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스타

본문듣기

오재현 '눈물의 3점슛'... SK, 우승까지 1승 남았다

[프로농구] SK, 5차전서 인삼공사 꺾어... 시리즈 전적 '3승 2패'

23.05.04 09:19최종업데이트23.05.04 09:19
원고료로 응원

프로농구 서울 SK 오재현이 챔피언 결정전 5차전에서 득점을 기뻐하고 있다 ⓒ KBL

 
프로농구 서울 SK가 정상까지 단 1승만을 남겨뒀다.

전희철 감독이 이끄는 SK는 3일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22-2023 SKT 에이닷 프로농구 남자부 챔피언 결정전(7전 4승제) 5차전 홈 경기에서 안양 KGC인삼공사를 66-60으로 이겼다.

이로써 시리즈 전적 3승 2패로 한발 앞서나간 SK는 앞으로 남은 2경기 중 1승만 더 거두면 2시즌 연속 챔피언 결정전 우승의 위업을 달성한다. 역대 챔피언 결정전 2승 2패 상황에서 먼저 3승째를 올린 팀이 우승한 것은 11회 중 9차례로 무려 81.8%의 확률에 달한다. 

SK, 끊임없는 변칙 전술... 인삼공사 '당혹'

SK는 앞서 4차전처럼 체력 안배를 위해 김선형과 자밀 워니를 벤치에 앉혀두고 1쿼터를 시작했다. 인삼공사는 이 기회에 부지런히 득점을 쌓아놓기 위해 오세근과 변준형이 부지런히 슛을 날렸고, 오마리 스펠맨의 3점슛까지 터졌다. 

다행히 오재현의 3점슛이 연거푸 터졌고, 1쿼터 종료 3분여를 남겨두고 김선형과 워니를 투입한 SK도 22-23까지 바짝 추격하면서 이날도 전희철 감독의 변칙 카드는 성공적이었다. 

SK는 2쿼터 들어 또 다른 승부수를 던졌다. 지역 방어로 인삼공사의 공격 패턴을 무너뜨린 것이었다. 이럴수록 인삼공사는 확률 높은 공격을 해야 했지만, 스펠맨이 무리하게 3점슛을 던졌다가 빗나갔다. 반면에 체력을 아껴두었던 김선형과 워니가 착실하게 득점을 올리면서 달아나기 시작했다. 

그러나 정규리그 1위 인삼공사도 호락호락한 팀은 아니었다. SK가 김선형을 잠시 벤치로 뺀 틈을 타고 변준형과 스펠맨의 2대2 공격이 살아나면서 빠른 속도로 격차를 좁혔고, 마침내 역전까지 성공했다.

마지막 4쿼터, SK는 이날 경기 내내 말을 듣지 않던 속공을 다시 시도하면서 활로를 찾았다. 반면에 인삼공사는 수비가 SK의 공격을 버텨내지 못했다. SKS는 오재현이 결정적인 3점슛을 터뜨리면서 승리를 거뒀다.

누가 민폐라고 하나... 클러치 3점슛 터뜨린 오재현 
 

프로농구 서울 SK 오재현이 경기 후 인터뷰에서 눈물을 흘리고 있다 ⓒ KBL

 
SK는 김선형과 워니가 각각 16점, 18점을 올리면서 승리를 이끌었다. 김선형은 3점슛 4개를 터뜨렸고, 워니는 리바운드 15개를 잡아내며 골밑을 지켰다. 여기에 허일영이 지역 방어를 이끌면서도 10점이나 보탰다.

하지만 누구보다 강렬한 존재감을 보여준 선수는 오재현이었다. 전희철 감독은 수비 전문이지만 3, 4차전에서 도합 2점을 올린 데 그쳤던 오재현은 이날 1쿼터에만 3점슛 2개를 터뜨리며 활약을 예고했다.

2, 3쿼터에는 김선형이 나서면서 주로 벤치를 지켰던 오재현은 4쿼터에 다시 투입되자 경기 막판에 승리의 쐐기를 박는 3점슛을 터뜨리며 주인공이 됐다. 올 시즌 3점슛 성공률이 31.6%에 그쳤던 오재현이기에 더욱 극적인 슛이었다.

승리가 확정되자 감격이 눈물까지 흘린 오재현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그동안 너무 팀에 미안했고, 민폐가 되는 것 같아서 죄송했다"라며 "감독님, 코치님이 저 하나 기를 살려주겠다고 노력해 주시고 믿음을 주셨는데, 보답한 것 같다"라며 소감을 밝혔다.

반면에 통합 우승을 꿈꾸는 인삼공사는 벼랑 끝에 몰리게 됐다. 스펠맨이 23점 11리바운드로 분투했고, 오세근과 변준형도 14점과 15점을 올리면서 나쁘지 않은 활약을 펼쳤으나 SK의 기세를 막지 못했다.  

양 팀은 5일 안양체육관에서 6차전을 치른다. SK가 파죽의 연승으로 우승을 차지할지, 아니면 인삼공사가 마지막 7차전까지 승부를 끌고 갈지 주목된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프로농구 서울 SK 안양 KGC인삼공사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