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일부터 한국컬링선수권대회가 펼쳐지는 의정부컬링경기장.

9일부터 한국컬링선수권대회가 펼쳐지는 의정부컬링경기장. ⓒ 박장식

 
16년 만에 홈에서 열리는 여자 컬링 세계선수권 출전, 8년 만에 열리는 동계 아시안게임 티켓, 그리고 2년 뒤 동계 올림픽을 위한 마지막 담금질에 나설 기회까지.

9일 개막해 17일까지 의정부컬링경기장에서 펼쳐지는 한국컬링선수권대회의 우승에 걸린 출전권이다. 2024년 하반기부터 2025년 상반기까지 한국 컬링을 대표할 남녀 4인조 팀을 선발하는 이번 대회는 여자 8개 팀, 남자 7개 팀이 출전해 국가대표로의 치열한 경쟁에 나선다.

올해 대회는 모든 팀이 한 번씩 서로 맞붙는 예선 라운드로빈을 치른 후, 1위와 2위가, 3위와 4위가 서로 맞붙는 플레이오프 경기가 열리는 방식이다. 1위와 2위 경기의 승자는 결승에 직행하고, 1·2위 경기 패자는 3·4위 경기의 패자와 준결승을 치른 뒤 이 경기의 승자가 17일 열릴 결승에서 단판 경기를 펼칠 예정이다. 

높은 중요도만큼... 역대급 경쟁 기대

'역대급 경쟁'이다. 국가대표인 팀과 국가대표가 아닌 팀의 전력 차이가 이렇게 적은 때가 없다. 특히 여자 컬링은 대회에 출전한 모든 실업팀이 국가대표로 올라서더라도 이상하지 않다. 

지난 시즌은 한국 컬링 최초로 그랜드슬램 우승을 만든 여자 국가대표 경기도청 '5G'(김은지·김민지·김수지·설예은·설예지)의 활약도 대단했지만, 그 뒤를 바짝 쫓아 투어에서 좋은 성적을 보였던 강릉시청 '팀 킴'(스킵 김은정)의 기세도, 국내 경기에서 활약했던 춘천시청(스킵 하승연)이 '3강'을 이루고 있다. 

이외에도 어린 선수들이 대거 합류하며 '제2의 전성기'에 가까운 활약을 보이고 있는 전북도청(스킵 강보배), 지난 의성군수배 때 '팀 킴'을 상대로 승리했던 의성군청(스킵 김수현), 다시금 도약을 노리는 서울시청(스킵 이은채)가 출전한다. 비실업팀에서는 경일대학교와 봉명고등학교 선수들도 나선다.

남자 국가대표는 지난 시즌 국가대표였던 강원도청(박종덕·정영석·오승훈·이기복·성지훈)이 2연패를 노리는 가운데, 비실업 선수로 국가대표를 역임했던 김정민 선수를 영입해 전력을 보강한 서울시청(스킵 정병진), 의성군수배 2연패를 달성하는 등 '베테랑'의 면모를 보이고 있는 경북체육회(스킵 김수혁)가 경쟁한다.

의성군청(스킵 이재범)도 선배 선수들을 고교 시절, 그리고 실업팀에서 꺾어봤던 경험을 바탕으로 이번 대회 경쟁에 나선다. 고교 팀으로는 봉명고등학교와 의정부고등학교가, 그리고 이번 대회 유일한 동호인 팀으로 충남컬링연맹 선수들이 나서 실업팀 선수들과 선의의 경쟁을 벌인다.

더욱 '명예' 많은 올 시즌, 누가 '태극마크' 달까
 
 한국컬링선수권대회에 나선 동호인 팀인 충남컬링연맹 선수들(검은색·흰색 유니폼)이 서울시청 선수들과 9일 의정부컬링경기장에서 경기를 치르고 있다.

한국컬링선수권대회에 나선 동호인 팀인 충남컬링연맹 선수들(검은색·흰색 유니폼)이 서울시청 선수들과 9일 의정부컬링경기장에서 경기를 치르고 있다. ⓒ 박장식

 
이번 대회는 의정부컬링경기장에서 펼쳐지는 첫 번째 국가대표 선발전이다. 최근 열렸던 6번의 한국컬링선수권이 강릉컬링센터·진천선수촌 등을 벗어나지 못한 것과 비교하면 충분히 다르다. 의정부의 경우 전용컬링장으로 설계되어 빙질이 사시사철 평이하기에 얼음에 따른 변수 역시 작아 더욱 치열한 경기가 기대된다.

스위스 출신의 아이스 테크니션 스테판 뢰슬리스버거가 지난 대회에 이어 이번 대회에서도 수석 아이스메이커로 나서는 점도 반갑다. 스테판 뢰슬리스버거는 평창 패럴림픽의 아이스 테크니션을 지냈던 경력이 있다. 지난해에는 강릉의 습도가 높았던 탓에 경기 도중 얼음에 따른 변수가 많았다는 점을 고려하면, 이번에는 더욱 아이스로 인한 아쉬움이 적을 것으로 기대된다.

반가운 얼굴도 경기장을 찾는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때부터 강릉시청 '팀 킴' 선수들의 외국인 코치로 나서고 있는 피터 갤런트 코치가 이번 대회에서도 '팀 킴'의 외국인 코치로 선임되어 경기에 나선다. 선수들과 함께 나서는 '피갈량' 피터 갤런트 코치가 팀에 어떤 영향을 끼칠 지도 주목된다.

이번 대회의 우승에는 많은 출전권이 걸렸다. 2026 밀라노-코르티나담페초 동계올림픽의 첫 출전권을 확정짓는 대회인 2025년 세계선수권 티켓이 주어지고, 올해 가을 열릴 범대륙선수권의 출전권, 그리고 국내 선수들에게 가장 명예로운 대회 중 하나인 2025 하얼빈 동계 아시안게임 출전권이 차례로 나온다.

여자 팀에는 한 가지 더 좋은 명예도 뒤따른다. 2009년 강릉 대회 이후 한국 땅에서 16년 만에 열리는 2025 의정부 여자 컬링 세계선수권에 출전할 수 있는 티켓이 주어진다. 특히 지난 시즌 포인트를 감안하면 이번 세계선수권이 한국 여자 컬링의 올림픽 출정식이 될 가능성이 매우 높다.

이런 중요함이 뒤따르는 만큼, 이번 대회에서 놓는 선수들의 스톤 하나하나가 막중한 의미를 가질 터. 이번 한국선수권에서 어떤 명경기가 펼쳐질 지, 어떤 팀이 태극마크의 영광을 누릴 지 주목된다.

이번 대회 온라인 생중계는 컬링 전문 매체 컬링한스푼의 유튜브에서, 17일 열리는 남녀 결승전 생중계는 MBC SPORTS+에서 이루어진다. 의정부컬링경기장에서도 직접 경기를 관람할 수 있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컬링 한국컬링선수권대회 컬링국가대표 의정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대중교통 이야기를 찾으면 하나의 심장이 뛰고, 스포츠의 감동적인 모습에 또 하나의 심장이 뛰는 사람. 철도부터 도로, 컬링, 럭비, 그리고 수많은 종목들... 과분한 것을 알면서도 양 손에 모두 쥐고 싶어하는, 여전히 '라디오 스타'를 꿈꾸는 욕심쟁이.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