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장에 등장한 '무 관중' 프로야구 KBO리그 개막을 하루 앞둔 4일 인천 SK 행복드림구장 외야석에 '무 관중' 캐릭터가 그려진 현수막이 설치돼 있다.

▲ 야구장에 등장한 '무 관중' ⓒ 연합뉴스

프로야구 KBO리그 개막을 하루 앞둔 4일 인천 SK 행복드림구장 외야석에 '무 관중' 캐릭터가 그려진 현수막이 설치돼 있다.  

프로야구 개막전 관중은 없겠지만 프로야구 개막을 하루 앞둔 4일 오후 인천시 미추홀구 인천 SK행복드림구장 관중석에 SK 와이번스 팬들 모습이 그려진 플래카드가 설치돼 있다. 내일 프로야구 개막전은 무관중 경기로 진행될 예정이다.

▲ 프로야구 개막전 관중은 없겠지만 프로야구 개막을 하루 앞둔 4일 오후 인천시 미추홀구 인천 SK행복드림구장 관중석에 SK 와이번스 팬들 모습이 그려진 플래카드가 설치돼 있다. 내일 프로야구 개막전은 무관중 경기로 진행될 예정이다.? ⓒ 연합뉴스

 

프로야구 개막전 관중은 없지만 프로야구 개막을 하루 앞둔 4일 오후 인천시 미추홀구 인천 SK행복드림구장 관중석에 SK 와이번스 팬들 모습이 그려진 플래카드가 설치돼 있다. 내일 프로야구 개막전은 무관중 경기로 진행될 예정이다.

▲ 프로야구 개막전 관중은 없지만 프로야구 개막을 하루 앞둔 4일 오후 인천시 미추홀구 인천 SK행복드림구장 관중석에 SK 와이번스 팬들 모습이 그려진 플래카드가 설치돼 있다. 내일 프로야구 개막전은 무관중 경기로 진행될 예정이다. ⓒ 연합뉴스

  

플래카드가 신기한 SK 선수들 프로야구 개막을 하루 앞둔 4일 오후 인천시 미추홀구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SK 와이번스 선수들이 관중석에 관중 대신 가득 찬 플래카드를 바라보고 있다. 내일 프로야구 개막전은 무관중 경기로 진행될 예정이다.

▲ 플래카드가 신기한 SK 선수들 프로야구 개막을 하루 앞둔 4일 오후 인천시 미추홀구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SK 와이번스 선수들이 관중석에 관중 대신 가득 찬 플래카드를 바라보고 있다. 내일 프로야구 개막전은 무관중 경기로 진행될 예정이다. ⓒ 연합뉴스

  

무관중 개막, 랜선이 중요해 프로야구 무관중 개막을 하루 앞둔 4일 오전 잠실야구장에서 관계자들이 기자석에 랜선을 설치하고 있다. 거리두기를 위해 기자석을 확대했다.

▲ 무관중 개막, 랜선이 중요해 프로야구 무관중 개막을 하루 앞둔 4일 오전 잠실야구장에서 관계자들이 기자석에 랜선을 설치하고 있다. 거리두기를 위해 기자석을 확대했다. ⓒ 연합뉴스

  

현수막 응원, 소리 없는 외침… 프로야구 무관중 개막을 하루 앞둔 4일 오후 잠실야구장에서 LG 선수들이 훈련하고 있다. 잠실 개막전은 LG 홈경기로 열린다. 외야석에 LG 응원 현수막이 걸려 있다.

▲ 현수막 응원, 소리 없는 외침… 프로야구 무관중 개막을 하루 앞둔 4일 오후 잠실야구장에서 LG 선수들이 훈련하고 있다. 잠실 개막전은 LG 홈경기로 열린다. 외야석에 LG 응원 현수막이 걸려 있다. ⓒ 연합뉴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