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에이스(준, 동훈, 와우, 김병관, 찬)가 '삐딱선'이라는 강렬한 타이틀곡으로 돌아왔다. 노래 제목처럼 이전보다 더 강렬하게 돌아온 이들은 세 번째 미니앨범 < 언더 커버: 더 매드 스쿼드(UNDER COVER : THE MAD SQUAD) >의 발매를 기념해 29일 오후 서울 광나루의 한 공연장에서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퍼포먼스 부담감에 위경련도
 

우리가 '에이스' 그룹 A.C.E(에이스. 준, 동훈, 와우, 김병관, 찬)가 29일 오후 서울 광장동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세 번째 미니앨범 'UNDER COVER : THE MAD SQUAD(언더 커버 : 더 매드 스쿼드)' 발매 컴백 쇼케이스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신곡 <삐딱선(SAVAGE)>은 '우리의 삐딱선을 타라'라고 말하는 정의로운 괴짜들의 이야기를 담은 곡이다.

▲ 우리가 '에이스'그룹 A.C.E(에이스. 준, 동훈, 와우, 김병관, 찬)가 29일 오후 서울 광장동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세 번째 미니앨범 'UNDER COVER : THE MAD SQUAD(언더 커버 : 더 매드 스쿼드)' 발매 컴백 쇼케이스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신곡 <삐딱선(SAVAGE)>은 '우리의 삐딱선을 타라'라고 말하는 정의로운 괴짜들의 이야기를 담은 곡이다.ⓒ 이정민

 
이번 타이틀곡은 에이스만의 카리스마를 표현할 수 있는 곡으로 '우리의 삐딱선을 타라'라고 말하는 정의로운 괴짜들의 이야기다. 강렬한 트랩 비트를 기반으로 한 노래로, 이 곡에 대해 동훈은 "남들과 다르게 살아가는 사람들을 보고 삐딱선을 탄다며 그들을 질타하기도 하는데, 생각해보면 그들이 특별한 세상을 만들기도 하고 방향을 제시하기도 하는 것 같다"며 "저희 에이스도 특별하고 다른 길을 가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병관은 이번 퍼포먼스에 대한 부담감이 심했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더 좋은 것을 보여드려야 한다는 생각에 며칠 전에 위경련을 겪기도 했다"며 "컴백에 맞춰서 다 나았는데 해가 거듭될수록 더 나은 모습을 보여드려야 한다는 생각에 부담감이 컸던 것 같다"고 했다.

이들은 자신들의 힘들었던 데뷔 과정에 대해 말하기도 했다. 동훈은 "에이스는 시작부터 특별했던 것 같다. 처음 만남도 고생을 많이 했다. 따로 열심히 하다가 만났다"며 "버스킹도 직접 장비를 빌려와서 했고 안무도 그런 방식으로 준비했다. 7명의 관객 앞에서 공연을 하다가 이제는 이 공간(예스24라이브홀)에서 콘서트를 할 만큼 성장한 것 같다"고 털어놓았다. 

"이전에는 이런 걸 다 겪어야 하나 싶을 정도로 원망도 하고 힘든 시간도 겪었다. 하지만 저희는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앨범을 냈다. 앞으로 나아가는 길이 쉽지 않을 거라 생각한다. 남들은 편하게 가는 길을 어렵게 간 적이 많았는데 결국 해내면 에이스란 팀을 특별하게 봐주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 두려움 없이 나아간다." (동훈)

이름값 하는 팀 될 것
 

에이스, 퍼포먼스 끝판왕이 꿈! 그룹 A.C.E(에이스. 준, 동훈, 와우, 김병관, 찬)가 29일 오후 서울 광장동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세 번째 미니앨범 'UNDER COVER : THE MAD SQUAD(언더 커버 : 더 매드 스쿼드)' 발매 컴백 쇼케이스에서 '우리의 삐딱선을 타라'라고 말하는 정의로운 괴짜들의 이야기를 담은 신곡 <삐딱선(SAVAGE)>을 선보이고 있다.

▲ 에이스, 퍼포먼스 끝판왕이 꿈!그룹 A.C.E(에이스. 준, 동훈, 와우, 김병관, 찬)가 29일 오후 서울 광장동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세 번째 미니앨범 'UNDER COVER : THE MAD SQUAD(언더 커버 : 더 매드 스쿼드)' 발매 컴백 쇼케이스에서 '우리의 삐딱선을 타라'라고 말하는 정의로운 괴짜들의 이야기를 담은 신곡 <삐딱선(SAVAGE)>을 선보이고 있다.ⓒ 이정민

  

에이스, 5인 5색! 그룹 A.C.E(에이스. 준, 동훈, 와우, 김병관, 찬)가 29일 오후 서울 광장동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세 번째 미니앨범 'UNDER COVER : THE MAD SQUAD(언더 커버 : 더 매드 스쿼드)' 발매 컴백 쇼케이스에서 '우리의 삐딱선을 타라'라고 말하는 정의로운 괴짜들의 이야기를 담은 신곡 <삐딱선(SAVAGE)>을 선보이고 있다.

▲ 에이스, 5인 5색!그룹 A.C.E(에이스. 준, 동훈, 와우, 김병관, 찬)가 29일 오후 서울 광장동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세 번째 미니앨범 'UNDER COVER : THE MAD SQUAD(언더 커버 : 더 매드 스쿼드)' 발매 컴백 쇼케이스에서 '우리의 삐딱선을 타라'라고 말하는 정의로운 괴짜들의 이야기를 담은 신곡 <삐딱선(SAVAGE)>을 선보이고 있다.ⓒ 이정민

 
이들에게 끝으로 '듣고 싶은 수식어'가 있는지 물었다. 이 질문에 병관은 "퍼포먼스 끝판왕, 라이브 황제 같은 수식어를 듣고 싶다"며 "1등도 중요하지만 팬분들이나 대중분들이 봤을 때 에이스는 이런 아이돌이다 하고 자랑하고 싶은 팀이 되고 싶다"고 밝혔다.

"저는 에이스가 되고 싶다. 팀명처럼, 이름값 하는 팀이 되고 싶다." (동훈)

"저희 그룹의 인원수는 5명으로 적지도, 많지도 않은 것 같다. 그만큼 한 명 한 명 다 잘해야 돋보일 수 있는 팀이다. 전원이 각각 솔로로 나와도 빛이 나는 팀, 어벤져스 같은 팀이 되고 싶다." (준)

 

'에이스' 성장하는 소년들 그룹 A.C.E(에이스. 준, 동훈, 와우, 김병관, 찬)가 29일 오후 서울 광장동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세 번째 미니앨범 'UNDER COVER : THE MAD SQUAD(언더 커버 : 더 매드 스쿼드)' 발매 컴백 쇼케이스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신곡 <삐딱선(SAVAGE)>은 '우리의 삐딱선을 타라'라고 말하는 정의로운 괴짜들의 이야기를 담은 곡이다.

▲ '에이스' 성장하는 소년들그룹 A.C.E(에이스. 준, 동훈, 와우, 김병관, 찬)가 29일 오후 서울 광장동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세 번째 미니앨범 'UNDER COVER : THE MAD SQUAD(언더 커버 : 더 매드 스쿼드)' 발매 컴백 쇼케이스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신곡 <삐딱선(SAVAGE)>은 '우리의 삐딱선을 타라'라고 말하는 정의로운 괴짜들의 이야기를 담은 곡이다.ⓒ 이정민

  

'에이스' 성장하는 소년들 그룹 A.C.E(에이스. 준, 동훈, 와우, 김병관, 찬)가 29일 오후 서울 광장동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세 번째 미니앨범 'UNDER COVER : THE MAD SQUAD(언더 커버 : 더 매드 스쿼드)' 발매 컴백 쇼케이스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신곡 <삐딱선(SAVAGE)>은 '우리의 삐딱선을 타라'라고 말하는 정의로운 괴짜들의 이야기를 담은 곡이다.

▲ '에이스' 성장하는 소년들그룹 A.C.E(에이스. 준, 동훈, 와우, 김병관, 찬)가 29일 오후 서울 광장동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세 번째 미니앨범 'UNDER COVER : THE MAD SQUAD(언더 커버 : 더 매드 스쿼드)' 발매 컴백 쇼케이스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신곡 <삐딱선(SAVAGE)>은 '우리의 삐딱선을 타라'라고 말하는 정의로운 괴짜들의 이야기를 담은 곡이다.ⓒ 이정민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top