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5월 21일 현대전에서 데뷔 첫 홈런을 기록했을 당시 지난해 5월 21일 현대전에서 데뷔 첫 홈런을 기록했을 당시

▲ 지난해 5월 21일 현대전에서 데뷔 첫 홈런을 기록했을 당시ⓒ SK 와이번스

지난 7월 15일 대전구장에서 열린 한화 이글스와 SK 와이번스의 경기. 이날 SK의 4번 타자로 나선 선수는 30억 원에 FA 계약한 박재홍도, 20억 원에 FA 계약한 김재현도 아니었다. 주인공은 지난해 SK에 입단한 후 올 시즌 중반부터 주전자리를 꿰차고 있는 최정(19). 1987년생인 그는 지난해 5월 21일 현대와의 경기에서 홈런을 때려내며 프로야구에서 홍현우(전 해태)에 이어 만 18세의 나이에 1군 무대에서 홈런을 때린 두 번째 선수로 기록됐다. 올 시즌에는 류현진, 송진우, 구대성(이상 한화), 박명환(두산) 등에게 홈런을 때려내며 강투수에게 강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만 19세의 나이에 프로야구팀 4번 타자로 우뚝 선 최정 선수를 지난 25일 SK 와이번스와 현대 유니콘스의 경기가 열리는 문학구장에서 만나 봤다. 야구선수, 최정 - 처음 4번 타자로 나섰을 때의 기분은? "5번 타자와 4번 타자로 나섰을 때 별다른 차이점은 없다. 그리고 그날 경기(7월 15일)에서는 그냥 편하게 하려고 했다. 어차피 잘하면 좋은 것이고 못해도 본전이기 때문에 마음을 비우고 편하게 했다." - 지난해 현대전에서 첫 홈런을 때려냈는데 그때 기분은? "자신있게 배트를 휘두른다고 생각하고 휘둘렀다. 공이 넘어가서 기분은 좋았지만 시원하게 넘어가지는 않아서…. 작년에는 전체적으로 잘 안 됐던 것 같다." - 1루수와 3루수로 출장하는데 어느 포지션이 더 마음에 드는지? "3루수가 더 매력있다. 1루수와 3루수 모두 자신있는데 특히 3루수가 좋다." - 1군과 2군의 차이점은 무엇인가? "1군 투수의 볼 끝이나 컨트롤이 훨씬 좋아 치기가 힘들다. 그리고 생활면에서는 1군이 야간경기를 하기 때문에 늦게까지 충분히 잘 수 있다. 2군은 일찍 일어나고 경기도 낮에 펼쳐지기 때문에 생활 패턴 자체가 다르다." - 홈런을 치고도 빨리 달리는데? "나는 빨리 뛴다고 생각하지 않고 그냥 남들처럼 느리게 뛴다고 생각한다." - 항상 긴소매를 입고 경기에 출전하는데? "초등학교 때부터 긴소매를 입는 습관이 있다. 그 이후로 지금까지 경기를 할 때 긴소매를 입는다. 반소매를 입으면 느낌이 이상해서 한여름에도 긴소매를 입는다." 꿈 많은 19세, 최정

ⓒ 이동현

- 어떤 유형의 선수가 되고 싶은지? "메이저리그의 알렉스 로드리게스(뉴욕 양키스) 같은 선수가 되고 싶다(웃음). 거포이면서 3루 수비도 잘하는…. 고쿠보 히로키(요미우리 자이언츠)도 내가 추구하는 유형의 선수이다." - 스위치타자에 대한 미련은 없는지?(최정은 지난해 잠시 동안 스위치타자로 좌우 타석을 오갔지만 지난해 중후반부터 오른쪽 타석에만 들어서고 있다.) "미련있다. 미련있는데 올 시즌 오른쪽 타석에서 잘 치고 자기 폼을 찾는다면 계속 오른쪽 타석으로만 할 것 같다. 그래도 이번 시즌 끝나고 왼쪽 타석을 해봐서 잘 되면 스위치 타자 생각도 있다." - 지난 6월 13일 두산과의 경기에서 포수를 2이닝 동안 봤는데 그 때 기분은, 그리고 사인은 직접 냈는지? "웃겼다. 그냥 웃음밖에 안 나왔다. 사인은 직접 낸 것도 있고 벤치에서 내준 것도 있고 반반이다. 그리고 고등학교 때 포수를 많이 봤기 때문에 떨리지는 않았다." - 아주 큰 체격은 아닌데(180cm, 83kg) 장타를 잘 치는 비결이 있다면? "타격을 할 때 힘을 쓸 수 있는 느낌이 있는 것 같다. 운동기구를 들어보면 나보다 힘 센 사람들이 많은데 타격할 때는 힘을 쓸 수 있는 느낌이 있다." 야구장 밖, 최정

ⓒ SK 와이번스

- 평소 성격이 어떤지 궁금해 하는 팬들이 많은데? "원래는 장난도 많이 치고 말도 많다. 초면에 쉽게 못 다가가서 남들이 내성적이라고도 하고 말도 없다고 생각하시는데 그렇게 보이는 것뿐이다." - 친한 동료나 선배가 있다면? "모든 선수들이랑 친한데 특히 정우람 선수와 숙소도 같이 쓰고 같은 종류의 게임을 해서 친한 편이다.(웃음)" - 팬들의 기대가 큰 데 부담감은 없는지? "4번 타자를 쳤을 때도 별다른 부담감이 없었는데 4번 타자로 낙점됐다는 기사가 신문에도 나고 팬들의 기대가 크구나 생각하니 부담감도 있다." - 팬들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시즌을 치르다 보면 자신의 실력보다 더 잘하는 날도 있고 못하는 날도 있다. 그리고 못하는 날이 지속될 수도 있는데 실망하시지 말고 항상 잘한다고만 생각하면서 응원해 줬으면 좋을 것 같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개인블로그 http://blog.naver.com/kodori1 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질문은 야구사이트 파울볼(http://www.foulball.co.kr)을 통해 이뤄졌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저는 스포츠, 특히 야구분야에 많은 관심을 가지고있으며 이미 엑스포츠뉴스에서 1년이 넘는 기간동안 글을 써오고 있습니다. 제가 이제야 이 곳에 대해 자세히 알게되어 저의 기사를 많은 분들이 보셨으면 하는 바람이 있어 이렇게 가입을 신청합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