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비상선언> 스틸 이미지.

영화 <비상선언> 스틸 이미지. ⓒ ㈜쇼박스

 
(서울=연합뉴스) 김정진 기자 = 영화 '비상선언' 배급사 쇼박스는 21일 작품을 둘러싼 역바이럴(작품에 대해 부정적인 입소문을 내는 것) 논란에 대해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고 밝혔다.

쇼박스는 이날 공식 입장을 통해 '비상선언' 개봉 전후로 온라인에 게시된 글과 평점을 약 한 달간 확인한 결과 "사적인 이익을 목적으로 한 세력이 영화에 대한 악의적 평가를 주류 여론으로 조성하고자 일부 게시글을 특정한 방식으로 확산 및 재생산해 온 정황을 발견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특정 세력의 사적 이득을 위해 관객의 목소리가 이용되거나 왜곡돼서는 안 된다. 부당한 의도를 가진 세력이 존재한다면 이는 분명히 밝혀내야 할 일"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영화에 대한 관객의 비판은 겸허히 받아들이겠지만 그 흐름에 사적 이익을 목적으로 한 세력이 개입돼있다면 단호히 대응할 것"이라며 "특정 세력의 범죄 사실이 드러날 경우 엄벌을 내려 주시기를 희망한다"고 촉구했다.

지난달 3일 개봉한 '비상선언'은 한 마케팅 업체가 작품에 대해 부정적인 입소문을 퍼뜨렸다는 의혹이 제기되며 역바이럴 논란에 휩싸였다.

한재림 감독이 연출한 이 영화는 하와이행 항공기에서 생화학 테러가 발생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송강호·이병헌·전도연·김남길·임시완 등이 출연했다.

stop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