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항진 여주시장 "신속PCR 통해 민생회복해야"

코로나19 방역 분권형 모델 제시... "재난지원금은 가용재원 검토 후 시의회 논의"

등록 2021.01.22 09:19수정 2021.01.22 09:19
0
원고료로 응원

이항진 여주시장은 “코로나 19 방역과 민생경제를 위해서는 신속PCR방식이 유일한 해법”이라며 “신속PCR검사라는 과학적·기술적 안전망을 병행해 경제활동을 하면서 코로나 19를 극복해나가자”고 강조했다. ⓒ 여주시

   
"집단 면역이 생기기까지 코로나19를 막으면서 경제생활 유지, 민생 회복할 수 있는 길은 신속PCR방식이 유일하다." 


이항진 여주시장은 21일 화상회의서비스인 줌(ZOOM)을 이용한 온라인 신년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 시장은 이날 "코로나 19 방역과 민생경제를 위해서는 신속PCR방식이 유일한 해법"이라며 "신속PCR검사라는 과학적·기술적 안전망을 병행해 경제활동을 하면서 코로나 19를 극복해나가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중앙방역당국의 강력한 거리두기 방침으로 최고 1천명 대였던 확진자 수가 완만하게 감소하고 있다"며 "2월 말부터 백신 접종이 시작되지만 집단 면역이 생기기까지 10개월 정도 소요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방역의 중앙과 지방간 분권형 모델을 제시했다. 그는 "문제는 민생"이라며 "이제는 사회적 거리두기라는 중앙집권적 대응에만 의지하기 보다는 중앙과 지방의 유기적 대응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여주시는 21일 줌을 통해 온라인 신년기자회견을 진행했다. ⓒ 여주시

 
여주시가 전국 최초 전 시민 대상으로 시행하고 있는 신속PCR검사는 기존PCR검사의 정확성과 항원진단검사의 신속성을 결합한 방식으로, 1시간 만에 확진자를 판별할 수 있다. 

시는 1월 20일 현재까지 29,527건의 신속PCR검사를 통해 17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그들 중 대부분이 무증상 감염자였으며, 얼마 전 운수종사자 대상 검사에서도 무증상 확진자를 찾아내 지역내 감염을 막았다. 

이 시장은 "중앙정부는 의료방어, 사회적 차단, 양성자 대응, 확진자 치료, 경제 지원 등 전문 의료분야를 집중 관리하고, 지방정부는 보건 방어, 과학적 차단, 음성 대응, 경제 활동을 통해 지자체 실정에 맞는 진단·보건 방어가 실행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지난 1년 간 사회적·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마스크 쓰기가 기본예의가 되고 비대면 온라인 소통방식이 일반화된 상황에서 벗어나 코로나 19 안심지대로 만드는 유일한 해법은 신속PCR검사 밖에 없다"고 재차 강조했다.

한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급하기로 한 재난지원금 과련 여주시 차원의 재난지원금 지급 여부에 대해서는 가용 재원을 검토 후 시의회 등과 충분한 논의를 거쳐 결정하겠다고 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

AD

AD

인기기사

  1. 1 대낮 술집서 펼쳐진 풍경... 한 교사의 용기가 가져온 기적
  2. 2 '정치인 윤석열'의 선배들
  3. 3 인천의 '돌대가리'로 불린 교장이 학교에서 벌인 일
  4. 4 결국 윤석열이 원하는 것... 놀라운 장면들
  5. 5 승리 회견서 '울컥'한 오세훈 "안철수를 믿는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