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FC 설기현 감독

경남FC 설기현 감독 ⓒ 경남FC

 
프로축구 경남FC와 재계약한 설기현 감독은 "2023시즌에는 팬들에게 반드시 K리그1 승격이라는 선물을 안겨드리겠다"고 인사했다.
 
경남FC와 설기현 감독이 2023시즌에도 함께 하기로 합의한 것이다. 설 감독은 올해 말이 계약 만료였고, 다시 1년간 지휘봉을 잡게 되었다.
 
경남FC는 "지난 10월 시즌 종료 후 설기현 감독 계약기간 만료일이 다가옴에 따라 감독교체 또는 유임에 대해 심사숙고해 왔으며, 도내 축구인, 서포터즈 등을 통한 다양한 의견수렴과 설기현 감독 본인의 각오를 반영하고, 또한 '23시즌 전력의 연속성 유지와 K리그1 승격을 조건으로 경남FC 이사회에서 연임을 결의하였고, 이를 구단주에게 건의하였다"고 했다.
 
이에 경남도는 경남FC 이사회의 건의사항을 수용하는 의견을 보내왔으며, 경남FC는 현 설기현 감독과의 1년 재계약을 결정했다.
 
경남FC는 "그 동안 설기현 감독 재임기간 내 K리그1 진출 실패라는 책임론 등도 일부 있었으나, 용병선수들의 불가피한 타구단 이적 등으로 인한 감독의 전략·전술을 펼치는데 구단의 적극적인 지원이 없었던 점도 있었다"고 했다.
 
경남FC는 2023시즌 K리그1 진출을 목표로 설기현 감독 체제하에 좀 더 완성된 팀으로 준비하는 방향으로 힘을 모아 도민의 사랑을 받는 명문구단으로 거듭나겠다는 각오를 보이고 있다.
 
설기현 감독은 "다시 한번 기회를 주셔서 감사드린다. 경남FC에서 프로축구 감독을 시작하여 구단에 많은 애정을 가지고 있다"며 "지난 3년 간 경쟁력 있는 팀을 만들기 위해 노력해왔으며, 이제 결실을 맺을 시간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더욱 완성된 전술과 조직력으로 도민의 즐거움과 자랑이 되는 팀을 만들어보겠다"며 "2023시즌에는 팬들에게 반드시 K리그1 승격이라는 선물을 안겨드리겠다"라고 덧붙였다.
 
경남FC는 2023시즌 준비를 위하여 본격적인 선수단 구성과 동계전지훈련에 돌입할 예정이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