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업중단 학생들, 교육감 당선인한테 한 말은?

박종훈 경남도교육감 당선인, 학업중단 학생 10명과 '따뜻한 만남'

등록 2014.06.25 09:14수정 2014.06.25 09:14
0
원고료로 응원
따뜻한 만남이었다. 박종훈 경남도교육감 당선인이 학업중단 학생들을 만난 것이다. 박 당선인과 학생 10명은 24일 오후 창원늘푸른전당에서 만나 이야기를 나누었다.

이날 만남은 비공개로 진행되었다. 박종훈 당선인이 학업중단 청소년들을 만나 자립과 학습지원 사업을 확인하고 학업중단 대책을 수립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였다.

경남도교육청과 교육감직인수위원회에 따르면, 박 당선인은 "교육감으로 취임하기 전 여러분들과 정말 만나보고 싶었다"며 "여러분들이 학교에 가지 않고 여기에 올 수밖에 없었던 사정이나 저에게 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으면 형식에 얽매이지 말고 허심탄회하게 이야기 해 달라"고 말했다.

박 당선인의 인사말이 끝나자마자 학생들이 이야기를 쏟아냈다. 학교폭력으로 학교를 그만 두었다고 한 남학생은 "학교폭력에 대한 처벌이 강화돼야 한다"며 "학교폭력이 발생했을 때 선생님이 야단만 치고 제대로 처벌하지 않아 조직적으로 괴롭힘을 당해 학교를 그만두게 됐다"고 말했다.

이에 박 당선인은 "스웨덴 교육부에서 근무한 교육전문가의 말에 따르면, 학교폭력이 발생할 경우 즉각적이고 단호하게 처벌할 뿐만 아니라, 학교가 문을 닫은 사례도 있다"며 "강력한 처벌로 학교폭력이 감소될 수 있을지 검토가 필요한 측면이 있지만 깊이 고려해보겠다"고 답했다.

한 여학생은 "학교에 상담사가 1~2명에 불과해 개인적으로 문제가 있을 때 제대로 상담을 받을 수가 없다"며 "상담사를 늘려 달라"고 요청했다.

박 당선인은 "예산 등 여러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며 "학교가 아닌 창원시내에 상담센터를 설치하면 방문하는 데 문제가 없겠느냐?"고 되물었다. 그러자 그 학생은 "인문계 학생들은 밤늦게 마쳐 찾아가기가 어렵다"는 의견을 보였다.

미술에 관심이 많았다고 한 학생은 "학교 다닐 때 미술학원도 다녀야 했는데 야간 자율학습으로 갈 수가 없었고, 야간자율학습을 빼달라고 했는데 그렇게 해주지 않았다"며 "야간 자율학습을 강제적으로 실시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설명했다.

박종훈 당선인은 "강제적인 야간 자율학습을 폐지할 계획이다, 학부모들이 야간 자율학습을 하는 자녀들의 모습을 지켜본다면 많은 학부모가 집에 데려 갈 것이다. 야간자율학습 하기 싫은 아이를 억지로 시키는 것은 좋지 않다"며 "야간 자율학습을 강제적·자율적으로 실시하는 것을 구분해 점진적으로 대안을 찾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차별도 언급되었다. 한 남학생은 "선생님 가운데 학부모의 학교 설명회나 학교 행사 참여 정도에 따라 학생들을 차별하는 사례가 있다, 학생들 간의 차별을 없애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대해 박 당선인은 "나도 오랫동안 고등학교 교사를 하면서 깨우친 것이 있다, 바로 한 아이를 편애하면 다른 아이들을 놓친다"며 "선생님들이 이를 의식하지 않으면, 편애하는 행동으로 비칠 수 있다, 교사가 가장 조심해야 할 것이 차별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박종훈 당선인은 마지막으로 "오늘 나눈 가슴 깊은 이야기는 학업중단 예방 프로그램을 수립하는 데 반드시 반영하도록 하겠다"며 "해야 할 일과 하지 말아야 할 일을 잘 구별하여 어디서든 기죽지 말고 우리 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훌륭한 사람으로 성장해 달라"고 당부했다.

a

박종훈 경남도교육감 당선인은 22일 저녁 거창 대성고등학교를 깜짝 방문했다. ⓒ 경남도교육청


박종훈 당선인은 지난 22일 저녁 거창 대성고등학교를 깜짝 방문했다. 박 당선인은 수행비서만 대동하고 이 학교를 방문했는데, 정원태 학교장은 '특색있는 교육프로그램' 등에 대해 설명하기도 했다.

박 당선인은 "아이들의 교육에 헌신하고 있는 선생님들의 노고에 위로의 말을 전한다"면서 "일등도 꼴찌도 행복한 학교를 만들어 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박 당선자는 평소처럼 일요일 오후에도 자습실에서 자율학습을 하고 있는 학생들을 찾아 격려했다. 이어 그는 기숙사를 방문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추미애 아들 의혹', 결국 이럴 줄 알았다
  2. 2 굴·바지락·게에서 나온 '하얀 물체'... 인간도 위험
  3. 3 10살 초등학생 성폭행... 스포츠계에선 흔한 일이었다
  4. 4 정형돈도 놀란 ADHD 금쪽이... 오은영 생각은 달랐다
  5. 5 정청래도 뛰어든 '지역화폐' 대전, "이재명 린치 못봐주겠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