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스타

본문듣기

'훌러덩' 다 벗고 소개팅? 정말 이대로 괜찮을까

모호한 유튜브 '음란물 채널' 기준… 방심위 "'19세 미만' 기준, 심의기준 달라"

23.06.05 11:12최종업데이트23.06.05 11:12
원고료로 응원
꼭 성관계 장면이 나와야만 음란물일까? 사전적으로 음란물은 '성욕을 자극하거나 정상적인 성 윤리를 해치는 매체의 총칭'을 의미하는데 이를 판단하는 기준은 개인마다 혹은 사회적 통념에 따라 다르다. 즉, 무엇이 음란물이고 아닌지는 사람에 따라 해석 차이가 존재한다.

모호한 '음란물'의 경계에 최근 유튜브가 끼어들었다. 노골적인 성행위를 보여주지는 않지만, 자극적인 복장과 콘셉트는 마치 AV(성인 비디오)를 연상하게 하고 학교, 회사 등 일상적인 공간에 적나라한 성적 판타지를 접목한다. 음란물인 듯 아닌 듯 애매한 '청소년 관람불가 영상'이 규제 없는 유튜브에 자리 잡았다.
 
'19금' 콘셉트인데 10대가 나온다?
 

10대 캐릭터가 등장하는 유튜브 캡쳐 ⓒ hiteenager

 
성(性)을 외설적으로 다루는 유튜브 채널들이 속속 등장하고 있다. 게다가 조회수가 1천만 뷰 이상일 정도로 화제다. 해당 채널들은 주로 웹드라마처럼 배우들이 상황극을 펼치거나 특정 상황에 놓였을 때 일반인들의 반응을 보여주는 영상을 올린다. 문제는 음란물과 다를 바 없는 자극적인 영상이라는 점이다.

웹드라마 형식의 경우, 여성 출연자는 노출이 심한 옷을 입고 등장해 성적 행위를 은유적으로 빗댄 표현을 서슴지 않는다. 여성이 성에 무지하고 수동적인 남성에게 먼저 스킨십을 하면, 뒤이어 진한 성적 행위가 이어지는 스토리 구성이 일반적이다. 섬네일 또한 극 중 여성의 성적 특성을 강조하는 경우가 대다수다.

예를 들어 유튜브 채널 '하이틴에이저'에 올라온 <일진과 찐따>라는 이름의 콘텐츠에는 성에 순진무구한 남학생을 집에 초대하여 성관계에 대해 알려주겠다는 '일진' 여학생이 등장한다.

채널 '비행시간'의 <남여사친>은 남성 앞에서 가슴을 만져보라고 장난스럽게 권유하는 '여사친'(여자사람친구의 준말) 여성 캐릭터가 나오기도 한다. 또 일반인들의 리액션(반응)을 보여주는 영상에서는 처음 만난 남녀가 등장한다. 그들은 보드게임을 하며 서로를 알아가는데, 게임에서 수행하는 미션 역시 성적인 코드가 다분하다. 여성의 몸에 붙은 종이를 남성이 입으로 떼는 '맛보는 남자', 미션을 수행하지 못하면 옷을 벗어야 해서 마지막엔 속옷차림으로 끝난 '훌러덩 소개팅' 등이 있다. 

이러한 유튜브 채널에 10대 청소년이 등장하는 것도 문제다. 성인 배우가 교복을 입고 등장하기도 하지만, 실제로 10대 학생들도 적지 않게 출연한다. 학생들이 누군가의 몸매를 평가하거나 낯선 성인이 스킨십을 하였을 때 놀라는 반응을 영상에 담았다. 콘셉트는 성인물에 가까운데 정작 10대가 출연하는 아이러니한 상황이다. 
 
돈 내면 '마라맛' 영상 보여드려요
 

채널 가입비를 안내하고 있는 유튜브 페이지 캡쳐 ⓒ 비행시간

 
일부 채널들은 더 자극적인 영상을 보여주겠다는 명목으로 유료 회원을 모집하기도 한다. 본편에 싣지 못한 NG컷이나 미공개 영상을 유료 회원에게만 제공한다는 것. 해당 영상들은 남성이 여성의 옷을 벗기고 있는 장면이나 적나라한 노출 사진을 섬네일로 만들어 클릭을 유도한다.

게다가 유료 회원은 원하는 영상의 '맛'에 따라 요금제를 선택할 수 있다. 낮은 금액의 멤버십은 '순한맛' 영상을, 높은 금액대는 '마라맛' 영상을 제공한다는 설명까지 기재되어 있다. 해당 영상들이 엄연히 음란물로 분류되지 않기에 수익 창출 자체가 불법이라고 말하기는 어렵다. 그러나 채널의 수위가 '19금'을 오고 가는 만큼 유료 멤버십 운영에 우려가 따를 수밖에 없다.

해당 영상들은 성인인증 없이 미성년자도 쉽게 시청할 수 있으며 쇼츠(2분 이내 짧은 길이의 동영상 포맷)를 통한 유튜브 알고리즘으로 온라인상에서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 유튜브로 넘어간 음란물이 애매한 '19금'의 경계 속에서 새로운 수익 산업으로 등장한 셈이다.
 
모호해서 못 하겠다고? 유튜브의 음란물 검열
 
유튜브가 이와 같은 상황을 마냥 방관하는 것만은 아니다. '유튜브 커뮤니티 가이드 시정 조치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10~12월 커뮤니티 가이드를 위반하는 560만 개 이상의 영상을 삭제 조치했다. 하지만 가이드 기준 자체가 모호하기 때문에 심각한 수위의 영상임에도 수익 제한이나 삭제가 되지 않는 문제적 영상들이 즐비하다. 또한 유튜브는 주로 인공지능 머신러닝을 통해 영상을 삭제하는데 머신러닝이 자극적인 섬네일이나 댓글을 제대로 검열하지 못한다는 한계도 있다.

이와 관련 방송통신심의위원회 통신심의국 관계자는 <오마이뉴스>와의 통화에서 "음란-성매매와 관계된 게시물을 연간 4-5만 건 다루는데, 그 중 유튜브는 100여건 정도 시정요구를 결정해 통보했다, 유튜브는 나름 자율규제가 잘 이루어지고 있다"라고 평가했다.  

이 관계자는 "'하이틴에이저'의 경우 최근에도 신고가 들어와서 청소년 유해매체물에 해당하는지 검토했다"라며 "청소년 유해정보가 되려면 19세 미만에게 유통이 금지돼야 하는데(기자주-청소년보호법에 따라 청소년의 연령을 '19세 미만의 자'로 규정하고 있다) 섬네일이 선정적이긴 하지만 청소년의 성 담론으로 볼 수 있다"라고 말했다.

다만 이 관계자는 "방송의 경우에는 12세-15세 등 나이가 세분화돼 있는데 통신은 청소년보호법상 '19세 미만'을 기준으로 하다보니 심의기준이 다를 수밖에 없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음란한 자태를 지나치게 묘사한 것' '성행위와 관련해 그 방법·감정·음성 등을 지나치게 묘사한 것(청소년보호법 시행령 별표2참조) 등 기준을 두고 규제해야 한다"면서 "표현행위를 규제하는 거라 명확한 근거를 가지고 할 수밖에 없다"라고 덧붙였다. 

음란물의 경계는 '모호'하다. 하지만 그 부작용은 '확실'하다. 모두가 '클릭' 한 번에 영상을 즐길 수 있는 세상, 이제는 어떠한 영상을 클릭해선 안 되는지 고민할 시간이다.
유튜브 음란물 유튜브 규제 10대
댓글18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악플, 계정 해킹, 신상 조회는 법적 조치합니다. 신중하게 남겨주세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