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스타

본문듣기

프로농구 'SK 시대' 열렸다... 창단 첫 통합우승 대업

인삼공사 꺾고 챔피언 결전전 우승... 김선형 MVP

22.05.11 09:11최종업데이트22.05.11 09:11
원고료로 응원

프로농구 서울 SK가 챔피언 결정전 우승을 축하하고 있다 ⓒ KBL

 
프로농구 서울 SK가 구단 첫 통합 우승의 대업을 이뤘다.

SK는 10일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KGC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챔피언 결정전(7전 4승제) 5차전 홈 경기에서 안양 KGC인삼공사를 86-62로 크게 이기며 4승 1패로 우승했다. 

SK의 챔피언 결정전 우승은 2017-2018시즌 이후 4년 만이자 통산 세 번째다. 올해는 정규리그에서도 1위에 오르며 창단 후 첫 통합 우승을 달성했다. 앞서 1999-2000시즌, 2017-2018시즌에는 정규리그에서 준우승을 차지했었다.

힘 바닥난 인삼공사, SK 빠른 농구에 '완패' 

우승까지 단 1승만을 남겨둔 상태에서 이날 경기에 나선 SK는 벼랑 끝에 몰린 인삼공사의 거센 반격에 밀려 전반까지 부진했다. 1쿼터는 20-19로 근소하게 앞섰으나, 2쿼터 들어 역전을 당하기도 했다. 

인삼공사는 2쿼터 막판 32-32 동점을 만든 뒤 전성현의 3점슛과 오마리 스펠맨의 덩크가 연이어 터지면서 39-32로 달아났다. 챔피언 결정전을 6차전으로 이어가는 듯했다.

그러나 SK는 이를 허락하지 않았다. 3쿼터부터 특유의 빠른 농구가 살아나며 다시 역전에 성공했다. 수비 리바운드를 잡기만 하면 김선형과 안영준이 뒤도 돌아보지 않고 인삼공사 코트로 달려가 득점을 올렸다. 4강 플레이오프에 직행한 SK와 달리 6강 플레이오프부터 치르고 올라오느라 체력이 떨어진 인삼공사는 SK의 속공을 막아낼 힘이 없었다.
 

프로농구 서울 SK와 안양 KGC인삼공사의 챔피언 결정전 ⓒ KBL

 
SK는 전반에 단 2득점으로 부진했던 최준용이 3쿼터 막판 3점슛을 터뜨려 50-50 동점을 만들었고, 또다시 3점슛을 시도하다가 상대 반칙으로 얻어낸 자유투 3개와 덩크까지 꽂아 넣으며 '원맨쇼'를 펼치기도 했다. 

마지막 4쿼터에도 골밑을 완전히 장악한 SK는 워니의 속공 덩크와 3점슛으로 경기장을 뜨겁게 달구면서 인삼공사의 추격 의지를 완전히 꺾어놓았다.

반면에 인삼공사는 오마리 스펠맨이 5반칙으로 퇴장당하면서 모든 반격 카드가 사라져버렸다. SK는 경기 종료가 다가오자 주전 멤버들을 대거 벤치로 불러들이는 여유를 과시하며 우승을 확정 지었다.

'초보 아닌 초보' 전희철 감독, 사령탑 데뷔 시즌 '헹가래'  

SK를 우승으로 이끈 전희철 감독은 프로농구 역대 두 번째로 선수·코치·감독으로서 챔피언 결정전 우승의 감격을 누리게 됐다. 또한 김진 감독(2001~2022 대구 동양)에 이어 부임 첫 시즌에 통합 우승을 달성한 두 번째 감독이 됐다.

전 감독은 올 시즌 사령탑에 오르자마자 통합 우승을 차지했다. 하지만 그 뒤에는 길고도 철저한 준비가 있었다. 

2008년 SK에서 은퇴한 전 감독은 전력분석원, 운영팀장 등으로 프런트 경험을 쌓았다. 그리고 2011년부터 코치가 되어 10년 넘게 문경은 전 감독을 도우면서 2012-2013시즌 정규리그 우승, 2017-2018시즌 챔피언 결정전 우승을 일궈냈다.

지난 시즌이 끝나고 문 전 감독이 기술자문으로 물러나고 마침내 지휘봉을 잡은 전 감독은 '초보 사령탑'이라는 우려에도 프리시즌 컵대회, 정규리그, 챔피언 결정전 우승을 모두 휩쓸었다. 
  

프로농구 서울 SK 김선형 ⓒ KBL

 
SK의 빠른 농구를 이끌며 특정 선수에 의존하지 않는 완성도 높은 전술을 만들어냈다. 덕분에 당초 치열한 접전이 펼쳐질 것이라는 예상과 달리 SK가 4승 1패로 인삼공사를 압도하며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전희철 감독의 공격 전술을 코트에서 그대로 수행한 '에이스' 김선형은 기자단 투표 총 95표 중 66표를 휩쓸면서 최우수선수(MVP)의 영예를 안았다.

반면에 지난 시즌에 이어 2년 연속 우승에 도전했던 '디펜딩 챔피언' 인삼공사는 부상과 체력 저하, 객관적인 전력 열세 등 다양한 악재를 이겨내지 못하고 결국 우승 문턱에서 눈물을 흘렸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프로농구 서울 SK 안양 KGC인삼공사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