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황교안과의 갈등설 일축한 김형오 "우리는 원팀"

"당 최고위에서 공관위 결정 제재" 발언 논란 진화... 황 "당헌당규 적힌 원칙대로 말했을 뿐"

등록 2020.01.29 20:34수정 2020.01.29 20:34
3
원고료로 응원
 
a

자유한국당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 이석연 위원이 29일 국회에서 열린 공천관리위원회 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 연합뉴스

 
김형오 자유한국당 공천관리위원장이 "우리는 원팀"이라며 황교안 대표와의 '의견 불일치설'을 부인했다. 김 위원장은 29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당 공천관리위원회(아래 공관위) 3차 회의 후 취재진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참고로, 황 대표는 지난 28일 보수 유튜브 <신의 한수>와 한 인터뷰에서 "공관위 구성이 광화문 세력을 등한시한 것 아니냐"는 질문을 받고 "공관위에 상당 부분 자율성을 줘야 하지만 공관위가 모든 것을 마음대로 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잘못된 공천에 대해서는 당 최고위가 제재할 수 있다"고 답했다.

이후 일각에서는 공관위와 황 대표 사이에 신경전이 시작됐다는 해석이 나왔다. 공관위가 대국민 여론조사를 바탕으로 현직 지역구 국회의원 33%의 컷오프(공천 배제)를 결정하자 당 일각에서 나온 반발을 황 대표가 잠재우고자 일종의 '경고 메시지'를 던졌다는 분석이다.

그러나 김형오 위원장은 이날 "황교안 대표가 어제 (보수 유튜버와 한 인터뷰에서) 공관위의 결정을 제재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는 취재진의 질문에 "이 시점에서 다시 한 번 강조하고 싶다, 우리는 원 팀, 한 팀"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다만, 황 대표는 혁신 공천을 부탁하며 공관위에서 공천 관련 사안을 담당하도록 했다"며 "우린 당대표의 뜻을 존중하며 혁신공천에 임할 것"이라고 밝혔다. "당대표와 우리(공관위) 사이에 이해가 안 된다거나 믿음직스럽지 못하다는 건 없다"는 말도 덧붙였다.

"공천을 둘러싸고 황 대표와 공관위 사이에 신경전이 벌어지고 있다"는 안팎의 관측에 확실히 선을 그은 셈이다. 

한편 황 대표는 이날 오전 열린 한국당 최고중진연석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해당 발언을 "당헌 당규에 적힌 원칙대로, 공천 절차를 설명했을 뿐이다"고 해명한 바 있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AD

AD

인기기사

  1. 1 '추미애 아들 의혹', 결국 이럴 줄 알았다
  2. 2 굴·바지락·게에서 나온 '하얀 물체'... 인간도 위험
  3. 3 10살 초등학생 성폭행... 스포츠계에선 흔한 일이었다
  4. 4 정형돈도 놀란 ADHD 금쪽이... 오은영 생각은 달랐다
  5. 5 정청래도 뛰어든 '지역화폐' 대전, "이재명 린치 못봐주겠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