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스타

내용상으론 물음표, 영상으론 느낌표 떠올리게 하는 영화

[리뷰] 삶이란, 무수한 물음표의 연속... 영화 <라이프 오브 파이>를 보고

19.04.01 16:51최종업데이트19.04.01 16:51
원고료로 응원
 

영화 <라이프 오브 파이>의 포스터. ⓒ 이십세기폭스코리아(주)

 
좋은 작품은 '끝이 시작인 이야기'라고 생각한다. 마침표가 아닌 물음표를 남기는 작품. 이야기를 다 보았다고 생각했지만, 또 다른 이야기를 만들어가게끔 하는 작품.

그런 작품을 보았다. 바로 이안 감독의 영화 <라이프 오브 파이>다. 2012년도 작품으로 주인공 '파이(배우 수라즈 샤르마)'의 바다 표류기를 기록했다. 수학기호 '파이(π)'처럼 주인공 파이는 끝없이 남게 되는 물음표 같은 삶을 살았다. 그의 이야기를 들은 사람들은 각자의 삶에 어떤 물음표를 갖게 될까.
 
작은 보트에 동물들과 함께 타고 조난당하는 파이

극 중 '파이'는 동물원을 운영하는 아버지 밑에서 자란다. 당연히 호랑이를 비롯한 여러 동물들을 보고 느끼며 성장한다. 어린 시절, 호랑이와 눈을 맞추며 교감하는 것을 느꼈다고 생각했던 파이에게, 아버지는 넌 호랑이의 영혼을 느낀 게 아니라 파이 네 모습을 본 것이라고 격하게 호통친다. 물론 부모 입장에서 자식이 맹수에게 변을 당할까 걱정이 돼 호통친 것이었다. 하지만 이후 호랑이에게 다른 동물을 가져다주고 호랑이가 그것을 잔인하게 물어뜯어 먹는 모습을 보게 한다. 훈육의 한 방식이라고 하기에 어린아이에게 잔혹한 모습일 수 있었다. 파이는 그 순간 트라우마가 될 기억일지 모를 것을 강렬하게 새긴다.
 

영화 <라이프 오브 파이>의 한 장면. ⓒ 이십세기폭스코리아(주)

 
파이는 이성보다 감성을 중시하며 삶을 살길 바랐던 어머니와 어떤 상황에서도 이성의 끈을 놓아선 안 된다고 강조한 아버지 밑에서 자랐다. 그러던 중 가족이 캐나다로 이민을 가게 되는 상황이 온다. 물론 키우던 동물들과 함께. 배를 타고 바다를 항해하던 중 거센 폭풍우를 만나 배가 난파된다. 가족들은 물에 잠긴 건지 바다에 빠진 건지 모두 사라지고 실로 존재하는 파이 혼자 작은 보트 하나를 탄 채 탈출하게 된다. 어떤 방식으로든 자신을 지도해주던 사람들을 모두 잃은 후였다.

엉겁결에 보트에는 파이 자신과 얼룩말, 오랑우탄, 하이에나, 호랑이가 함께 있는 상태였다. 가족은 모두 없고, 경계하며 자랐던 동물들이 한데 섞여 있는 것이다. 이후, 파이와 동물들의 바다 표류기가 내용 전반을 이룬다. 동물들은 서로를 경계하고 배고픔에 허덕이며 서로를 공격한다. 특히 하이에나는 얼룩말과 오랑우탄 모두를 죽이고 마지막에 호랑이는 하이에나를 죽인다. 이 모든 과정을 지켜본 파이는 결국 호랑이와 자신만이 남은 상황에서 호랑이를 경계하며 표류한다. 모두가 배고픈 짐승, 본능만이 앞서는 생물일 뿐이었다.

극 중 호랑이인 '리처드 파커'와 '파이'는 서로를 경계하며 먹히지 않기 위해 으르렁댔고 함께 살기 위해 무엇이든 낚시해 먹으며 삶을 연명했다. 리처드 파커는 파이를 살게 하는 동력임과 동시에 파이의 두려움을 자극하는 '적수'이기도 했다.

파이가 바다 위에서 보낸 삶은 무엇이었을까. 혹은 지금도 진행되는 삶은 무엇일까. 바다 위에서 표류하기 위해선 분명 이성적인 사고가 필요했다. 뗏목을 만들어 호랑이와 간격을 둔 채 생활해야 했고 이 모든 것을 기록하기 위해 연필이 있어야 했으며 낚시를 하기 위해 미끼로 쓸 찌에 대해 고민해야 했다. 생명을 연장하기 위해서 반드시 요구되는 이성적인 사고들이 파이와 리처드 파커를 끊임없이 채찍질하는 것이다.

하지만 반대로 파이는 리처드 파커에 대해 항상 경계하며 긴장을 늦추지 말아야 했고, 희망이라는 낯선 단어를 품고 살아가야 했다. 밤의 바다가 보여주는 아름다운 생명의 연합을 보며 황홀함을 느끼기도 했고 보이지 않는 신에게 울부짖으며 자신을 어찌할 것인지 토로하기도 했다. 이 모든 것은 감정의 영역이라고 보면 될까. 파이를 살게 한 것. 이성과 감성. 끊임없이 물음표가 붙게 되는 삶의 수단들. 파이는 우리에게 물음표 같은 삶을 보여주고 싶었던 것이 아니었을까.
 

영화 <라이프 오브 파이>의 한 장면. ⓒ 이십세기폭스코리아(주)

 
결국, 파이는 생존한다. 어느 낯선 땅에 지쳐 쓰러졌고, 파이와 역경을 함께 했던 리처드 파커는 알 수 없는 숲으로 가버렸다. 모든 것이 사라진 후 파이만이 남았고 그를 발견한 사람들은 파이의 조난 이야기를 기록하려 파이를 찾아온다. 파이는 그들에게 앞선 이야기를 가감 없이 들려준다. 하지만 그들은 믿지 않는다. 그들은 사람들이 '믿을 만한' 이야기를 해달라고 재촉한다. 실제 벌어진 일이라 해도 사람들이 '믿지 않으면' 그만인 것이다. 파이는 그들을 위해 인물들을 바꾼다. 얼룩말은 보트에 함께 타게 된 불교 신자로, 오랑우탄은 자신의 어머니로, 하이에나는 배에 있던 주방장으로, 그리고 호랑이 리처드 파커는 파이 자신으로 말이다. 인물을 바꾸니 이야기가 아주 다른 차원의 것으로 바뀐다.

관객 또한 이 부분에서 숨겨진 물음표가 우후죽순으로 살아나는 것을 느꼈을 것 같다. 그렇다면, 파이가 정말로 경험한 바다 표류 이야기는 도대체 무엇인가. 진짜 동물들과 함께 있었던 것일까, 사람들과 함께 있었던 것일까. 마지막에 와서 이 이야기는 완전히 다른 숨을 얻게 되고, 그 앞에서 관객들은 당황한다. 우리가 믿은 것은 무엇인가. 이성적으로 납득 되는 이야기인가, 감성적으로 믿고 싶은 이야기인가. 파이는, 모든 것은 우리 믿음에 달려있다는 말을 한다. 어떤 이야기를 믿고 싶은지는, 각자의 믿음에 달려있다고.

이야기적으로는 물음표를, 영상적으로는 느낌표를 찍게 만드는 영화

인간이 삶을 살아갈 때 만나는 것은 상황뿐만이 아닐 것이다. 누군가와 만나고 헤어지는 이야기든, 새로운 일을 시작하는 이야기든, 내적 갈등을 겪는 이야기든, 누군가와 심하게 싸우는 이야기든, 그런 상황 안에는 반드시 스스로의 믿음이 존재한다. 외면하려 해도, 내가 믿고 싶은 것, 내가 믿으며 살아온 가치관 같은 것 말이다. 부정하려 해도 자신의 믿음과 신념은 자신을 살게 하는 동력이 될 수도 있다. 어떤 것을 믿든 개인의 선택에 달려 있겠지만, 삶을 살아가는 목표는 그런 것에서 나오는 게 아닌가, 생각한다. 단순히 삶을 연명해야 한다는 본능이든, 어떤 미지의 것을 탐험하고 싶어하는 이성적 사고든, 모든 건 자신의 믿음에서 출발한다. 정당한 것은 없을 것이다. 그른 것 또한 없을 것이다.

신은 우리를 만들어 놓고 우리의 이야기를 구경만 하고 있을 지도 모르고, 어쩌면 신이란 것이 아주 없을 지도 모르고, 혹은 우리가 알지 못하는 방식으로 우리를 애정하고 끊임없이 도우고 있을지도 모르는 일이다.

파이의 아버지가 어린 파이에게 호통쳤던 것처럼, 무언가에게 영혼이 있는 게 아니라, 그것을 보는 자기 자신을 느끼고 있는 거라고 생각해봤다. 내가 보는 것, 내가 만지는 것은, 각자의 생명을 갖는 것이 아니라, 내 믿음에서 시작돼 활기를 얻는 것은 아닌가. 내가 외면하면, 외면할 수 있는 하찮은 것이 되고 애정을 가지면 아름다운 것이 될 수 있는 것 말이다. 철저히 나 중심의 사고로 돌아가겠지만, 그런 것이 결국 삶을 살게 하는 동력이 되는 것은 아닌가, 하고 생각해보았다.

어떤 것에도 답을 줄 수 없었다. 그게 이 영화가 가진 매력이 아닐까. 이야기는 끝났지만 더 긴 물음표를 남기고 떠난 작품. 앞서 소개된 이야기를 전부, 다 뒤집어 생각해보게 만드는 작품. 파이의 인생은, 어떤 식으로 결말을 맺은 건지 알 수 없다. 분명, 관객들 모두 자신들이 편한대로 생각하게 될 것이다.

삶이 가진 매력은 그런 이중성일 것이다. 우린 모두 답을 내고 싶어하지만 절대로 답이란 존재하지 않는 것. 감성이든 이성이든 단일한 하나의 영역은 존재하지 않는 것. 우린 모두가 지켜야 할 법을 기록했지만, 해석은 제각기 다 다를 수 있다. 성경 또한, 받아들이는 사람의 입장에서 재해석 되곤 한다. 어쩌면, 이 삶이 끝나야 답에 가까운 무언가를 찾을 수 있는 기회가 올까.
 

영화 <라이프 오브 파이>의 한 장면. ⓒ 이십세기폭스코리아(주)

 
이야기뿐 아니라 중반부, 바다에서 보여진 아름다운 영상은 이 영화를 떠올릴 때마다 기억될 장면이 될 것이다. 이성적으로 이야기의 흐름만 따라가다가 보게 되는 밤바다 속 고래의 유영 장면은, 이성으로 사고할 수 있는 부분이 아니었다. 아름다움, 황홀함, 같은 감성의 영역 또한 반드시 영화를 받아들이는 데 필요하다고 생각했다.

정말로 좋은 작품을 보았다. 이야기적으로는 물음표를, 영상적으로는 느낌표를 찍게 만드는 영화였다. 모든 것이 어우러져 조화를 이루는 작품. 하지만 결과적으로 관객에게는 무수한 질문을 던지는 작품. 지금껏 봤던 영화 중 가장 오래 기억에 남을 작품 중 하나로 기억될 것 같다. 하지만 확언할 순 없다. 내가 추구하는 가치와 믿음이 변하면 내가 기억하는 것들도 그 모습을 달리할 것이다. 그런 아이러니를 이야기해준 이 영화를 보고, 삶에 대해 무지할 수밖에 없는 것을, 나는 안도한다.
 
라이프오브파이` 영화 이안 호랑이 리처드파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안녕하세요.^^ 기사와 문학 그리고 영화에 관심이 많은 사람입니다. 저의 부족한 생각과 관찰을 통해 좋은 글을 쓰는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