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아이-뷰 (iview)

25년째 호떡을 굽고 있는 조순자 사장. 그녀는 남편의 음향가게 장사가 안되자 직접 팔을 걷어부치고 호떡 장사를 시작했다.

ⓒ아이-뷰2022.11.23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인천시 인터넷신문 ‘i-View’는 시민의 알권리와 다양한 정보제공을 위해 발행하며 시민을 대표해서 객원·시민기자들이 콘텐츠 발굴과 신문제작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제작된 신문은 뉴스레터로 서비스하고 있습니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