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스타

본문듣기

우상혁, 2m28 넘고 6년 만의 아시아육상선수권 금메달

한국 육상, 이번 대회에서 첫 금메달...

23.07.16 09:22최종업데이트23.07.16 10:19
원고료로 응원

2023 아시아육상선수권대회 남자 높이뛰기 금메달을 따낸 우상혁 ⓒ 대한육상연맨

 
'스마일 점퍼' 우상혁(27·용인시청)이 한국 육상에 6년 만의 아시아육상선수권 금메달을 안겼다. 

우상혁은 15일(한국 시각) 태국 방콕에서 열린 2023 아시아육상선수권대회 남자 높이뛰기 결선에서 2m28을 뛰어넘으며 우승했다.

9명 출전 선수 중 일곱 번째로 점프에 나선 우상혁은 2m15부터 시작해 2m19, 2m23, 2m26, 2m28을 모두 1차 시기에서 가볍게 넘어섰다.

라이벌 없는 대회... 우상혁, 손쉽게 금메달 

아닐 쿠사레(인도)와 타완 카에오담(태국)가 2m26을 넘으며 우상혁을 추격했지만, 2m28을 넘지 못하면서 우상혁의 우승이 확정됐다. 우상혁은 금메달을 넘어 기록에 도전했다. 바를 2m33으로 높여 다시 점프에 나섰으나 아쉽게도 3차례 모두 바를 건드렸다.

이로써 우상혁은 2017년 인도 부바네스와르 대회(2m30) 이후 6년 만에 금메달을 되찾았다. 또한 한국 육상이 아시아선수권 금메달을 딴 것도 당시 대회의 우상혁과 여자 100m 허들 정혜림 이후 6년 만의 쾌거다. 

한국은 남자 400m 계주(이시몬·고승환·신민규·박원진)와 남자 세단뛰기(김장우) 동메달에 이어 우상혁이 금메달까지 따냈다.

다만 세계선수권대회 3연속 우승자이자 우승혁의 라이벌인 무타즈 에사 바르심(카타르)은 오는 17일 폴란드 실레지아에서 열리는 다이아몬드리그 대회에 출전하기 위해 이번 대회는 불참했다.

우상혁, 이젠 세계선수권·아시안게임 '정조준'
 

2023 아시아육상선수권대회 남자 높이뛰기 금메달을 획득한 우상혁 ⓒ 대한육상연맹

 
2021년 도쿄 올림픽에서 2m35를 넘어 4위에 오르며 주목받기 시작한 우상혁은 2022년 3월 세계실내선수권 우승(2m34)에 이어 7월 열린 실외 세계선수권에서는 2위(2m35)에 올라 한국 선수로는 처음으로 은메달을 따냈다.

세계적인 선수로 순항하던 우상혁은 지난 3일 스톡홀름 다이아몬드리그에서는 강한 비가 쏟아지는 악천후를 이겨내지 못하고  2m16을 3차례 모두 실패하면서 기록도 없이 대회를 마쳐야 했다. 

그러나 이번 대회에서 손쉽게 금메달을 따내면서 아쉬움을 털어내고  8월 부다페스트에서 열리는 실외 세계선수권대회와 9월 항저우 아시안게임에 대한 자신감을 얻었다. 

우상혁은 아시안게임에서도 2014년 인천 대회에서 2m20으로 10위,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대회에서는 2m28로 2위에 오르면서 금메달과 인연이 없었다. 

이번 아시아선수권에서 다시금 기량을 입증한 우상혁이 한국 최초의 세계선수권 금메달과 자신의 첫 아시안게임 금메달까지 획득할지 주목된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우상혁 높이뛰기 세계육상선수권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