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스타

본문듣기

'유럽 경력 끝' 호날두, 사우디 알나스르 이적... 연봉 2700억

호날두 "새로운 리그 경험하고 싶었다", 김진수와 함께 뛸 예정

22.12.31 09:55최종업데이트22.12.31 09:55
원고료로 응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사우디 아라비아 명문 알나스르로 이적했다. ⓒ 알나스르 공식 트위터 캡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7·포르투갈)가 사우디 아라비아에서 선수 생활을 이어간다. 

사우디 아라비아의 명문 클럽 알나스르는 31일(한국시간) 구단 트위터를 통해 호날두의 영입 소식을 공식 발표했다.

알나스르 구단 측은 "호날두, 새로운 집에 온 걸 환영한다"라며 "역사가 이뤄졌다. 이 계약은 우리 팀뿐 아니라 리그와 우리나라 그리고 미래 세대에 모두 고무적인 일"이라고 덧붙였다.

계약기간은 2025년 6월까지다. 연봉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스페인 언론 '마르카'에 따르면 2억 유로(한화 2,700억 원)이다.

호날두는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다른 나라의 새로운 리그를 경험하고 싶었다"라며 "이 팀이 더 큰 성취를 얻도록 모두 함께 도울 것"이라고 밝혔다.

호날두, 맨유서 방출된 이후 사우디 급선회

지난 20년 동안 유럽 무대에서 활약했던 호날두의 중동행은 충격적인 소식이다. 그동안 호날두는 소속팀을 찾지 못했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호날두와의 계약을 해지했다. 호날두는 지난달 맨유와 에릭 텐하흐 감독을 비난하는 인터뷰로 물의를 빚은 바 있다. 

이후 호날두는 포르투갈 대표팀 소속으로 2022 카타르 월드컵에 참가했지만 부진한 경기력으로 주전 자리를 빼앗겼다. 그리고 팀은 모로코에 패하며 8강에서 머물렀다. 

호날두는 지난 여름에도 이적할 팀을 물색했으나 정작 그를 원하는 구단은 없었다. 알나스르는 오랫동안 호날두 영입을 추진했다. 결국 호날두는 마음을 바꿨다. 알나스르의 초대형 계약 제의를 받아들였다. 

스페인 '마르카'에 따르면 호날두의 연봉뿐만 아니라 광고, 초상권 계약 등 상업적 권리에 따른 수익이 포함된 규모라고 설명했다. 또, 세계에서 가장 많은 연봉을 받는 축구 선수로 이름을 올리게 된다. 

호날두가 아시아에서 뛰는 것은 처음이다. 2002년 스포르팅 리스본에서 프로로 데뷔한 이후 1년 뒤 맨유로 이적, 6시즌 동안 활약하며 정상급 선수로 우뚝섰다. 2009년에는 레알 마드리드에서 9년 동안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5회 우승을 이끄는 등 리오넬 메시와 함께 세계 축구계를 양분했다. 

호날두는 2018년 유벤투스로 이적하며, 3년간 활약한 뒤 지난해 여름 친정팀 맨유로 복귀해 화제를 모았다. 그러나 어느덧 30대 중반을 넘긴 호날두는 전성기 시절의 활약을 재현하지 못했다. 올 시즌에는 턴 하흐 신임 감독 부임 이후 주전 경쟁에서 밀리며 자존심을 구겼다. 

알나스르는 김진수(전북)의 원소속팀이다. 내년부터 김진수와 함께 활약하게 된다. 알나스르는 2022-23시즌 사우디 아라비아 리그에서 2위(7승 2무 1패)를 달리고 있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호날두 사우디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신뢰도 있고 유익한 기사로 찾아뵙겠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