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유시민 "김경록, JTBC 접촉했지만… 손석희 사장 알아야"

<알릴레오>서 발언 "JTBC, 조국 국면에서 다른 언론과 다르지 않아 엄청 욕먹었다"

등록 2019.10.20 17:29수정 2019.10.20 17:29
13
원고료주기
 

ⓒ 알릴레오

 
(서울=연합뉴스) 차지연 기자 =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이 조국 전 장관 부인 정경심 교수의 자산관리를 맡은 한국투자증권 프라이빗뱅커(PB) 김경록 차장과의 인터뷰 뒷이야기를 공개하며 JTBC를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유 이사장은 지난 18일 재단 유튜브를 통해 공개한 '유시민의 알릴레오'에서 "김경록 차장 인터뷰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히자면, 그가 제일 먼저 조선일보와 인터뷰를 하려고 했고 어떤 경위로 그건 안 되겠다고 해서 그다음에 이뤄진 게 KBS 인터뷰였다"고 말했다.

이어 "KBS 인터뷰에서 엄청난 실망감을 느껴 JTBC에 접촉했는데, 손석희 사장이 아실지 모르겠는데 JTBC와 인터뷰를 해보려다가 안 됐다고 한다"며 "(김어준 씨가 진행하는 tbs 라디오) 뉴스공장을 생각했는데 거긴 또 방향성이 있는 것 같아 고민하다가 제게 이메일로 연락을 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함께 알릴레오에 출연한 정연주 전 KBS 사장은 "언론 입장에선 지난 두 달여 간 진행된 여러 이슈 중 가장 핵심적인 뉴스메이커이고, 인터뷰하게 되면 당연히 특종이 많이 나오는데 왜 JTBC가 받지 않았는지 궁금하다"고 지적했다.

이에 유 이사장은 "김 차장이 시도를 안 한 것이 아니라 했는데 안 됐다고 한다"며 "그것(인터뷰 실패 경위)까지는 자세히 얘기하기는 좀 그렇다. 하여튼 손석희 사장이 그런 일이 있었다는 것을 알아두시는 게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또 "(조국 사태 국면에서) JTBC가 엄청 욕을 먹었다"며 "시청자들이 세월호 참사 때부터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국면을 지나기까지 JTBC는 한 걸음 더 들어가고 진실을 파헤치고 객관성을 유지하는 균형감각 있는 언론사로 받아들였는데 이번 과정에서는 JTBC가 별로 (다른 언론과) 다르지 않았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1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AD

AD

인기기사

  1. 1 '피의자와 성관계 검사'가 보여준 절대 권력의 민낯
  2. 2 "검찰개혁 누가 못하게 했나" 송곳질문... 문 대통령의 답변은
  3. 3 '데드크로스' 대통령 지지율? 여론분석전문가도 "처음 접해"
  4. 4 김세연 '동반 불출마' 사실상 거부한 나경원... 패스트트랙 때문?
  5. 5 이명박의 허를 찌른, 손석희라는 변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