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임창정이 가을에 잘 어울리는 '임창정표 발라드'로 컴백했다. 지난해에 정규 15집을 발매한 데 이어 1년 만에 그 다음 정규 앨범을 낸 것이다. 이렇듯 가수로서 부지런하고 왕성한 활동을 이어가는 그의 신보, 정규 16집 <힘든 건 사랑이 아니다>의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지난 19일 오후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타이틀곡, TOP100귀 선정단이 직접 뽑아
 

임창정, 가을접수하며 소확행 가수 임창정이 19일 오후 경기도 파주시 예스아이엠 엔터테인먼트에서 열린 정규 16집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신곡 '힘든 건 사랑이 아니다'와 앨범을 소개하고 있다. 임창정의 정규 16집에는 발라드, 에너지 충전송, 청혼곡, 뽕필댄스곡 등 여러 장르의 곡이 담겨 있다.

▲ 임창정, 가을접수하며 소확행 가수 임창정이 19일 오후 경기도 파주시 예스아이엠 엔터테인먼트에서 열린 정규 16집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신곡 '힘든 건 사랑이 아니다'와 앨범을 소개하고 있다. 임창정의 정규 16집에는 발라드, 에너지 충전송, 청혼곡, 뽕필댄스곡 등 여러 장르의 곡이 담겨 있다. ⓒ 이정민

 
이번 정규 16집은 타이틀곡 선정이 독특하게 진행됐다. 음악 팬들을 모아 'TOP100 귀 선정단'을 꾸리고서 그들이 직접 투표를 하게한 것. 압도적인 지지를 받아 '힘든 건 사랑이 아니다'가 뽑힌 건데, 임창정과 잘 어울린다는 인상을 주는 이 타이틀곡은 가슴 아프고 애절한 분위기의 노래다. 임창정이 작업에 직접 참여해 만든 곡이다.

임창정은 타이틀곡 선정 비하인드를 털어놓으며 "원래는 100명의 선정단분을 모시려고 'TOP100귀'로 기획했는데 코로나19로 집합 인원수가 제한되어서 50명으로 줄여서 진행했다"고 밝혔다. '힘든 건 사랑이 아니다'는 선정단의 투표 전 회사 젊은 직원들의 반대에 부딪혔는데, 임창정이 타이틀곡으로 강하게 밀어붙였던 곡이다. 

"'힘든 건 사랑이 아니다'의 가사를 네다섯 번 정도 계속 고쳤다. 많은 분들이 공감할 수 있는 멜로디를 써야겠다는 생각에 신경을 많이 썼다. 정말 오래 녹음했고, 이렇게까지 긴 시간 녹음해본 적이 없었다."

그는 "한 곡으로 완성이 됐지만 여러 번 수정하다 보니 후렴구가 다른 세 개의 버전이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어 "지금까지 들려드린 제 노래와 크게 다르진 않다고 저는 생각한다"며 "곡의 차이는 듣는 분들이 느껴주시는 게 맞는 거고, 역시 임창정표 발라드라고 생각해주시는 분들이 계시다면 그것도 맞는 것"이라고 말했다. 

"변화를 하려고 억지로 애쓰진 않는다. 언젠가 다른 느낌의 내 인생이 쌓여서 자연스럽게 변화한다면 그게 진정한 변화가 아닐까. 지금은 내 감정에 충실하고 있다."

앨범에는 타이틀곡 '힘든 건 사랑이 아니다'를 비롯해 가슴 아픈 발라드곡 '이미 널 잊었어', 에너지 충전송 '소확행', 선정단으로부터 많은 관심을 받은 '꽃길을 걸어요' 등 총 15개의 트랙이 실렸다.

팬분들 "힘들지 않은 건 형 노래가 아니야"
 

임창정, 가을 접수하는 포스 가수 임창정이 19일 오후 경기도 파주시 예스아이엠 엔터테인먼트에서 열린 정규 16집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임창정의 정규 16집에는 진한 가을 감성을 담은 발라드를 포함해 에너지 충전송, 청혼곡, 뽕필댄스곡 등 여러 장르의 곡이 담겨 있다.

▲ 임창정, 가을 접수하는 포스 ⓒ 이정민

 
곡을 직접 만드는 임창정은 이번 앨범의 경우 "내가 하고 싶었던 것이 아닌, 많은 분들이 공감할 수 있는 멜로디를 만들어야겠다"는 생각으로 작업했다고 한다. 한 앨범 안에 다양한 장르가 담긴 것도 눈길을 끄는 점인데 이에 대해선 "정규앨범을 한 가지 톤으로 내면 지겨워서 못 듣는다"며 "제가 웃긴 댄스곡을 해도 팬분들이 감사하게도 들어주신다. 그래서 여러 장르를 시도했다"고 설명했다. 역시나 '부르기 힘든' 노래를 들고 온 것에 대한 해명(?)도 다음처럼 덧붙였다.

"음을 낮추면 맛이 잘 안 난다. 이번에도 3옥타브 정도 된다. 팬분들도 '힘들지 않은 건 형 노래가 아니야'라고 하더라(웃음)."

싱글이나 미니앨범과 달리 10곡이 넘게 수록되는 정규앨범을 내는 건 많은 시간과 공이 드는 일이다. 그럼에도 1년이란 시간 만에 새로운 정규앨범을 세상에 내놓은 그의 행보가 놀라울 수밖에 없다. 이렇게 성실하게 정규를 발표하는 이유를 묻자 임창정은 "팬분들이 제가 어떻게 살았는지 얘기 좀 해달라고 하셔서 '아, 1년에 한 번씩 노래로 인사를 드려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답했다. 

"사실 잠 잘 때든 취미활동을 할 때든 악상이 떠오르면 녹음이나 메모를 하는 게 소소한 재미가 됐다. 그렇게 쌓은 흔적들을 앨범 만들기 3개월 전부터 쫙 정리하는데 이게 제 행복이고 자연스러운 루틴이 됐다. 팬분들이 '이 형 1년 동안 이렇게 살았구나' 하고 키득키득할 걸 생각하면서 나도 키득키득 한다. 이게 즐겁게 사는 거고, 행복 아닌가 싶다. 그래서 계속 한다. 내년엔 17집 낼 거다."   

임창정, 진정한 만능꾼 가수 임창정이 19일 오후 경기도 파주시 예스아이엠 엔터테인먼트에서 열린 정규 16집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임창정의 정규 16집에는 진한 가을 감성을 담은 발라드를 포함해 에너지 충전송, 청혼곡, 뽕필댄스곡 등 여러 장르의 곡이 담겨 있다.

▲ 임창정, 진정한 만능꾼 ⓒ 이정민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