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스타

장현승, 논란 끝에 결국 비스트 탈퇴

"음악적 견해로 시작된 성격 차이... 합의 결별"... 5인 체제로 재정비

16.04.20 10:00최종업데이트16.04.20 10:00
원고료로 응원

비스트의 장현승은 팀을 탈퇴하고 솔로로 활동을 이어가기로 했다. ⓒ 큐브엔터테인먼트


비스트의 멤버 장현승이 탈퇴했다. 그동안 태도 논란, 스케줄 불참, 팀원과의 마찰 등으로 시끄러웠던 터라 '터질 일이 터졌다'는 분위기다.

19일 비스트의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는 "비스트가 금일을 기점으로 멤버 장현승이 팀을 탈퇴하고 윤두준, 이기광, 양요섭, 용준형, 손동운 총 5인체제로 팀을 재정비한다. 장현승은 앞으로 솔로 아티스트로 개인 음악작업에 전념하고자 한다"고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덧붙여 소속사는 장현승의 탈퇴 이유가 음악적 견해에서 비롯된 성격 차이라고 밝혔다.

장현승은 YG엔터테인먼트에서 빅뱅의 멤버가 될 뻔했지만 탈락했고, 이후 큐브엔터테인먼트에 소속돼 비스트 안에서 활동을 이어왔다. 포미닛의 현아와 함께 '트러블메이커'를 불러 대중의 큰 사랑을 받으며 좋은 활동을 선보이기도 했다.

다음은 큐브엔터테인먼트의 공식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큐브엔터테인먼트 입니다.

비스트를 사랑해주시는 팬 여러분들께 감사의 말씀 드리며, 한 가지 안내사항 전달 드립니다.

그룹 비스트가 금일을 기점으로 멤버 장현승이 팀을 탈퇴하고 윤두준, 이기광, 양요섭, 용준형, 손동운 총 5인체제로 팀을 재정비합니다. 장현승은 앞으로 비스트의 멤버가 아닌 솔로 아티스트로 개인 음악작업에 전념하고자 합니다.

장현승과 5인 멤버는 서로 다른 음악적 견해에서 시작된 성격 차이로 팀 활동에 대한 발전적 변화를 사측과 꾸준히 상담, 논의해 왔습니다. 이후 멤버 전원 오랜 심사숙고 끝에 장현승과 합의 결별하고 팀을 재정비 하는 것에 의견을 모았습니다.

그동안 비스트는 7년 여간 팬들과 정상을 향한 공동의 목표를 이루기 위해 쉼 없이 달려왔습니다. 때문에 이번 결정은 멤버와 회사, 모두에게 쉽지 않았습니다.

5인체제로 변화한 비스트는 흔들림 없이 2016년 발표예정인 새 음반 준비와 국내외 일정을 소화할 예정입니다. 앞으로도 서로의 자리에서 최선을 다할 비스트와 장현승을 위해 꾸준한 응원과 관심 부탁드리겠습니다.

장현승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음악이 주는 기쁨과 쓸쓸함. 그 모든 위안.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