA는 2001년부터 "Against Racism"이라는 모토를 내걸고 7월 7일을 인종차별 철폐의 날로 지정하고 유명 선수들로 구성된 인종차별반대 홍보대사 팀 등을 꾸리는 등 각종 홍보 활동을 펼치고 있다.

선수와 팀, 서포터 차원의 인종차별 행위에 대해서는 곧바로 제재를 가하고 있어 지난해의 경우 2010 남아공월드컵 유럽예선에서 크로아티아 응원단이 잉글랜드의 에밀 헤스키 선수를 향해 '원숭이'라는 모욕적인 응원을 가한 댓가로 크로아티아 축구협회에 2만 7700달러(약 3000만 원)의 벌금을 부과했으며, 역시 UEFA 챔피언스리그 32강전에서 역시 서포터들이 인종차별 응원을 펼친 것에 대해 AT마드리드 팀에 2경기 무관중 경기를 할 것을 지시했다.

한편 이번 투어를 주최한 금호타이어와 당사자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측은 이번 사건에 대해 특별한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서울시에 거주하는 한 축구팬은 "세계 최고의 팀을 초청한 친선경기라고 해서 선수의 인종차별 행위 의혹을 그냥 지나가도록 해서는 안 된다"며 "오히려 이번 경기를 지켜본 수많은 어린 축구 유망주들을 위해서 이번 행위에 대한 강력한 대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