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드라마, 법조드라마, 학교드라마 등등 드라마가 다루는 소재는 다양한 듯하면서도 몇 가지 보기 안에서 반복되고 있다. 이런 패턴 속에서 다소 낯선 소재를 다루는 드라마가 시청자를 찾아온다. 바로, 오는 15일 수요일 오후 9시 30분 첫방송하는 tvN 새 수목드라마 <머니게임>이다. 
 
8일 오후 서울 강남구의 한 호텔에서 <머니게임> 제작발표회가 열린 가운데 연출을 맡은 김상호 PD와 배우 이성민, 고수, 심은경이 참석했다.  

제2의 IMF에 대한 공포를 줄 작품?
  

'머니게임' 이성민-심은경-고수, 최고 연기맛집 예약 배우 이성민, 심은경, 고수가 8일 오후 서울 논현동의 한 호텔에서 열린 tvN 새 수목드라마 <머니게임> 제작발표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머니게임>은 대한민국의 운명이 걸린 최대의 금융스캔들 속에서 국가적 비극을 막으려는 이들의 사투와 첨예한 신념 대립을 그린 드라마다. 15일 수요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

배우 이성민, 심은경, 고수가 8일 오후 서울 논현동의 한 호텔에서 열린 tvN 새 수목드라마 <머니게임> 제작발표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이정민


"국가의 운명이 걸린 위험한 게임이 시작된다."

<머니게임>의 한 줄 소개 문구는 위와 같다. 줄거리를 간략히 풀자면, 정부 자본이 투입된 은행이 부도 위기에 직면하자 대한민국은 '제2의 IMF'가 오는 것 아니냐며 불안에 휩싸이고, 국가적 비극을 막기 위해 금융위원회가 노력하는 과정에서 서로 다른 신념을 가진 사람들의 치열한 갈등이 주요 이야기다. 실제로 IMF를 한 번 겪었던 만큼, 제2의 IMF 발생은 대한민국의 시청자에게 완전히 낯설지는 않은 소재면서도, 트라우마와 공포를 주는 대상이다. 

"저희 드라마는 경제 관료들의 이야기다. 제목이 '머니게임'인 이유는, 돈으로 게임을 할 수 있는 사람들이 많지 않은데 그것이 가능한, 국가의 경제관료 이야기를 담았기 때문이다. 제가 알기로는 우리나라 드라마에서 경제관료나 기재부, 금융에 관해 나온 적이 별로 없는 걸로 알고 있다." (김상호 PD)

이어 김 PD는 "접근하는 소재가 새롭기 때문에, 아마 새로운 드라마가 나올 것"이라고 자신감을 내비치며 "50대(이성민), 40대(고수), 20대(심은경)를 대표하는 등장인물들이 극중 서로를 잘 이해하지 못하는 설정이다. 현실을 반영한 측면이 있다"고 설명했다. 

야망가이자 금융위 부위원장 '허재' 역을 맡은 배우 이성민은 이 드라마에 임하며 느낀 점을 다음처럼 말하기도 했다. 

"<머니게임>은 제게 유독 어렵고 힘든 작품이었다. 그(허재)의 가치관과 경제관, 국가관이 한데 섞인 복합적 캐릭터를 표현하는 것이 힘들었다. 단순한 인물이 아니었다. 배우로서 이 캐릭터가 어떻게 해석하여 다가갈지 사명감을 가지게 하는 드라마였다. 굉장히 부담스럽고 힘든 작업이었다." (이성민) 

어려운 경제지식? 연기 따라가다 보면 안 어려울 것
 


<머니게임>에서 소신파 경제관료 '채이헌' 역을 맡은 고수는 이 드라마를 통해 강직한 카리스마를 선보일 예정이다. 그에게 경제지식을 습득하고 연기해내기 어렵지 않았는지 물었다.

"처음에는 '이게 뭐지' 싶었다. 그런데 제가 어렵게 느끼고 표현하면 보시는 분들도 어렵게 느껴지겠단 생각이 들더라. 그렇게 되지 않도록 유튜브나 책을 많이 보면서 배경지식을 공부했다. 무엇보다도, 스태프들과 감독님이 연기만 생각할 수 있게끔 자리를 만들어주셔서 지금도 스태프들 얼굴이 많이 생각난다." (고수)

이 질문에 이성민은 덧붙여 "자본주의가 뭔지, 시장경제가 뭔지 그런 것들을 숙지하는 과정이 있었는데, 전체 대본 리딩하는 날에도 교수님이 오셔서 배우들에게 강연도 해주셨다"고 말했다. 또한 극중 정의감 넘치는 흙수저 신임 사무관 '이혜준' 역을 많아 젊은 관료의 모습을 보여줄 심은경도 같은 질문에 다음처럼 답했다.
 


"어려운 경제 단어를 읽는 법부터 익혀야 했다. 저는 작품 할 때 항상 (캐릭터의) 감정을 먼저 생각하는데, 이번 드라마에서는 대사를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고 임했다. 사실 매 촬영마다 대사와의 싸움을 하고 있다. 경제용어나 경제지식의 경우 잘 모르는 건 감독님께 바로 물어보고 짚고 넘어간다." (심은경)

배우들의 이러한 답변들을 들은 김 PD는 "어려운 경제용어가 촬영할 때 문제되지 않았던 이유는, 세분의 연기력 때문이었다"며 "세 배우의 연기를 따라가다 보면 자연스럽게 어려운 경제용어도 이해가 될 것이다. 우리 드라마를 보시면 경제 공부도 할 수 있고 재미있고 1석2조일 것"이라고 자신했다. 

끝으로 이성민은 "꼭 봐야 하는 드라마라고 생각한다"며 "가정의 경제를 위해서라도, 우리가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를 보여주는 드라마다. 저 역시도 이 드라마를 하면서 경제가 일상 생활에 어떻게 영향을 미치는지 공부하고 알게 됐다"고 말했다.
 

'머니게임' 대한민국 최대 금융스캔들! 김상호 감독과 배우 이성민, 심은경, 고수가 8일 오후 서울 논현동의 한 호텔에서 열린 tvN 새 수목드라마 <머니게임> 제작발표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머니게임>은 대한민국의 운명이 걸린 최대의 금융스캔들 속에서 국가적 비극을 막으려는 이들의 사투와 첨예한 신념 대립을 그린 드라마다. 15일 수요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

김상호 감독과 배우들 ⓒ 이정민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