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남 살해 혐의 베트남 여성 석방... 결국 '미스터리' 되나

말레이시아 교도소서 석방... 용의자 여성 2명 모두 '자유'

등록 2019.05.03 13:28수정 2019.05.03 13:28
0
원고료주기

김정남 암살 사건 용의자 석방을 보도하는 CNN 뉴스 갈무리. ⓒ CNN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됐던 베트남 국적 여성 도안 티 흐엉이 석방됐다.

AP, CNN 등 주요 외신은 3일(현지시각) 말레이시아 주재 베트남대사관 관계자를 인용해 흐엉이 교도소에서 석방됐으며, 대사관으로 이동한 후 이날 오후 베트남 하노이로 귀국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대사관 측은 흐엉이 지난 2년 동안 구속 상태로 재판을 받으며 모범수로서 형기를 상당 부분 채워 감형을 받으며 석방된 것이라고 전했다.

흐엉은 인도네시아 국적 여성 시티 아이샤와 2017년 2월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에서 당시 출국 수속을 밟던 김정남의 얼굴에 화학무기인 VX 신경작용제를 발라 살해한 혐의로 체포됐다.

이들은 몰래카메라 컨셉의 리얼리티 방송을 찍는다는 북한인들의 말에 속아 김정남 살해에 이용된 것이라면서 무죄를 주장해왔다. 이들에게 VX를 주고 김정남의 얼굴에 바르도록 지시한 것으로 알려진 북한인 용의자 4명은 사건 직후 북한으로 도주했다.

공범으로 기소된 인도네시아 여성은 지난 3월 말레이시아 검찰이 구체적인 이유를 밝히지 않고 기소를 취하하면서 석방됐다. 이어 흐엉도 살인에서 상해로 혐의가 변경되고 풀려나면서 김정남 암살에 연루된 용의자가 모두 도주하거나 석방됐다.

"결국 아무도 처벋 받지 않았다"

전문가들은 김 위원장이 최근 한국, 미국, 중국, 러시아 등 주요 국가 정상들과 정상회담을 하며 화려한 외교전을 펼치면서 국제사회가 김정남 암살 사건을 파헤칠 동기가 약화됐다고 분석했다.

AP통신은 "김정남은 북한을 통치하는 김씨 가문의 장남이었다"라며 "그가 수년 동안 해외에서 생활해 왔지만 김 위원장에 대한 위협으로 보일 수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CNN은 "김정남을 살해한 혐의로 기소된 2명의 여성이 모두 풀려나고 북한인 모두 용의자도 도주하면서 대낮에 국제공항에서 벌어진 살인 사건에 대해 아무도 처벌을 받지 않게 됐다"라고 전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AD

AD

인기기사

  1. 1 걱정스러운 황교안 호감도...1위 이낙연·2위 심상정
  2. 2 [단독] 허위 학력 최성해 '총장자격' 박탈? 교육부 결정 임박
  3. 3 임은정도 언급한 '유재수 사건', 조국은 어디까지 관여했나
  4. 4 '문재인 정부마저...' 충격적인 제보
  5. 5 '민주당 비례의석 25석 캡' 요구에 열 받은 심상정·손학규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