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1일 유튜브 '노빠꾸탁재훈' 채널에서 탁재훈은 카라 멤버 니콜에게 '아줌마', 헛수고했지 않나' 등의 발언을 해 논란이 됐다.

지난 21일 유튜브 '노빠꾸탁재훈' 채널에서 탁재훈은 카라 멤버 니콜에게 '아줌마', 헛수고했지 않나' 등의 발언을 해 논란이 됐다. ⓒ 노빠꾸 탁재훈 갈무리

 
시즌 3으로 돌아온 유튜브 채널 '노빠꾸 탁재훈'이 연일 성인지 감수성이 부족하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지난 19일 공개한 영상에서 게스트로 출연한 일본 AV(성인물) 배우가 걸그룹 멤버에게 "AV 배우로 데뷔하는 건 어떻겠냐"고 발언해 논란이 됐다. 해당 장면을 편집 없이 내보낸 '노빠꾸 탁재훈'을 향한 대중의 비판이 이어지자, 지난 21일 제작진은 "모든 시청자 분들에게 어떠한 변명도 없이 고개 숙여 사과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하지만 같은 날 공개한 새로운 회차에서도 탁재훈은 부적절한 발언을 이어갔다. 솔로 가수로 컴백해 출연한 그룹 카라의 멤버 니콜을 향해 "신곡 반응이 없지 않았냐", "노땅들이지 않냐", "뭐하는 거냐. 아줌마들끼리 모여서" 등의 발언을 한 것이다. 이를 두고 시청자들은 "너무 무례한 발언이다", "새로운 시류를 읽었으면 좋겠다" 등의 비판을 쏟아냈다.
 
선 넘은 악마의 입담

유튜브 채널 '노빠꾸 탁재훈'의 논란은 처음이 아니다. 이른바 '악마의 입담'으로 유명한 탁재훈의 토크쇼인 이 채널은 출연진을 취조하는 형사 콘셉트에 맞춰 또 다른 호스트인 신규진과 함께 압박 질문을 던진다. 대부분 여성 연예인이 출연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최근 가장 높은 조회수를 기록했던 에피소드는 일본 AV 배우 오구라 유나가 출연한 영상인데, 최근 시즌 3를 맞이해 '시청률 치트키'로서 그를 다시 섭외했다.

이들은 성인물과 관련한 대화를 거리낌없이 이어갔다. "신작이 많이 나왔으니 꼭 봐달라"는 오구라 유나의 발언에 탁재훈과 신규진은 "끝나고 다운 받아달라", "다운 없이도 볼 수 있는 방법을 알려주겠다"고 말했다. 또 오구라 유나가 탁재훈을 밧줄로 묶으며 성인물의 한 장면을 따라 하는 듯한 상황극을 펼치기도 했다.
 
 유튜브 채널 '노빠꾸 탁재훈' 화면 갈무리

유튜브 채널 '노빠꾸 탁재훈' 화면 갈무리 ⓒ nobacktak

 
이날 탁재훈이 특별 호스트로 출연한 걸그룹 멤버에 대해 "(일본에서) 어떨 거 같냐"고 묻자 오구라 유나는 "몸매가 좋아서 인기가 많을 거 같다. 꼭 데뷔해달라. 내가 도와주겠다"고 AV 배우 데뷔를 권유했다. 이에 걸그룹 멤버가 "한국에서 이미 배우로 데뷔했다"고 답하며 넘어가자 탁재훈은 "그거랑 다르다"고 말했다. 

회차 방영 이후 누리꾼들은 "AV 배우로 데뷔하라는 건 성희롱", "장난스럽게 저런 질문을 해도 되냐" 등 날을 세웠다. 또 "AV 배우가 유튜브에 출연해도 되냐", "점점 음지화되는 방송이 많다"며 오구라 유나의 섭외를 문제 삼았다. 

이후 제작진은 해당 장면을 삭제하며, "전적으로 제작진의 불찰이며, 합류한 출연진에 대한 배려가 없었다"며 "노빠꾸의 콘셉트로 남성 시청자들을 타깃으로 즐거움을 드리기 위해 제작해 왔지만, 채널이 성장함에 따라 저희의 불찰이 사회적으로 논란이 될 수 있다는 점을 인지하지 못했다"고 사과했다.

해당 걸그룹 멤버가 속한 C9 엔터테인먼트를 향한 질타도 나왔다. 당시 엔터테이먼트 측은 "현장에서 어떠한 감정적인 문제도 없었고, 편집본을 사전에 공유받았지만 본인의 역할에 충실하기 위해 방송 송출 본에 이견이 없다고 했다"고 전했다. 이를 두고 "어린 아이돌이 대놓고 싫다고 하겠냐", "성희롱을 당한 건데 왜 보호하지 않냐"며 소속 연예인을 제대로 보호하지 않는 소속사의 태도를 비판했다.
 
AV의 양지화, 무례의 예능화
 
 유튜브 채널 '노빠꾸 탁재훈'에 출연한 이해인의 발언

유튜브 채널 '노빠꾸 탁재훈'에 출연한 이해인의 발언 ⓒ nobacktak

 
사실 유튜브 채널에는 AV 배우나 성적 콘셉트로 활동 중인 인플루언서가 종종 출연한다. 앞서 '노빠꾸 탁재훈'에는 노출이 많은 의상이나 속옷만 입고 피아노를 연주하는 걸로 유명한 배우 겸 유튜버 이해인이 출연했다. 당시 "내가 피아노를 칠 때 구독자들은 다른 걸 친다는 식의 댓글이 '좋아요'를 많이 받았다"는 이해인 발언이 별다른 편집없이 나가 발언 수위를 두고 논란이 됐다.

'노빠꾸 탁재훈'을 비롯한 몇몇 유튜브 채널이 조회수를 올리기 위해 성 상품화를 노골적으로 드러내고 성인지 감수성을 존중하지 않는다는 지적도 많다. 특히 '노빠꾸 탁재훈'은 콘셉트를 이유로 출연진에게 무례한 질문을 던진다. 이때 출연진의 화내거나 당황하는 반응이 하나의 재미 요소로 쓰이는데, 이를 염려하는 목소리도 있다. 한 시청자는 "채널에 출연하는 사람들이 대부분 어린 여성 연예인이다. 그들이 무례한 질문에 꼼짝없이 당하는 모습이 왜 재밌는지 모르겠다"는 댓글을 달았다.

특유의 독설로 유명한 탁재훈이기에 그가 보여줄 수 있는 '독함'도 있고, 이것이 재미가 되기도 하다. 하지만 자극적인 재미만이 진짜 '독함'을 보여주는 건 아니다. 인권 감수성과 성인지 감수성을 해치는 유머에 대중은 웃기 보다 불편함을 느낀다. 게다가 유튜브는 어린 시청자도 접근이 가능하다. 제작진의 신중한 태도가 필요하다. 무례함을 예능으로 둔갑시킨다고 유해함이 사라지는 건 아니다.
노빠꾸탁재훈 탁재훈 유튜브 AV 성인지감수성
댓글1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