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스타

양극화 비판하는 '기생충'... 스크린독과점 논란은 없었으면

<기생충> 개봉 2일차 100만 관객 넘기며... 가파른 흥행 기세

19.06.01 16:20최종업데이트19.06.01 16:21
원고료로 응원

영화 <기생충> ⓒ CJ엔터테인먼트

 
"스크린독과점을 주의하라!"
 
개봉 첫날부터 56만을 동원하고 둘째 날 100만을 돌파한 <기생충>에 대한 영화인들의 당부다. 여기에는 한국영화 최초의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이라는 대업을 이룬 만큼 어떤 논란도 없이 꾸준히 흥행에 좋은 성적을 거뒀으면 하는 마음이 담겨 있다.
 
최광희 평론가는 개봉을 앞두고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해 "<기생충>은 양극화를 비판하는 영화인데 부디 흥행 양극화를 부추기는 스크린 독과점은 안하길 기대합니다"라고 밝히기도 했다. 또다른 평론가와 영화계 인사들 역시 "독과점을 하면 좋은 영화였어도 안 좋은 인상으로 남게 된다"며 "스크린 수 2000개 이상을 넘지 않고 장기 흥행으로 영화의 가치가 더 높게 인정받기 바란다"는 의견을 나타냈다.
 
<어벤저스: 엔드 게임>이 스크린독과점 기록을 경신하며 한국 극장의 다양성을 없앴던 상황이 내심 불편했던 영화인들로서는 이런 모습을 되풀이하지 않기를 바라기 때문이다. 자칫 한국영화의 자랑이 될 만한 작품이 다른 문제로 오점이 생기기 말아야 한다는 것이다.
 
논란 없는 흥행 기원
 
개봉 2일차인 31일 <기생충>은 66만 관객을 기록하며 누적 124만을 기록했다. 관객이 가장 많이 찾는 토요일 200만 돌파가 확실시되고 있다. 개봉 첫 주말 300만 도달 가능성도 엿보인다. 예매율은 70% 안팎이고 좌석판매율은 40%를 웃도는 등 모든 지표에서 다른 경쟁작들을 압도하고 있다. 이 흐름대로만 보면 간다면 천만 가능성도 예측해 볼 수 있을 정도다.
 
31일 기생충의 스크린수는 1825개로 개봉 첫날 1783개보다 42개 늘었다. 상영횟수는 8804회로 첫날 8265회보다 550회 정도 늘어났다. 스크린 점유율은 32.6%를 차지하고 있고, 상영점유율은 48.3%를 차지하고 있다. <어벤저스: 엔드게임>이 최대 58.0%의 스크린점유율과 80.9%의 상영점유율을 차지한 것과 비교하면 아직 약하다.
 
하지만 스크린독과점의 심리적 경계인 스크린 2000개에 근접하고 있는 중이다. 한국영화에서 2000개 이상 스크린을 차지했던 영화는 세 편 정도다. 2017년 개봉한 <군함도>는 2027개 스크린을 차지해 첫 2000개 스크린 한국영화가 됐고, 지난해 개봉한 <신과 함께 : 인과 연>은 2235개로 최다 스크린을 차지했다. 올해 첫 천만영화 <극한직업>은 2003개였다.
 
외국영화의 경우 <어벤져스: 엔드게임> 2835개로 3000개 스크린에 육박했고, 지난해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는 2553개로 뒤를 있고 있다. 한 개의 영화만이 존재하고 다른 영화는 찾아보기 어렵게 만든, 극장의 다양성이 사라지게 만든 <어벤저스> 시리즈의 극심한 스크린독과점은 최근 이를 제한 법률에 대한 논의를 가속화 시키는 중이다.
 
많은 영화인들은 이 시점에서 <기생충> 역시 스크린 독과점 논란에 말려들지 않기를 바라고 있었다. 온라인 흥행분석사이트 흥행판을 운영 중인 이하영 흥행분석가는 "<기생충>은 스크린독과점에 대한 논란이 생기지 않았으면 한다"고 전했다.
 

영화 <기생충>의 한 장면 ⓒ CJ엔터테인먼트

 
스크린독과점 촉발했던 <괴물>의 추억
 
공교롭게도 국내 스크린독과점 논란을 처음 촉발시킨 것은 봉준호 감독의 천만 영화인 <괴물>이었다. 2006년 개봉 당시 647개의 스크린을 차지했는데, 당시 전체 스크린이 1670개 정도의 38% 정도를 차지하면서 독과점 논란에 불을 지폈다. 지금과 비교하면 상당히 약한 수준이지만 당시에는 엄청난 논란이 됐다.
 
물론 극장 배급문제는 감독보다는 투자배급사와 제작사 측이 결정하는 사안이다. 그렇지만 화살은 감독과 작품에도 향한다. <군함도>의 경우는 스크린독과점 논란이 제기되면서 흥행기세가 꺾였던 영화기도 했다.
 
2006년 당시 메이저 배급사의 힘의 논리와 여러 횡포에 대한 논란이 끊이지 않은 상태에서 스크린독과점에 문제제기가 이어졌지만 이후 개선은커녕 더 심화돼 왔다. 스크린독과점이라는 길이 생기자 너도 나도 그 길에 뛰어 들었다. 한국영화가 스크린독과점 기록을 세우면 할리우드 영화가 이를 추월하는 식이었다. 그 사이 스크린독과점 기록은 2006년의 4배를 넘어섰다.
 
한편 <기생충>은 일반적으로 매월 마지막 주에 개봉하는 영화들이 문화의 날인 수요일에 개봉하는 것과는 달리 목요일에 개봉해 눈길을 끌었다. 특정시간대 관람료가 할인되는 문화의 날은 관객 수가 증가해 대부분 영화들이 개봉일로 택한다.
 
이 때문에 건전한 흥행판을 만들어 보겠다는 CJ의 의지로 봐야하는 것이냐는 시선도 있었으나 제작사 측은 "칸영화제 수상으로 봉 감독이 27일 귀국했고, 언론배급시사를 일찍 할 수 없어 28일에 하다 보니, 바로 다음날 개봉하기에는 너무 빠듯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기생충 스크린독과점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영화(독립영화, 다큐멘터리, 주요 영화제, 정책 등등) 분야를 취재하고 있습니다, 각종 제보 환영합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