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청문특위, 31일 보고서 채택... 한국당 참여 미정

윤후덕 "적격·부적격 의견 상존, 종합해 보고서 채택하기로... 한국당과 끝까지 협의"

등록 2017.05.30 15:53수정 2017.05.31 09:31
4
원고료로 응원
a

[오마이포토] 이낙연 청문특위, 내일 보고서 채택하기로... 한국당은 불참 ⓒ 남소연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과 관련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야당인 국민의당·바른정당이 30일 청문 보고서를 채택하기로 합의했다. 이들은 오는 31일 전체회의를 열고 청문 보고서를 채택할 예정이다.

이 후보자 인사청문특위의 민주당 간사인 윤후덕 의원, 국민의당 간사인 김광수 의원, 바른정당 간사인 김용태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비공개회의를 약 20분간 한 뒤 이같이 밝혔다. 윤 의원은 "협의를 잘 마쳤다"라며 "(후보자 관련해) 적격 의견과 부적격 의견이 상존하지만 이를 종합해 청문 보고서를 채택하기로 합의했다. 내일(31일) 오전 10시 전체회의를 열고 보고서를 의결하려 한다"고 말했다.

a

여야 간사단 회의에 불참한 경대수 의원 자유한국당 경대수 의원이 25일 이틀째 열린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신상발언을 앞두고 생각에 잠겨있다. 이 후보자 인준 불가 방침을 고수하고 있는 경 의원은 이날 여야 간사단 회의에 불참했다. ⓒ 남소연


다만 여기에는 자유한국당 간사인 경대수 의원은 참석하지 않았다. 윤 의원은 관련해 "경대수 의원이 안 와서 섭섭하다"라며 "당 입장이, 간사협의에 참여하지 않는 걸로 정해져 불참한다는 걸로 저는 들었다"라고 말했다. 윤 의원은 다만 자유한국당의 '수용 불가' 견해와 관련해 "그게 당론인지는 알아봐야 한다. 인사에 관한 것을 당론으로 채택하는 경우는 잘 없기 때문에, 당 지도부의 방침을 야당 간사가 공유하는 걸로 판단한다"라고 말했다.

전날인 29일 자유한국당을 뺀 국민의당·바른정당·정의당 등 모든 야당이 이 후보자 인준에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한국당은 이날 의원총회 직후 정우택 대표 권한대행(원내대표)이 "(인준 요청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의견이 대다수였다. 당론까진 아니지만 그런(부적격) 의견으로 거의 압도적 의견이 개진됐다"며 '수용 불가' 견해를 밝혔다.

정 권한대행은 이어 30일 오전에도 "꼼수 정치"라고 칭하며 "어제 우리 당은 의총을 통해 (인준을) 절대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확정했다. 내일(31일) 본회의에서도 이 같은 원칙에 따라 행동방침을 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후보자 인준 반대'를 사실상 확정한 셈이다.

[관련 기사]
이낙연 총리 인준, 자유한국당 빼고 모든 정당 "동의"
국민의당에 뿔난 정우택 "특정지역당, 민주당 2중대" 비난

윤 의원은 관련해 "내일 회의를 열어 보고서를 채택하면, 국회가 법에 따른 절차를 지킨 모범적 사례가 될 것"이라며 "추가로 간사협의를 하게끔 각자 노력하기로 간사 간 협의했다. 내일 자유한국당 의원들도 참석해 보고서 채택할 수 있도록, 제가 끝까지 협의하고 연락드리겠다"라고 설명했다.

윤 의원은 앞서 불출석한 증인 2명(이경호 전남 정무특보, 전승현 전 전남개발공사 사장 등)에 대해 "불출석 사유가 명확히 이해되지 않는다고 판단, 검찰에 고발하기로 합의했다. 이 안건도 전체회의에서 의결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한국당은 이날 오후 청문특위 간사 회동이 열리던 비슷한 시각, 일정에 없던 긴급 원내대책회의를 국회에서 열고 반대 뜻을 재차 분명히 했다. 정 권한대행은 회의 종료 직후 기자들과 만나 "거의 절대적인 참석자 의견이 '총리 인준은 용납될 수 없다'는, 강한 의사 표시가 있었다"라고 말했다.

정 권한대행은 "내일 만약 (이 후보자 임명동의안이) 직권상정 또는 다른 방법에 의해서 본회의 안건으로 올라가게 되면 어떻게 할 것이냐는 구체적 방법에 대해서는, 원내 지도부에 모든 것을 일임하기로 결론 내렸다"면서도 "아직 내일 본회의까지 시간이 있다. 청와대나 여당의 여러 조치에 대해 모든 것을 열어놓고 기다리겠다"고 덧붙였다.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기획편집부. 여성·정치·언론·장애 분야, 목소리 작은 이들에 마음이 기웁니다. 성실히 묻고, 자세히 보고, 정확히 쓰겠습니다. A political reporter. I'm mainly interested in stories of women, politics, media, and people with small voice. Let's find hope!

AD

AD

인기기사

  1. 1 호텔 화장실 작은 수건, 원래 용도를 아십니까
  2. 2 비싸고 맛없는 고속도로 휴게소 음식, 가격 해부 해보니
  3. 3 "천공 기록 마지막 저장 22년 4월 13일 오후2:29:57, 어떻게 조작하나"
  4. 4 2월이면 바빠지는 누드모델, 이런 요구는 사양합니다
  5. 5 50대에 재취업했는데요, 이건 좀 아닌 것 같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