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스타

영화 '베테랑'은 어째서 시원한가?

[리뷰] 답답한 상황 즉각적으로 풀어가는 전개, '베테랑'의 묘미

15.08.07 18:57최종업데이트15.08.07 18:59
원고료로 응원
* 이 기사에는 영화 <베테랑>의 내용이 다수 포함되어 있습니다.

영화 <베테랑> 포스터 ⓒ (주) 외유내강


부패한 기득권에 맞서는 경찰의 이야기. 이 얼마나 흔하고 뻔한 소재인가? <공공의 적>부터, <부당거래>에 이르기까지 이 소재는 꾸준히 영화로 만들어졌고, 꾸준히 사랑받아 왔다. <베테랑> 또한 이 뻔하디 뻔한 소재를 차용했다.

그러나 유독 <베테랑>은 다른 영화들에 비해서 청량감이 더하다. 이것은 영화의 결말에 가까스로 '악'을 처단해서 얻어지는 그런 카타르시스와는 좀 다르다. 영화 내내 계속해서 터지는 시원한 탄산수가 주는 것 같은 청량감이다.

<베테랑>이 이런 청량감을 갖는 이유가 있다. 관객이 불편함과 불안감을 느끼기 시작하는 순간에 시원하게 그것을 바로바로 해결해 주기 때문이다.

우리는 <베테랑>을 보면서 실제 일어난 사건을 머릿속에 떠올릴 수 있다. 그러나 동시에 우리는 또 다른 생각 하나를 더하게 된다. '영화가 현실을 과장한 것이 아니다.' 즉, '현실은 영화보다 더하다'는 생각이다. 대한민국에서 기득권의 절대적인 힘과 그들의 무법적인 행위는 영화적 상상력에만 그치는 것이 아니라 지독한 현실이지 않은가 말이다.

따라서 영화 안에서 사건 해결을 방해하는 요소들이 등장할 때마다 우리는 긴장할 수밖에 없다. 기득권의 힘을 상상이 아닌 현실로서 인지할 수 있기 때문이다. 수사를 진행하려는 형사를 막는 상사의 모습을 보면서, 형사의 앞에 놓일 수사의 어려움을 쉽게 떠올린다. 그리고 감정이입을 하게 된다. 그런 낌새가 스크린에 펼쳐지자마자 관객은 이를 현실적으로 인식하는 것이다.

대기업의 상무가 형사의 업무를 방해하기 위해 그의 부인을 찾아가 돈이 든 핸드백을 건넬 때도 마찬가지다. 우리는 이를 현실로 받아들인다. 오히려 현실에서는 이보다 더 할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그러니 바로 스트레스가 쌓인다. 답답해진다.

이를 촘촘히 쌓아서 나중에 한방을 날리는 것이 기존의 영화적 작법이었다면, <베테랑>은 다르다. 그 순간에 이 답답한 순간을 바로 해소시켜 버린다. 핸드백에 있는 돈을 바로바로 꺼내 대기업 상무를 엿 먹이고, '막내 칼침 놓은 새끼가 누구냐'며 달려가 뺨을 치고, 윗선에서의 압박을 '주부도박단' 검거로 은근슬쩍 물타기해 수사를 이어나가게 한다. 현실이라면 분명 탁 막혔을 부분을 <베테랑>은 쌓지 않고 바로 터트려 버린다. 그러니 영화 보는 내내 속이 시원할 수밖에 없다.

그래서 영화 내내 정의는 시원시원하다. 칼에 찔리고서도 '칼침 정도는 맞아 줘야 한다'며 당당하고, 전세 대출받아야 함에도 '쪽팔리지 말라'며 남편에게 시원하게 일갈할 수 있다. 그리고 동료 형사에게 '돈 받아 쳐 먹었느냐'고 팔을 꺾어 버리는 장면도 마찬가지다. 정의가 주눅 들지 않는 모습. 큰 어려움이나 난관에 빠져 정의가 어깨를 숙이고 오열과 좌절하는 모습이 <베테랑>에는 없다. 그래서 시원하다.

단지, 그 시원함의 원인을 인식하면 영화보다 더한 현실의 모습이 존재하고 있다. 그래서 끝맛이 살짝 쓴 것은 안타깝다. 하지만 어쩌랴. 영화가 현실의 그 쓴맛까지는 해결해 줄 수 없는 법이다.

베테랑 류승완 황정민 유아인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