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영국 총리실 '실세', 코로나19 봉쇄령 위반에 분노 확산

여당 의원들도 사퇴 촉구... 차관은 총리에 항의하며 사표 던져

등록 2020.05.27 09:09수정 2020.05.27 09:40
0
원고료로 응원

더글러스 로스 영국 스코틀랜드 담당 차관의 항의성 사퇴를 보도하는 BBC 뉴스 갈무리. ⓒ BBC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의 '오른팔'로 불리는 수석 보좌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의 사회 봉쇄령 위반으로 영국 정계가 소용돌이에 빠졌다. 

영국 BBC에 따르면 26일(현지시각) 더글러스 로스 영국 스코틀랜드 담당 차관은 도미닉 커밍스 수석 보좌관의 봉쇄령 위반을 옹호하는 존슨 내각에 항의하며 사퇴했다.

앞서 커밍스 보좌관은 지난 3월 말 영국 정부가 전 국민에 내린 봉쇄령을 어기고 런던의 자택에서 약 400㎞ 떨어진 더럼으로 이동했던 사실이 최근에서야 드러났다(관련 기사 : 영국 총리실 '실세', 코로나19 봉쇄령 어겼다가 사퇴 압박).

커밍스 보좌관은 존슨 총리의 최측근으로 지난 2019년 보수당의 총선 승리와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전략을 설계한 인물이다. 존슨 총리는 취임 후 그를 위해 '총리 수석 보좌관'이라는 직책을 새로 만들 정도로 아끼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표 던진 차관 "대다수 국민은 그렇게 못할 것"

논란이 커지자 커밍스 보좌관은 전날 기자회견을 열어 아내가 코로나19 증상을 보이자 4살 아들의 돌봐줄 사람이 없어 부모가 살고 있는 더럼에 간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자신은 봉쇄령을 어긴 것이 아니라며 사퇴 요구를 거부했다.

존슨 총리도 "국민들의 비판은 이해할 수 있지만 커밍스 보좌관의 행동은 합리적"이었다"라며 "그가 자녀를 위해 부모에게 가는 것 말고는 다른 선택이 없었다"라고 옹호했다.

그러나 사표를 제출한 로스 차관은 "커밍스 보좌관이 자녀를 위해 최선의 선택을 했다는 것은 인정한다"라면서도 "대다수의 국민은 그가 내린 결정을 자신들은 이용할 수 없을 것이라고 생각할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많은 사람이 사회 봉쇄령 때문에 사랑하는 이에게 마지막 인사를 하지 못하거나 아픈 친척을 방문하지 못했다"라며 "그들이 틀렸고, 커밍스 보좌관이 옳다고 말할 수는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영국 총리실 대변인은 "로스 차관이 그동안 정부를 위해 헌신한 것에 감사를 표한다"라며 "존슨 총리는 그의 사퇴를 매우 아쉬워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여당서도 비판 여론 확산... 궁지 몰린 존슨 총리 
 

도미닉 커밍스 영국 총리실 수석 보좌관의 사회 봉쇄령 위반 관련 기자회견을 보도하는 BBC 뉴스 갈무리. ⓒ BBC

존슨 총리가 이끄는 집권 보수당에서는 30여 명의 의원들이 커밍스 보좌관의 사퇴를 요구하고 있다. 윌리엄 렉 보수당 의원은 "존슨 내각이 커밍스 보좌관을 옹호하는 것이 매우 창피하다"라고 지적했다. 

커밍스 보좌관의 자택 앞에서는 그의 사퇴를 요구하는 시위가 벌어지기도 했다. 한 시민은 "정부가 내린 봉쇄령을 따르기 위해 부모의 병문안도 가지 않았다"라며 "그것이 다른 사람의 안전을 지키는 방법이기 때문"이라고 커밍스 보좌관을 비판했다.

야당도 공세를 강화하고 있다. 스코틀랜드국민당, 자유민주당 등 6개 야당 대표는 존슨 총리 앞으로 보낸 공동 서한에서 "정부의 보건 정책에 관한 신뢰성과 명확성을 회복하는 것이 총리의 책임"이라며 "이를 위해서는 신속히 커밍스 보좌관을 경질해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그럼에도 마이클 고브 국무조정실장은 "커밍스 보좌관은 모든 것을 밝혔다"라며 "그는 법이나 규정을 위반한 것이 아니라 가족을 보호하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BBC는 "커밍스 보좌관의 해명으로는 영국 국민의 분노를 달래지 못하고 있다"라며 "존슨 총리가 커밍스 보좌관을 지켜내기 위해 얼마나 정치적 타격을 감수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라고 전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AD

AD

인기기사

  1. 1 아베의 몰락... 흥미로운 내부의 속사정
  2. 2 '윤석열 저거 죽여야겠다' 방향 잃은 김경진의 해석
  3. 3 케이팝 팬들 왜 이러는 거지? 세계 언론이 바빠졌다
  4. 4 [단독입수] 뺨 때리고 경찰 부른 유치원장, 영상에 다 찍혔다
  5. 5 증인으로 조국 만난 김태우 "내가 직접 한 건 없지만..."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