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스타

본문듣기

마이클 조던 흥행 이어갈까, 25년 만에 탄생한 속편

[미리보는 영화] <스페이스 잼: 새로운 시대>

21.07.15 11:27최종업데이트21.07.15 11:27
원고료로 응원
 

영화 <스페이스 잼: 새로운 시대> 관련 이미지. ⓒ 워너브러더스 코리아


 

1990년대 마이클 조던은 미국 뿐 아니라 국내에서도 최고 스타였다. 그를 활용한 각종 콘텐츠가 범람한 가운데 영화 또한 큰 인기를 누렸다. 1996년 워너브러더스의 <스페이스 잼>은 벅스 버니, 롤라 버니, 트위티, 태즈 등 인기 만화 캐릭터와 마이클 조던을 함께 등장시키며 말 그대로 아이들의 환호를 받았다. 

25년이 지나 또 다른 시리즈가 개봉을 앞두고 있다. 이번엔 르브론 제임스다. 마이클 조던을 잇는 스타 농구 선수로 '킹 제임스'라는 별칭으로 불리는 그가 다시 한번 흥행 신화를 쓸 수 있을까. 지난 12일 국내 언론에 최초 공개된 영화는 일단 워너브러더스 '덕후'라면 충분히 설렐 요소가 가득하다.

두 아들과 아내와 함께 나름 평온한 일상을 보내던 르브론 제임스는 둘째 아들 돔 제임스(세드릭 조)와 유난히 갈등이 깊다. 자질이 뛰어는 돔을 유능한 농구선수로 키우고 싶지만, 마음대로 되지 않는다. 유독 돔은 게임 디자인에 관심이 많고 급기야 워너브러더스 멀티 3000프로젝트를 진행하던 알고리즘인 알지 리듬(돈 치들)에 의해 두 부자는 가상 현실에 갇히고 만다.

영화는 이 가상 현실에서 아버지와 아들의 농구 게임이 펼쳐지며 본격적인 이야기를 시작한다. 아버지의 기대감에 지친 둠은 자신이 개발한 농구 게임에서 아버지를 이기고 싶어하고, 르브론 제임스는 그런 아들을 이겨야 다시 현실 세계로 온 가족이 돌아갈 수 있음을 알기에 사력을 다한다.

주제로 보면 가족애의 회복이라는 아주 평이한 이야기지만 르브론 제임스가 일생일대의 게임을 위해 선수를 모집하는 과정에서 워너브러더스 식의 유머가 가득하다. 전편에 등장한 인기 만화 캐릭터들은 물론이고, 배트맨, 슈퍼맨 등 DC 코믹스 캐릭터들과 <해리포터> 시리즈 캐릭터 등 워너브러더스를 거쳐간 유명 캐릭터가 대거 등장한다. 그렇기에 영화 마니아 입장에선 아는 만큼 영화를 즐겁게 감상할 여지가 커진다.

 

영화 <스페이스 잼: 새로운 시대> 관련 이미지. ⓒ 워너브러더스 코리아


  

영화 <스페이스 잼: 새로운 시대> 관련 이미지. ⓒ 워너브러더스 코리아


 
영화 캐릭터와 함께 앤서니 데이비스 같은 실제 NBA 농구 선수도 등장한다. 실사 캐릭터는 스캐닝 기술로 3D 캐릭터화시켰고, 2D 만화 캐릭터 또한 3D화 되어 더욱 생동감 있는 재미를 선사한다. 여기에 더해 루니 툰 유니버스에 함께 했던 유명 성우들도 참여해 1990년대를 기억하는 성인 관객들에게 추억을 선사한다.

변수가 있다면 이런 클래식 캐릭터들을 최근 10대 20대 관객이 얼마나 인지하고 공감하는가에 있을 것이다. 40대 이상의 기성세대는 충분히 루니 툰과 NBA 스타에 열광할 수 있겠지만, 그 아래 세대에겐 낯설 수 있기 때문이다. 이를 만회하기 위해 영화는 멀티버스(현실과 가상 세계를 혼합한 결과물)를 활용한 판을 깔아놓았다. 

SNS와 이런 멀티버스 기술 활용에 능숙한 이들이 얼마나 화답할 수 있을까. <스페이스 잼: 새로운 시대>는 말 그대로 새로운 세대의 마음을 사로잡는 데에 나름 공을 들였다. 25년 만에 탄생한 속편이 신구 세대의 간격을 좁힐 수 있을지 그 부분을 주시해보는 것도 이 영화를 즐기는 또 하나의 방법이 될 것이다.

한줄평: 시대를 관통하는 클래식이 될 것인가, 그 분기점에 서다
평점: ★★★☆(3.5/5)
 
영화 <스페이스 잼: 새로운 시대> 관련 정보

감독: 말콤 D. 리
출연: 르브론 제임스, 돈 치들, 크리스 데이비스, 소네쿠아 마틴 그린, 세드릭 조 
수입 및 배급: 워너브러더스 코리아(주)
러닝타임: 115분
관람등급: 전체관람가
개봉: 2021년 7월 15일
 





 
스페이스 잼:새로운 시대 르브론 제임스 마이클 조던 배트맨 벅스 버니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메가3같은 글을 쓰고 싶다. 될까? 결국 세상을 바꾸는 건 보통의 사람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