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스타

본문듣기

"경연 프로 그만 나오세요" '신동' 임재범의 따뜻한 심사평

[TV 리뷰] JTBC <싱어게인3> 3라운드 일대일 라이벌전... 화제의 참가자 연이은 패배

23.12.01 11:34최종업데이트23.12.01 11:35
원고료로 응원

JTBC '싱어게인3' ⓒ JTBC

 
<싱어게인3> 3라운드에서 화제의 참가자들이 대거 패배, 탈락 위기를 맞이했다. 지난 11월 30일 방영된 JTBC <싱어게인3>에선 치열했던 2라운드 대항전을 통과한 총 24개팀이 벌이는 3라운드 '라이벌전' 내용으로 꾸며졌다. 일대일 대결로 꾸미는 내용은 변함이 없지만 시즌3에서 약간 달라진 부분이 생겼다.

​종전에는 심사위원이 대진표를 꾸몄었지만 이번에는 1~2라운드 총점 순위에서 앞선 참가자가 자신의 라이벌을 지목해 대결을 펼친다. 승자는 자동적으로 4라운드에 진출하며 패자는 탈락 후보에 오르게 된다. 동률 발생시 심사위원 협의 후 승자를 결정한다.  

​그 결과 우승후보급 또는 사전 투표 상위권 진입자,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받은 화제의 참가자들이 대거 패배하면서 탈락 후보가 되는 등 대혼돈의 무대가 펼쳐졌다. 비슷한 장르, 성향의 가수들끼리의 조합이 만들어지면서 심사위원들조차 선택하기 힘든 상황이 연출되기도 했다.  

'록 스피릿' 40호 가수, 7호 제압 
 

JTBC '싱어게인3' ⓒ JTBC

 
​제일 먼저 경연을 펼친 참가자는 7호(고려진) 대 40호(채보훈)이었다. '록 스피릿', '불 대 불'의 대결로 표현될 만큼 두 참가자는 닮은 듯 다른 이미지로 등장부터 눈길을 모았다. "이건 붙어보자인데..."(코드쿤스트)라는 심사위원의 말처럼 제대로 한판 승부를 펼쳤고 송골매 원곡 '모두 다 사랑하리'를 멋지게 소화한 40호 가수가 8대 0 완승을 거뒀다.   

​1~2라운드를 통해 변함없는 실력을 보여준 70호(장리인)는 8호(김두한)를 선택했다. "한국 음식 너무 좋아해요. 이대로 떠나가면 더 이상 청국장 먹을 수 없기 때문에..."라면서 가능한 오랫동안 이 프로그램에서 생존하겠다는 의지를 피렸했다. 처음엔 "여기까지구나"라고 생각했다는 8호 가수는 "시간이 지날수록 승부욕이 불타올라서..." 꼭 이기겠다는 각오를 드러냈다. 결국 당초 예상을 깨고 8호 가수는 김동률 '사랑한다 말해도'로 6대 2 승리를 차지, 3R 진출에 성공했다. 

58호-68호, 박빙 승부 끝에 각각 승리​
 

JTBC '싱어게인3' ⓒ JTBC

 
우열을 가리기 힘든 경연이 연달아 펼쳐지면서 심사위원들의 선택을 어렵게 만든 참가자들도 속속 등장했다. 기타 메고 멋진 목소리를 들려주는 58호(홍이삭) 대 31호(서윤혁), 66호(장은정) 대 68호(리진) 가수가 그 주인공이다.  

방송 말미 소개된 온라인 투표 중간 집계에서 1위에 오를 만큼 출연과 동시에 시청자들을 사로 잡은 58호 가수는 중음역대의 목소리로 서정성을 극대화시킨 '기다림'(이승열 원곡)으로 '외사랑'(신형원 원곡, 주:김광석 원곡으로 소개되었지만 그의 버전은 리메이크였다)을 들고 나온 31호에 5대 3, 박빙 승부 끝에 승리를 거뒀다.  

2라운드 팀 미션에서 한팀으로 승리를 거둰 66호와 68호는 맞대결로 정면승부를 펼쳤다. 'Run Devil Run'(소녀시대 원곡)을 록 비트를 가미한 편곡으로 재해석한 66호를 상대로 68호는 '미운 오리 새끼'(god 원곡)를 나즈막한 목소리로 소화해 대비를 이뤘다. 4대 4 동점이 발생할 만큼 누굴 승자로 골라야할지 난감하게 만든 두 사람의 경합에서 결국 68호의 손을 들어줬다.  

시청자 공감 자아낸 임재범의 심사평 
 

JTBC '싱어게인3' ⓒ JTBC

 
다양한 참가자들이 계급장 떼고 저마다의 기량을 뽐내는 <싱어게인3> 속 또 다른 재미는 심사위원들의 따뜻하고 때론 냉철함이 깃든 심사평이다. 특히 데뷔 후 처음으로 경연 예능 심사를 담당한 임재범의 조언, 평가는 시청자들도 이해하기 쉬울 만큼 명확하면서도 노랫말처럼 깊은 인상을 심어주고 있다.

"경연 프로그램 이제 그만 나오세요... 더 이상 나오셔 봐야 계속 찢을 텐데 뭐..."  

​샘김 원곡 'Make Up'으로 좌중을 압도한 27호(임지수) 가수를 두고 임재범은 이렇게 표현했다. 아무리 노래 잘하는 사람이라도 고음과 저음 모두 잘 표현하기 힘든데 27호는 두 가지 모두 장점을 보여준 점을 높이 평가한 것이다.   

이에 "다음 라운드에 나와야 하는데... 나오지 말라는 건..."(윤종신, 규현) 등의 농담 속에 웃음이 끊이지 않을 만큼 그의 심사평은 엉뚱하면서도 충분히 공감을 자아낸 지적이었다. 
 

JTBC '싱어게인3' ⓒ JTBC

 
수려한 말솜씨로 그가 전달한 후배 가수들의 평가는 이 뿐만이 아니었다. 58호 가수에 대해선 "듣는 이가 마음 속에 영화처럼 상영해 공감에 이르도록 해야..." 한다면서 "100퍼센트 다 오롯이 전달해준 무대"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간 봐왔던 일부 서바이벌 경연 예능은 자극적인 편집, 때론 과도하게 불필요한 쓴소리 남발로 인해 '오디션=독설'이라는 선입견을 갖게 만들었다. 반면 JTBC표 각종 오디션 프로그램은 이러한 요소 없이도 충분히 대결에 몰입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자신만의 색깔로 승화시켰다. <싱어게인3> 역시 마찬가지였다. ​

 특히 이번 시즌3에서 임재범의 존재는 이 프로그램만의 품격처럼 자리잡고 있다. 그의 말 한 마디 한 마디가 노래 가사, 수필 속 문장처럼 들려 올 만큼 깊은 인상을 심어준다. MC 이승기의 표현처럼 "심사계의 신동, 임재범"을 발견했다는 점은 <싱어게인3>이 낳은 또 다른 수확이다.  
덧붙이는 글 필자의 블로그 https://blog.naver.com/jazzkid 에도 수록되는 글 입니다.
싱어게인3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