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 오염하천 6곳, 국고 1220억원 투입해 수질개선

이천 죽당천 등 3~5년간 통합-집중 지원으로 단기간에 맑은 물로 개선

등록 2020.03.31 10:11수정 2020.03.31 10:39
0
원고료로 응원
 
a

통합·집중형 개선사업 대상 하천 수질개선 사례(원주시 장양천) ⓒ 환경부

 
이천 죽당천 등 그동안 악취 민원이 제기됐던 전국의 중소 오염하천 6곳에 국고 1220억원을 투입해 대대적인 개선사업을 벌인다.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통합·집중형 오염하천 개선사업 대상으로 선정된 오염하천 6곳에 대해 앞으로 3~5년간 국고를 투자해 단기간에 맑은 물로 개선시킬 계획이라고 31일 밝혔다.

통합·집중형 지원사업은 지방자치단체의 신청을 바탕으로 생태하천복원, 하수도, 비점오염저감시설 등 다양한 개선수단을 오염지류에 단기간 내에 집중하여 지원하는 방식을 말한다.

이번에 오염하천으로 선정된 곳은 한강수계 이천 죽당천, 홍천 양덕원천, 안성천 수계 평택 통복천, 낙동강수계 부산 괴정천, 금강수계 천안 승천천, 증평 보강천이다.

환경부에 따르면 6곳의 하천은 생물화학적산소요구량(BOD)이 2~17mg/L, 총인(TP)이 0.09~0.49mg/L로 수질상태가 좋지 않은 편이다.

환경부는 "2021년부터 2025년까지 3~5년간 하수도시설 신․증설, 생태습지 조성 등의 비점오염 저감사업, 공공폐수처리시설 설치 등 약 22개 사업에 대해 국비 약 1220억 원을 집중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환경부는 국고지원 사업과 연계해 지자체의 생태하천복원 사업도 병행한다.

환경부는 "이 같은 통합·집중형 지원으로 이들 6곳의 오염하천의 수질 및 수생태 환경이 근본적으로 개선되어 악취 민원이 해소되고 지역 주민에게 생태 탐방로 등 친수여가공간이 제공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번에 선정된 6곳의 하천은 올해 1월 지자체에서 신청한 9곳 중 1차로 관할 유역(지방)환경청의 검토를 바탕으로 수질오염, 인구밀도, 지역주민의 개선요구, 관할 지자체의 의지 등을 고려하여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공단의 검토․협의를 거쳐 선정됐다.

통합․집중형 오염하천 개선사업은 그간 오염하천에 대해 각 개선사업별로 분산추진되어 사업간 연계성이 떨어지고 완료에 장기간이 소요되는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해 2012년부터 약 60곳의 오염하천을 대상으로 사업을 추진했다.

환경부에 따르면 그간 사업이 완료된 28곳 하천중에서 26곳의 하천이 생물화학적산소요구량 기준으로 사업전보다 하천수질이 1등급 이상 개선됐다.

원주시 장양천은 Ⅱ등급(약간좋음, BOD 2.3mg/L)에서 Ib등급(좋음, 1.2mg/L) 수준으로 약 48% 개선됐고, 합천군 아천은 수질이 Ⅱ등급(약간좋음, BOD 2.6mg/L) 수준에서 Ib등급(좋음, 1.3mg/L) 수준으로 약 50% 개선됐다.

박미자 환경부 물환경정책국장은 "통합·집중형 오염하천 개선사업 대상으로 매년 5~10곳을 선정하여 지역의 중․소하천을 맑은 하천으로 되돌리고 주민들에게는 쾌적한 친수여가공간을 더 많이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AD

AD

인기기사

  1. 1 쿠팡, 이재명의 이 한 마디에 배송직원 명단 내놨다
  2. 2 "마스크 벗지 마세요" 호통 초1 담임, '담임교체' 요구 받아
  3. 3 백선엽의 민낯, 대한민국에 그가 존경받으며 누울 곳은 없다
  4. 4 "밥 짓는 일이 내 천직입니다"
  5. 5 세기적 변화의 서막이 된 중국발 "긴급공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