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스타

본문듣기

"교도소에서 날씨 전하며 운 이유는..." 임지연이 밝힌 라스트 신

[인터뷰] 넷플릭스 <더 글로리> 박연진 역의 배우 임지연

23.03.17 17:43최종업데이트23.03.17 17:43
원고료로 응원
전 국민의 밈이 된 '연진아'를 여기저기서 듣는 연진이 본인의 기분은 어떨까? 임지연은 "너무 신기하고 감사하다"라며 "저희 엄마도 '연진아 집에 찌개 해놨어'라고 내게 문자한다"라고 말했다.

1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신사동의 한 카페에서 넷플릭스 시리즈 <더 글로리> 박연진 역을 맡은 배우 임지연의 라운드 인터뷰가 진행됐다.

<더 글로리>는 유년 시절 학교 폭력으로 영혼까지 부서진 한 여자가 온 생을 걸어 치밀하게 준비한 처절한 복수를 실행하면서 그 소용돌이에 빠져드는 이들의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임지연이 연기한 박연진은 가해의 주동자다.

"악역 항상 갈망해왔어"
 

넷플릭스 <더 글로리> 박연진 역의 배우 임지연 ⓒ 넷플릭스


그에게 가장 먼저 박연진이라는 캐릭터를 맡은 이유를 물었다. 이에 임지연은 "악역은 항상 하고 싶었다"라며 "40살 넘어서 나도 선배님들처럼 내공이 쌓이면 악역이 들어오지 않을까 기대가 늘 있었는데 그렇게 기다리다가 마침 연진이가 저를 찾아왔다"라고 답했다. 그는 "욕심이 많이 생겼고 내가 안 할 이유가 당연히 없었다. 내 나이또래가 표현할 수 있는 제대로 된 악역을 구현해보자 하는 생각이 컸다. 황금 같은 소중한 기회를 잘 해내야 한다는 욕심이 커서 정말 많이 준비했다"라고 밝혔다. 

"(악역을 잘 해내서) 세상 사람들이 다 나를 미워했으면 좋겠다는 마음이었다. 제대로 미움받아보자 싶었다."  

미팅 때 작가로부터 "어떤 미화도 없이 연진이를 그릴 것이고, 끝까지 연진이는 자기 잘못을 뉘우치지 않을 것"이라는 말을 들었다는 임지연. 그는 이 말을 듣고 이렇게 답했다고 한다. "작가님, 저는 연진이가 나쁘면 나쁠수록 좋아요."

자신이 잘 할 것 같다는 자신감이 있었다는 그는 작가와 감독에게도 "너무 잘 할 수 있다"라고 당당히 선언했고, 정말 잘 해내기 위해 철저하게 준비했다. 임지연은 "머리부터 발끝까지 진짜 나쁜 년이 되어보자 작정"하고는 "최대한 다양한 소스를 생각해내서 적용해봤다"라고 밝혔다. "여러 사람을 만나고 돌아다니면서 소스를 얻으려다 보니 너무 바빴다. 촬영 때보다 촬영 준비 기간이 훨씬 바쁘고 힘들었다"라고 그는 털어놨다.

주변으로부터 얻은 소스들로 이렇게도, 저렇게도 해보다 결국 찾아낸 게 "내 모습 자체로 하자"라는 결론이었다고. 예를 들면 짜증스러운 표정들, 미간의 주름, 한쪽 입꼬리를 올리면서 웃는 것 등 평소에 자신이 하는 것들에서 가져와서 표현한 것이다. 욕과 담배는 어색하게 할 거면 안하는 게 맞다, 무조건 잘 살려야 한다는 일념으로 리허설할 때 여러 말투로 욕을 해보고, 담배도 남편 앞에서 피우는 것과 혼자 열 받아서 피우는 것, 이런 식으로 디테일하게 나눠서 준비했다고.

"교도소 신 찍고 나니 무너지더라"
 

넷플릭스 <더 글로리> 박연진 역의 배우 임지연 ⓒ 넷플릭스


학폭 피해자 문동은 역을 맡은 송혜교와의 호흡은 어땠을까. 이 질문에 그는 "혜교 언니 너무 사랑한다"라며 애정을 드러내며 "언니의 묵직한 연기를 보면서 역시 경험은 무시를 못 하는구나, 후배로서 절실히 느꼈다. 후배들이 날아다닐 수 있게 언니가 정말 잘 받쳐줬다"라고 말했다. 

그렇다면 송혜교와 붙는 신 중 내면에서 가장 불꽃 튀었던 장면은 무엇일까. 이 질문에 그는 "동은이가 예솔이 담임인 걸 알고 학교에 찾아가는 게 언니와의 첫 촬영 신이었는데 일대일로 제대로 맞붙는 신이어서 제대로 불꽃이 튀었다"라며 "언니와 아직 안 친했을 때 찍은 신이어서 더 느낌이 살았다"라고 말했다. "기는 안 눌렸나"라는 추가 질문에는 "아뇨. 절대 지지 않으니까요"라고 답했고, 그러면서도 "연진이 안의 불안이 조금씩 드러나야 시청자가 쾌감을 느끼니까, 절대 지지 않는 가운데서도 내면의 흔들림과 불안을 미세하게 표현하려고 애썼다"라고 덧붙였다. 

가해자 다섯 친구 중에서 누가 가장 나쁘다고 생각하는지도 물었다. 이에 임지연은 주저 없이 "혜정이가 제일 나빠요"라고 답하며 "여기 붙었다가 저기 붙었다가 하면서 모두에게 나빴고, 나쁜 짓을 제일 많이 했다"라고 말했다. 또한, 연진이에게 가장 큰 벌이 됐다고 생각하는 것을 묻는 질문에는 "엄마에게 버림받은 것"이라는 답변을 내놓았다.

결말은 어떻게 생각할까. 임지연은 "재준이처럼 죽는 것보다, 연진이야말로 제대로 벌을 받은 거라고 생각한다. 악행을 제대로 되돌려 받았다"라고 말했다. 이어, 마지막에 교도소에서 날씨를 전하는 연진이의 모습을 보고 시청자들은 연진이가 미쳤다고 해석하기도 하더라, 이를 어떻게 생각하느냐 하고 묻자 이 질문엔 다음처럼 답했다.

"그 장면은 제가 몇 달을 고민하고 준비를 했다. 연진이의 정신이 이상해진 것은 아니라고 보고, 재소자들에게 가해를 받은 거라고 생각한다. 그 장면 찍고 울기도 많이 울었다. 연진이로 반년 이상 살다 보니까 그러면 안 되는데 무너지더라. 그거 찍고 집에 오니까 너무 공허하고 마음이 텅 비어버린 것 같아 정말 무너지더라."

임지연이 인터뷰 중 운 이유
 

넷플릭스 <더 글로리> 박연진 역의 배우 임지연 ⓒ 넷플릭스


인터뷰 중 임지연은 울컥하기도 했다. 대중의 호평 댓글을 보고 든 생각을 묻는 질문에 그는 "항상 노력했다. 항상 절실했고. 모든 작품을 다 연진이 준비하듯 준비했다. 연기하면서 나를 힘들게 하는 편인 것 같다. 나는 타고난 배우가 아니니까 더 노력해야 한다는 마음이 늘 있었다. 가족과 지인들이 이번 작품을 보고 많이 울었다고 하더라. 얼마나 내가 노력했는지 아니까. 그걸 옆에서 알아주는 가족이 너무 고맙다. 알아주신 시청자분들도 고맙고. 항상 이 마음으로 연기하고 싶다"라고 말하며 끝내 눈물을 흘렸다.
 
임지연은 "'더 글로리'는 저에게 가장 큰 용기와 도전이었다. 작품 시작할 때마다 두려움이 엄청 몰려오는데 그때마다 굳게 마음을 먹는다. 이번에도 그랬던 나를 칭찬해 주고 싶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작품이 자신에게 많은 배움을 준 건 물론이고 좋은 사람들도 줬다고 말하며 "5인방 친구들과 절친이 됐다. 요즘 걔네밖에 안 만난다. 저희 다 순수하게 논다. 산에 가고 운동하고, 연기 이야기도 많이 한다"라고 귀띔했다. 

끝으로, 연진이를 외쳐준 시청자들에게 한 마디를 부탁했고 그는 다음처럼 끝인사했다. 

"앞으로 좀 더 오래 '연진아'를 외쳐주시면 좋겠다. 빨리 '연진아'가 없어지면 아쉬울 것 같다. 제가 유일하게 가지고 있는 저의 집요함과 도전정신으로 열정 있는 배우가 되도록 하겠다. 날로 성장해나가는 모습을 매번 보여주고 싶다. 연진이를 통해 그랬듯 '임지연이 이런 것도 할 수 있구나'를 다른 작품들에서도 계속 보여드릴 거다."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음악이 주는 기쁨과 쓸쓸함. 그 모든 위안.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